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hike of dream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 hike of dreams

I had a small dream. I wanted to walk to the ends of Korea. First, I went to the southernmost corner of Korea and strolled through the Ttangkkeut Village in Haenam, South Jeolla. Then I wanted to personally visit the northern end of the Korean Peninsula, from the Yalu River in the West Sea to the Tumen River in the East Sea. Realistically, it was impossible to enter North Korea, so I was determined to travel on foot along the Chinese border.

At last, a chance to realize my dream, albeit partially, came to me. A JoongAng Ilbo team of reporters was visiting the Chinese-North Korean border, so I joined the group. I was primarily concerned with the Hwanggeumpyeong and Najin areas. In June, Pyongyang and Beijing agreed to develop the Hwanggumpyong Special Economic Zone, the delta between Dandong in China and Sinuiju in North Korea. China also announced that it would take part in the development of Najin’s port. I wanted to be witness to the progress after 100 days of development.

The mouth of the Tumen River is where Russia, China and North Korea meet. Fangchuan is the vantage point to view all three countries at once, with the Tumen River Station in North Korea and the Hassan Station in Russia under your nose and the East Sea in the distance. The Tumen River Bridge connects to the Trans-Siberian Railway, used by Kim Jong-il on his last visit to Russia. The region is still frequented by North Korean lumbermen.

It is only 12 kilometers to the ocean, but China has no access to the East Sea. Once the path to the ocean opens up, China will be able to transport resources from the northeast region to Shanghai and gain military access to the East Sea. That is why China needs the Najin port. The Quanhe Customhouse in Hunchun, China, is a gateway to Najin, and construction on a 50-kilometer road to Najin was in progress. China is in charge of the project. From the Chinese side of the customshouse, some 20 trucks loaded with construction materials and supplies were waiting for clearance.

In contrast, the North Korean customshouse was lazy looking and decorated with a sign with red letters commanding: “Defend the revolutionary leadership under the Great Comrade Kim Jong-il with our lives!” We also visited nearby towns connected to North Korea via road and railway, such as Tumen, but there was little traffic. The bridges are old and the roads unpaved. The border was completely silent, and commerce was very limited. With no goods to sell and no money to import things, North Korea is isolated.

-ellipsis-



나에게는 조그만 꿈이 있었다. 우리 땅 끝자락을 내 발로 걸어보는 것이었다. 남쪽 끝자락인 땅끝마을은 걸어보았다. 다음, 서해의 압록강에서 부터 동해의 두만강 까지 북쪽의 끝자락도 내 몸으로 체험하고 싶었다. 현실적으로 북한 땅엔 들어갈 수 없으므로 기회가 된다면 북한과 마주보는 중국 접경지대를 도보로 여행하겠다는 작정을 하고 있었다.

마침 꿈을 부분적으로 실현할 수 있는 기회가 왔다. 중앙일보 취재팀이 북중 국경선에 대한 취재를 간다기에 일행에 합류했다. 나의 관심은 황금평과 나진지구였다. 지난 6월 북한과 중국은 단동-신의주 사이에 있는 삼각주인 황금평을 개발키로 테이프를 끊었고, 나진항 개발에 중국이 참여한다고 발표했다. 1백일이 지난 지금 얼마나 진척이 됐는지 눈으로 확인하고 싶었다.

두만강 하구는 러시아와 중국, 그리고 북한 땅이 맞닿는 곳이다. 이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곳이 중국의 방천이다. 북한의 두만강역, 러시아의 하산역이 코 앞에 보이고 멀리 동해바다가 보인다. 시베리아 철도로 연결되는 두만강 철교는 지난번 김정일의 러시아 방문때도 이용됐다. 지금도 북한 벌목공들이 드나드는 곳이다.

바다까지는 불과 12㎞. 근데 중국은 이곳에서 막혀 동해로 진출할 수 없다. 만일 바다가 열리면 중국은 동북지역의 석탄등 자원을 상해등으로 실어나를 수 있고 군사적으로도 동해로 진출할 수 있다. 그래서 중국은 나진항이 필요했다. 훈춘의 권하 세관은 나진으로 향하는 관문-. 여기서 50여㎞ 떨어진 나진까지 도로포장이 한창이었다. 중국이 만들어 주는 것이다. 중국쪽 세관에는 20여대의 트럭이 도로공사용 자재와 생필품을 싣고 통관을 기다리고 있었다.

반면 맞은편 북한 세관에는 “위대한 김정일동지를 수반으로 하는 혁명지도부를 목숨으로 사수한다”는 붉은 글씨가 걸려 있었다. 인근의 도문, 사타자등 북한과 도로나 철도가 연결된 세관지역을 보았지만 오가는 차량은 거의 없었다. 다리는 낡고 도로는 비포장이었다. 국경은 쥐죽은듯 조용했고 교류는 동네장사 수준이었다. 팔 것도, 수입할 능력도 없는 북한은 스스로 고립을 선택하고 있었다.

-중략-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