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erals close in on mayor candidate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Liberals close in on mayor candidate

Park Won-soon, an independent candidate for the upcoming Seoul mayoral election, won the first round in the liberal primary to choose a single candidate and led challenger Park Young-sun of the Democratic Party in a poll released yesterday.

Park Won-soon, a 55-year-old lawyer, won the first round, a televised debate on Friday, earning a 54.43 percentile against Park Young-sun’s 44.09. The Democratic Labor Party’s Choi Gyu-yeop scored only 1.48 percent.

The three candidates in the primary are being scored in three different ways: the Friday debate (counting for 30 percent of their scores), a public opinion poll that was conducted over the weekend (30 percent) and a vote by an electoral college (40 percent) that will take place today in Jangchung Gymnasium in Seoul. The result of the opinion poll will also be released today.

A different poll taken Saturday by the JoongAng Ilbo and Gallup Korea using the same methodology saw Park Won-soon as the winner with 42.8 percentage of respondents choosing him. Park Young-sun received 28.3 percent of the votes and Choi gained only 1.4 percent. The remaining 27.5 percentile said they had no idea or didn’t respond.

The survey queried 1,009 citizens in Seoul through random dialing and had a margin of error of plus or minus 3.1 percent.

To judge Friday’s debate, the Democratic Party picked 1,400 Seoul citizens who had applied in advance. The judges were asked to watch more than 50 percent of the debate and the party checked by asking questions about it.

During the 90-minute debate, the main issue was whether Park Won-soon received donations from conglomerates for his Beautiful Foundation, a nonprofit charity. Park Young-sun and Choi said that the lawyer received the donations from conglomerates criticized by Park Won-soon’s own civic group for immoral management.

Park Won-soon retorted that all of the donations were spent to help poor people, including loans to single mothers, not for his personal purposes.

On an online talk show, the lawyer explained that he opened up all accounts regarding donations on the foundation’s Web site.

“I didn’t pocket a penny of the donations for my personal purposes,” Park said on the show. “If I committed any irregularities or illegal acts, I would have been in jail already.”

After the defeat in the first round, Park Young-sun told the JoongAng Ilbo yesterday, “I will make a miracle to get over the current situation, just like the late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did.”

In Saturday’s JoongAng Ilbo-Gallup Korea poll, respondents were asked who they’d vote for in a one-on-one race between Park Won-soon and Na Kyung-won of the Grand National Party. Forty-two percent voted for Park and while 37.4 percent voted for Na.


By Shin Chang-woon, Kim Hee-jin [heeji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46 vs 9 → 43 vs 28 … 박원순·박영선 격차 좁혀졌다

중앙일보·한국갤럽, 서울시민 1009명 야권 단일후보 여론조사

중앙일보가 1일 한국갤럽에 의뢰해 서울시민 100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야권 단일후보 여론조사 결과 박원순 변호사(42.8%)가 민주당 박영선 의원(28.3%)을 14.5%포인트 차로 앞섰다. 민주노동당 최규엽 새세상연구소장은 1.4%, ‘모름·무응답’은 27.5%였다. 추석연휴 직후인 지난달 17일 중앙일보의 범야권 후보 선호도 조사에선 박 변호사 46.0%, 박 의원 9.0%로 37%포인트의 격차가 났었다. 보름 만에 급속히 차이가 좁혀진 셈이다.

 야권의 경선 방식에 따라 ‘모름·무응답’을 제외한 지지율을 백분율로 환산하면 박 변호사 59.0%, 박 의원 39.0%로 지지율 격차는 20%포인트 차였다.

 야권은 1~2일 단일후보 경선 두 번째 관문인 일반시민여론조사(30% 반영)를 벌였다. 이 결과가 중앙일보·한국갤럽 여론조사 결과와 비슷하게 나올 경우 박영선 의원이 승부를 뒤집으려면 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진행될 세 번재 관문인 시민참여경선(40% 반영)에서 대략 25%포인트 차 이상 박원순 변호사를 눌러야 한다. 경선 첫 관문인 지난달 30일 TV토론 배심원단 평가(30% 반영)에서 박원순 변호사(54.43%)는 박영선 의원(44.09%)을 앞섰다. 배심원 평가에서 10.34%포인트 뒤진 박 의원이 여론조사에서 20%포인트 정도 뒤질 경우 장충체육관 현장투표에서 ‘60 대 35 게임’ 정도를 만들어야 한다는 얘기다.

 그러나 최근 두 사람 간 여론조사 격차가 줄어드는 추세임을 감안할 때 박 의원이 여론조사에서 10% 안팎의 차이를 유지하고, 현장투표에서 6대 4 정도로 박 변호사를 앞서면 역전극이 가능하다는 분석도 있다.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선 두 사람 간 지지율 격차가 3~7%포인트 정도로 좁혀지기도 했다.

 박 변호사 측과 경선룰 협상을 담당했던 민주당 이인영 최고위원은 “3만 명의 선거인단 중 1만 명쯤 투표장을 찾는다고 가정할 때 6000명만 박 의원을 찍으면 우리가 승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민주당 관계자는 "박원순 변호사가 아름다운 재단에 관여하면서 대기업으로부터 거액의 후원금을 받았던 사실이 2일 여론조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여야 서울시장 후보 간 가상대결에선 박 변호사의 상승세가 주춤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나라당 나경원 최고위원과 박 변호사가 서울시장 후보로 맞붙었을 경우 나 최고위원 37.4%, 박 변호사 42.0%였다 지지율 격차가 오차범위 내로 좁혀진 것이다. 지난달 17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선 나 최고위원 37.0% 대 박 변호사 45.8%로 지지율 격차가 오차범위 밖(8.8%포인트)이었다.

 나경원 최고위원과 박영선 의원이 대결했을 때도 39.8%(나경원) 대 36.9%(박영선)로 오차범위 내 혼전 상황이었다.

 이번 조사의 표본은 성·연령·지역별 인구비례에 따른 할당추출법으로 선정했고, 유선전화 RDD(임의번호 걸기)를 이용한 CATI(컴퓨터를 활용한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했다. 최대 허용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20.1%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