Towns in the red build monuments to selves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Towns in the red build monuments to selves

Local governments are hurting, but they’re doing it in style, at least in the city of Asan in South Chungcheong.

Despite being 100 billion won ($86.3 million) in the red, the city of 280,000 is set to spend 54.6 billion won to build or expand eight offices - with taxpayers footing the entire bill.

Last September in the city’s Tangjeong Township, which has a population of 19,000, officials opened a 3,337-square-meter (0.8-acre) three-story building. Complete with its own art theater, the building cost 9.2 billion won to build and is for the use of just 16 officials.

Asan officials praised the building upon its completion for its unique design in a break from traditional, staid architecture characteristic of government offices.

When a JoongAng Ilbo reporter visited Tangjeong’s office on Tuesday morning for an hour, only 10 visitors had visited during that time.

“The township office only takes care of simple civil complaints, and I can’t understand why they built it so huge,” said Lim Joo-in, 44, a Tangjeong resident. “I feel bitter about how my tax money was spent every time I see the building.”

For the nearby town of Baebang in Asan, officials had even more luxurious tastes: a 3,625-square-meter building spanning three floors and costing 12.6 billion won. Inside, just 25 officials will be working, serving a population of just 58,000.

“High-efficiency electrical equipment and geothermal systems that will be installed in the building raised the cost of construction,” said Lee Gang-heon, an Asan official. “Baebang’s population has increased rapidly in the last few years, exceeding 50,000, so we thought that it definitely needed a new office because its current building is too small and old.”

The city of Asan also plans to spend 10 billion won to build a new city hall and council office by 2014.

Expensive building projects by local governments aren’t confined to Asan. In North Chungcheong, the town of Geumwang in Umsung County is spending 13 billion won to build a new office building for 27 officials. The town’s population is just 23,000, and the county’s entire budget for 2011 was 328.1 billion won.

Local officials in Asan defend their new buildings, saying that the facilities were necessary to provide better government services to its residents because their existing buildings were too old or small.

But watchdog groups aren’t buying it. Jeong Byung-in, from the Cheonan-Asan Citizens’ Coalition for Economic Justice, said local governments’ profligate spending was putting the public at risk.

“If local governments with insufficient funds spend too much money like this, they face bankruptcy and its debts will burden the residents,” Jeong said. “Residents should keep a close watch on their local governments’ administrative decisions.”


By Shin Jin-ho [sakwon80@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직원 25명에 웬 126억원짜리 읍사무소

읍·면사무소 건물까지 호화 청사 바람

27일 오전 충남 아산시 탕정면사무소. 왕복 6차로 도로 옆에 위치한 지하 1층, 지상 3층의 청사는 도심의 대규모 공연시설이나 외관을 중시한 회사 건물처럼 보였다. 건물 외벽은 사방이 유리로 둘러싸여 있었다. 건물 앞에서 한 시간 남짓 서 있었지만 이곳을 찾는 민원인은 10여 명이 되지 않았다. 탕정면사무소 앞 트라팰리스에 사는 주민 임주인(44)씨는 “간단한 민원업무가 대부분인 면사무소가 저렇게 커야 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면사무소를 볼 때마다 내가 낸 세금이 헛되이 쓰였다는 생각에 씁쓸하다”고 말했다.

 탕정면에서 남쪽으로 3㎞가량 떨어진 아산시 배방읍의 배방공수지구. 대형크레인과 굴착기 소리가 시끄러웠다. 2m 높이의 출입문으로는 덤프트럭이 쉴 새 없이 오갔다. 인근 아파트에서 공사 현장을 내다보니 청사 규모가 상당히 컸다. 대형 기업의 본사를 짓는 현장으로 보였다. 하지만 여기는 배방읍 사무소 신축 공사 현장이다. 두 곳 모두 아산시가 시민 세금으로 공사비를 댔다.

 지방의 읍·면사무소에도 호화청사 바람이 불고 있다. 지난해 9월 준공한 탕정면 청사에는 사업비 92억원이 들어갔다. 연면적 3337㎡인 청사는 지하 1층, 지상 3층으로 공연장까지 들어섰다. 탕정면사무소 직원은 16명, 인구는 1만8355명이다. 준공 당시 아산시는 “관공서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해 세련된 디자인으로 설계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공사비가 92억원 들었다는 사실은 밝히지 않았다. 호화청사라는 비난 때문이었다. 실제 문백면사무소 건설비는 올 들어 신축된 다른 지역의 면사무소 공사비보다 2.5배나 됐다. 올 6월에 완공된 충북 진천군 문백면사무소의 공사비는 38억원이었다.

 배방읍 신청사의 건설비는 더 들어간다. 25명이 근무할 건물의 공사비로 126억원이 책정됐다. 연 면적 8200㎡, 건축 면적 3625㎡,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읍사무소와 보건지소, 119 안전센터가 들어선다. 올 5월 착공해 내년 5월 준공 예정이다. 3.3㎡당 건축비는 600만원이다. 아파트의 표준 건축비가 3.3㎡당 530만~540만원인 점을 감안하면 60만~70만원이나 많다. 보통 아파트 건축비가 사무실 건축비보다 높은 게 정상인데 배방읍 신청사는 아파트 건축비보다 더 들어간다. 그만큼 화려하고, 사치스럽게 짓는다는 얘기다.

 아산시 이강헌 공공시설팀장은 “최근 몇 년 사이 배방읍 인구가 급격히 늘어 5만 명을 넘어서면서 노후한 옛 청사로는 민원을 해결할 수 없어 신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건축비가 많이 들어가는 이유는 고효율 전기 장비와 지열시스템 등을 설치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아산시는 배방읍사무소 외에도 총 사업비 546억원을 들여 8개 청사를 새로 지을 예정이다. 시청과 시의회는 2014년까지 100억원을 들여 증축하기로 했다. 건물이 낡고 비좁다는 이유에서다. 아산시의 채무는 1000억원에 달하며 재정자립도는 46.7%로 전국평균 52%보다 5.3포인트 낮다.

 다음 달 14일 준공하는 충북 음성군 금왕읍 신청사에도 130억원의 공사비가 들어갔다. 신청사에는 읍사무소와 보건지소·주민자치센터 등이 들어선다. 금왕읍사무소 직원은 27명, 주민은 2만3000여 명이다. 음성군의 2011년 예산은 3281억원, 재정자립도는 32.8%에 불과하다.

 천안·아산경실련 정병인 사무국장은 “재정이 넉넉하지 않은 자치단체가 읍·면사무소 신축에 무리하게 예산을 투입하면 살림살이가 파탄 나고 그 피해는 시민에게 돌아간다”며 “시민들이 앞장서 세금 낭비를 감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Covid-19 cases pass 600 as Seoul hits a record high

Aide at center of Lee Nak-yon probe dies in apparent suicide

Students across the country take CSATs amid surging virus cases

Disciplinary hearing for top prosecutor is postponed

It's ove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