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ol’ shows to offer big prize mone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Idol’ shows to offer big prize money

테스트

Audition show stars Huh Gak, left, and Jang Jae-in. [JoongAng Ilbo]


Almost every broadcasting station, whether a broadcast network or a cable channel, now has a reality television music competition of its own after last year’s second-season hit “Super Star K,” the Korean version of “American Idol.” It seems like broadcasting stations can’t get enough of survival audition shows.

Larger-scale audition shows are scheduled to hit the airwaves later this year. One of them is the blockbuster program “Made in U,” which will air in December on jTBC, a new cable channel launched by the JoongAng Ilbo.

The goal of the show is to recruit and nurture young singers who can appeal to a global audience.

At $1 million, higher prize money differentiates “Made in U” from other similar shows. It’s double the current highest monetary prize from the third season of “Super Star K.” The prize money from “Made in U” is even higher than benefits from “American Idol,” which offers winners a chance to sign a deal with a major label company, and “Britain’s Got Talent,” which awards about 100,000 pounds ($150,000) to the winner.

테스트

The show organizer said the prize money was stated in U.S. dollars for a better understanding of foreign participants. The organizer added that detailed benefits for the finalist will be announced later.

“Made in U” candidates shouldn’t be older than 25. Like other audition programs, the show is looking for contestants who are good at singing, dancing and rapping - and another category: good looks.

The show will also encourage two-way communication with viewers. Each contender’s private Web page will be created during the preliminary rounds and anyone can leave comments and cast their votes through the Web page.

“Viewers will be included in the show as part of the star-making process. We call it a star incubating system,” said Kim Si-kyu, team head at the entertainment department of jTBC.

People who are interested in participating in the show can apply through its Web site, www.madein-u.com.

Another audition program titled “Global Super Idol” on cable channel ETN that will be aired in November also lures potential next big things with 1 billion won ($830,000) of prize money.

Three major entertainment agencies, SM, YG and JYP, also teamed up with SBS.

“Survival Audition K-pop Star” will air in early December. The show doesn’t offer a high sum of prize money but it is tempting for star hopefuls because the three major entertainment companies, which have been producing the nation’s up-and-coming idol singers, will directly hire and train star wannabes.

“We will nurture stars using our expertise in the star-making process,” said Yang Hyun-suk, head at YG Entertainment, who will serve as one of the judges on the show.

The show has more categories than others. People who have talents in musical instruments and composing can apply for the show. The show will also hold auditions overseas including in Paris, New York, Beijing and Argentina.

Over recent years, audition shows have been transforming from singing-oriented to more diverse formats. There were survival audition shows which were looking for TV anchors and actors but there will be more shows targeting radio DJs, racing girls and chef hopefuls in the coming months.

The first music tryout show in Korea was “Super Star K” on cable in 2009. Its popularity encouraged major broadcasters to follow suit and create similar shows.


By Lim Ju-ri [so@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일간스포츠]

‘스케일이 다르다!’ jTBC, 100만불짜리 오디션 프로그램 ‘메이드 인 유’ 제작

종합편성채널 jTBC가 우승상금 100만불이 걸린 국내 최대 오디션 프로그램 '메이드 인 유'를 제작한다.

jTBC의 오디션 프로그램 '메이드 인 유'는 신한류 월드 아이돌스타를 발굴하는 오디션 프로그램. 최종 우승자에게 100만불(약 10억원~11억원대)의 상금이 주어지는 국내 최대규모를 자랑한다.

jTBC 측은 "데뷔와 동시에 바로 스타가 될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시스템을 도입하고 음반제작은 물론 각종 CF, 드라마 출연 등 단기간 내 다양한 연예분야에 진출할 수 있도록 가교 역할을 할 것"이라며 "해외 유명 프로듀서의 곡으로 데뷔할 수 있는 혜택도 함께 주어진다"고 밝혔다.

오디션 참가자격은 기존 오디션 프로그램과 달리 엄격한 나이제한이 따른다. 실전에서 바로 아이돌스타로 활동할 수 있는 만 25세 이하(1986년 1월 1일 이후 출생자)의 나이로 참가자격을 제한했기 때문이다. 나이와 국적을 불문하고 '음악을 사랑하면 누구나'를 외치는 타 오디션 프로그램과 차별화되는 부분이다. '프로그램을 위한 오디션'이 아니라 '실전이 목적'이라는 말이다.

또한, 노래뿐 아니라 다방면으로 연예활동이 가능한 참가자를 발굴하는 데에도 심혈을 기울일 예정이다. 이를 위해 노래와 랩, 댄스 및 연기, 비주얼 등 어느 한 가지에만 자신이 있어도 오디션 참가가 가능하다는 게 제작진의 입장이다.

'메이드 인 유'의 또 다른 특징은 시청자에 의한 '스타 인큐베이팅제'를 도입하는 것. 방송은 기본이고 온라인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 공연 등 다양한 루트를 통해 참가자들이 시청자와 호흡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하겠다는 게 기획의도다. 선발부터 탈락은 물론 아이돌 그룹 육성과정 전반이 온·오프라인 양방향으로 공개되고 시청자들의 적극 참여에 의해 당락이 결정될 수 있도록 만들어간다는 설명이다.

'메이드 인 유'의 한 관계자는 "기존 스타지망생들이 연습생 과정을 거쳐 스타가 되기까지 오랜 시간이 소요되는 것과 달리 '메이드 인 유'는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동안 단시간 내에 팬덤을 확보하고 팬들에 의해 스타로 성장해나가게 된다. 시청자들의 입장에서도 자신이 응원하는 참가자를 스타로 키워나가는 재미를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말했다.

참가신청은 10월 1일부터 홈페이지(www.madein-u.com)을 통해 이뤄진다. 오는 12월 방송예정.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