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tecting the disable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otecting the disabled




The government announced new steps to try to better protect the disabled from sexual offenders after the film “Dogani,” which was based on a true story, stirred outrage across the country. Sexual violence against people with physical disabilities has been on a surge, with 409 reported cases during the first nine months of this year, up as much as 94 percent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The government, which was blindsided by such a trend, suddenly trotted out the actions after the film adaptation of a novel by Gong Ji-young exposed serial physical and sexual abuse of hearing-impaired students at Inwha School in Gwangju caused an uproar.

If sexual offenses had earlier been dropped from the category of so-called chingojoe - offenses that can’t be prosecuted without a complaint from a victim - as long lobbied for by women’s rights groups, rapes of the vulnerable and weak could have been lessened. Victims with certain disabilities that diminish the capacity to reason or make decisions can easily be cajoled or intimidated into dropping complaints against offenders. Teachers accused of sexual crimes at the Inwha School walked free after trials. Two were not arrested because the statute of limitations had expired.

Once excluded from the chingojoe category, sexual assaults can be reported by a third person as well.

The new measures also said that any form of violence using status or power is a crime against the disabled. Sexual violence against victims with disabilities will be considered a crime regardless of the victim’s capacity to resist. Sexual offenders who take advantage of the disabled with special needs cannot be tolerated in any way. Teachers committing sexual offenses should be immediately sacked, stripped of their professional licenses and prosecuted. Teachers suspected of sex crimes should be withdrawn from the classrooms.

The new actions, however, failed to remove statutes of limitations on sex crimes against the disabled. Statutes of limitations are necessary in order to uphold efficiency in investigations. But offenders guilty of horrendous crimes against the weak should not be spared just because their actions were discovered years later.

Japan exempted sexual crimes from statutes of limitations in 2000 and many states in the U.S. as well as Britain persecute sex crimes without any time restriction. We should consider perpetual prosecution for sex crimes against minors and the disabled. Stringent laws will protect our children and disabled from sexual assaults.

‘도가니’대책, 공소시효 폐지도 검토해야

정부가 장애인 대상 성폭력 범죄에 대해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의 장애인 성폭력 방지·피해자 보호 대책을 내놨다. 광주 인화학교 성폭력 사건을 다룬 영화 ‘도가니’ 효과다. 영화 ‘도가니’를 계기로 국민적 공분(公憤)이 커지자 정부가 부랴부랴 대책을 마련한 것이다. 장애인 대상 성폭력 사건은 올 들어 9월까지 지난해 동기보다 94% 늘어난 409건이 발생할 정도로 갈수록 증가하는 추세다. 정부가 이런 현실을 방치하다 뒤늦게 등 떠밀려 대책을 내놓은 모양새여서 만시지탄(晩時之歎)이 없지 않으나 그나마 다행스럽다.

이번 대책의 핵심인 친고죄 조항 폐지만 해도 진작 그랬어야 할 사안이다. 의사 결정 능력이 떨어지는 장애인의 경우 가해자의 협박이나 회유에 못 이겨 고소를 취하해 주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인화학교 성폭력 교직원 재판 과정에서도 드러난 폐해다. 가해자 보호장치나 마찬가지인 친고죄가 폐지되면 제3자의 고발도 가능해져 성폭력 가해자가 처벌을 피하기 어렵게 된다.

장애인에 대한 성폭력 범죄에 ‘위계와 위력에 의한 간음’을 추가한 것도 당연한 조치다. 장애인을 성폭행 한 경우 피해자의 ‘항거 불능’ 여부를 따지지 않고 범죄로 인정하겠다는 것이다. 보호받아야 할 장애인을 유린한 성범죄자에게 관대할 이유가 없다. 성폭력 교직원의 임용결격·당연퇴직 사유를 벌금형을 받은 경우까지로 확대하고, 성폭력 가해 혐의자는 교단에서 즉시 배제하기로 한 것도 매우 바람직하다.

문제는 이번 대책에 공소시효 폐지 문제가 빠져 있다는 점이다. 공소시효 제도는 수사 효율성과 법적 안정성을 위해 필요하다. 그러나 아동이나 장애인의 육체와 영혼을 파괴한 반인륜적 성범죄자들에게 시간이 흘렀다는 이유로 면죄부를 주는 것도 정의에 역행하는 것이다. 일본은 2000년 성범죄 공소시효를 폐지했고, 영국이나 미국의 상당수 주(州)도 성범죄엔 공소시효가 없다. 우리도 아동·장애인 대상 성범죄자만이라도 공소시효를 없애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 엄중한 처벌을 영원히 피할 수 없게 하는 게 성범죄자로부터 아이들과 장애인을 지키는 한 방법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