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dangerous preference for prais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dangerous preference for praise




It would be difficult to find a more influential philosopher in Eastern or Western civilization than Confucius. Yet, even he had a number of embarrassing moments in life.

At some point during the Warring States Period in China, Confucius was traveling with his students and found himself barred from entering either Chen or Cai. Stuck between the two states, his group had to go without food for seven days. The students were upset with the low treatment of their leader and, when he realized the seriousness of the situation, Confucius called his best students together and asked how they ended up in such a terrible bind.

His disciples Zilu, Zigong and Yanhui gave three different responses. Zilu did not consider the context and said, “Maybe we weren’t wise enough.” Zigong, who was more realistic, said, “It’s because your standards are too high. Maybe you should lower them.” But Yanhui flattered Confucius by saying, “Your teaching is so grand that the world is not yet ready for it. But you are acting on your principles, so there is no problem.” The answer that Confucius listened to was Yanhui’s, of course. “You are so wise. If I were rich, I would make you my steward,” Confucius said. After all, Confucius had no intention of changing his beliefs.

More than 2,000 years later, Confucius has again suffered disgrace. Last year, the Chinese government created the Confucius Peace Prize to counter the Nobel Peace Prize, which had been awarded to Chinese dissident Liu Xiaobo.

This year, the Chinese authorities named as nominees the Panchen Lama, Russian Prime Minister Vladimir Putin and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 But Chinese Internet users protested. Putin is considered a dictator, and the Panchen Lama a puppet of the Chinese government. Also, it looks like a calculated move to include Merkel, who has been critical of China. Now, China will likely eliminate the award because of criticism from home and abroad.

But the government does not seem to realize what it has done wrong - just like Confucius 2,000 years ago. As many of us might, Confucius had a preference for praise over criticism. But listening only to the good and not the bad can be dangerous.

Renowned Chinese history professor Li Zhongtien said, “Since the time of Confucius, the Chinese have been stingy when it comes to reflection and repentance.” Let’s hope they change their ways.

*The writer is the J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Hoon-beom

어려워도 뜻 안 꺾는 고고함이냐
고래로 반성에 인색한 DNA냐


‘공자님 말씀’ 하면 ‘고루한 잔소리’의 동의어로 들리는 귀들이 많을 터다. 하지만 동서양을 통틀어 그만큼 영향력 있는 사상가를 찾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사상가를 넘어 성인의 반열에 오른 공자지만, 생전엔 체면을 구긴 일이 여러 번 있었다. 특히 진(陳), 채(蔡) 양국 사이에서 오도가도 못하며 이레를 꼬박 굶는 곤경에 처하기도 했다. 마침내, 주린 배에 제자들이 짜증을 부렸다.

상황의 심각성을 깨달은 공자는 ‘간부 학생’들을 따로 불러 대화를 시도한다. “우리가 어쩌다가 이 지경에 이르렀을까?” 자로와 자공, 안회의 대답이 모두 다르다. 먼저 분위기 파악을 못한 자로다. “우리가 어질지 못해 그런 것 아닐까요?” 반면 자공은 현실적이다. “선생님의 도가 너무 높기 때문입니다. 조금 낮추시면 어떻겠습니까?” 안회는 입 발린 소리를 한다. “선생님의 도가 너무 커 세상이 받아들일 수 없지만 스스로 행하고 계시니 문제될 게 없습니다.”

정답은 안회였다. “현명하구나. 안씨네 아들이여. 내가 부자라면 집사로 삼을 텐데.” 결국 공자는 당초부터 처지가 어렵다고 뜻을 바꿀 생각이 조금도 없었던 것이다.

이런 공자가 어리석은 후손들 탓에 2000년도 더 지난 오늘 다시 한번 체면을 상하게 됐다. 중국 정부의 야심작 ‘공자평화상’이 1년 만에 폐지된 까닭이다. 지난해 반체제인사 류사오보(劉曉波)가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되자 열 받은 중국이 대거리로 만든 상이었다.

하지만 첫걸음부터 발이 꼬였다. 초대 수상자인 롄잔(連戰) 대만 국민당 명예주석이 “들은 바 없다”며 불참한 것이다. 갈지자 걸음은 올해도 계속됐다. 중국 당국은 2회 수상자 후보로 티베트 불교 2인자인 판첸 라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를 선정했다. 이번엔 중국 네티즌들이 먼저 나섰다. “독재자 푸틴이나 꼭두각시 판첸 라마가 수상감이냐.” “중국을 비판해온 메르켈 총리한테 주는 건 상업적 계산 아닌가.”

국제적 망신과 국내적 비판에 견디지 못한 정부가 슬그머니 발을 뺐지만 잘못을 깨닫고 있는 것처럼 보이진 않는다. 2000년 전 공자처럼 말이다. 그래서 중국의 저명한 역사평론가 이중텐 교수 같은 이가 “중국인들은 공자 때부터 반성하는데 인색한 것 같다”고 개탄하는지 모르겠다.

이훈범 j 에디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