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ds of change hit the North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inds of change hit the North




Photos of Kim Han-sol, a grandson of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that were uploaded to what appears to be his Facebook page, are the talk of the town in South Korea. The fashionable images of him are quite stunning. He is seen with his hair dyed yellow, wearing an earring and necklace, just like the members of South Korean boy bands do.

Aside from his chic image, it is surprising that he is communicating freely with the rest of the world through Facebook in English. There are no signs of the idiosyncratic seclusion and isolation that characterize his home country. Instead, you see the freewheeling life of a teenager, just like his peers in other parts of the world.

Han-sol has received a Western education in foreign countries while living with his father Kim Jong-nam, the first son of Kim Jong-il, overseas, including in Macau. Last week, it was reported that he has been accepted to an international high school in Bosnia. His surprising look most likely originated from his extensive experience with foreign friends and culture.

The Facebook page suspected to be his even has an online survey for his friends on “communism or democracy,” with a comment saying that he prefers democracy. Though that opinion may be related to the fate of his father, who fell behind in the competition for power in North Korea, it could also be the natural outcome of the free education he received in the West.

Han-sol’s unexpected look is good proof that the Hermit Kingdom cannot but change if external winds blow into the recalcitrant regime. But after the page was discovered in the South, access to the page was changed to “friends-only,” presumably due to pressure from Pyongyang.

But can the secluded regime maintain its closed systems forever? One’s beliefs are ultimately the product of one’s education and environment; no one is born as a “North Korean” but people are raised as such.

Many North Koreans now watch South Korean DVDs and an increasing number of them decide to escape from their impoverished country. Kim Jong-un, Han-sol’s uncle and the successor to Kim Jong-il, also received a Western education at an international school in Switzerland. We wonder what the late Kim Il Sung, the founding father of North Korea and the juche (self-reliance) ideology, would think of his great-grandson?

Beginning a process of change is difficult, but once the wind shifts, it is only a matter of time before the changes can be felt. And that may already have happened up North.

민주주의가 좋다는 노랑머리 김정일 손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손자인 한솔(16)군이 페이스북에 공개한 사진이 화제다. 김 위원장의 손자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을 통해 세계와 소통하고 있다는 사실도 흥미롭지만 그가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들은 더욱 눈길을 끈다. 한국의 아이돌 그룹처럼 머리를 노랗게 물들이고, 귀걸이와 목걸이를 하고, 영어로 자유롭게 의사소통을 하는 모습에서 은둔과 고립의 나라 북한의 흔적은 찾아보기 힘들다. 최신 유행을 쫓는 자유분방한 10대의 모습이 있을 뿐이다.

한솔군은 부친인 김정남(김 위원장의 장남)을 따라 마카오 등 외국에서 생활하며 서구식 교육을 받아왔다. 최근에는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의 국제학교로 옮긴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각국 출신 아이들과 스스럼없이 어울리다 보니 사고방식과 외양, 행동거지에서 같은 또래의 다른 나라 아이들과 별 차이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 한솔군이 페이스북 친구들을 상대로 ‘공산주의인가, 민주주의인가’라는 온라인 설문조사를 하고, 스스로 민주주의를 선호한다고 밝힌 것은 후계 경쟁에서 밀려난 부친의 영향 탓도 있겠지만 그보다는 자유롭고 정상적인 교육의 자연스런 결과라고 해야 할 것이다.

바깥 바람이 북한에 들어가면 북한도 변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을 한솔군을 보면 알 수 있다. 북한 정권이 개혁·개방에 극도로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것도 이 때문일 것이다. 파문이 일자 한솔군은 서둘러 일반인의 페이스북 접근을 차단했다. 평양 당국의 입김 때문으로 짐작되지만 그런다고 북한이 언제까지 폐쇄 체제를 유지할 수 있을까. 북한에는 이미 남한의 DVD가 광범하게 유포되고 있고, 이를 보고 탈북한 사람들도 생겨나고 있다. 한솔군의 삼촌으로, 김 위원장의 후계자가 된 김정은도 스위스 국제학교에서 서구식 교육을 경험한 바 있다.

고인이 된 김일성 주석이 증손자인 한솔군을 본다면 어떤 생각을 할지 궁금하다. 역시 인간은 환경과 교육의 산물이다. 처음부터 북한 사람은 없다. 북한 사람으로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길러질 뿐이다. 시작이 어렵지 일단 바람이 불면 변하는 건 순식간이다. 변화의 바람은 이미 시작됐는지 모른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