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to end the Hanjin conflic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me to end the Hanjin conflict




The long labor dispute over massive layoffs at Hanjin Heavy Industries is finally reaching a significant turning point. The National Assembly’s Environment and Labor Committee presented to representatives of the shipbuilder’s labor and management a proposal recommending that the company rehire workers who were laid off last year. Hanjin Chairman Cho Nam-ho has accepted.

The proposal suggests that 94 laid-off workers be reemployed within a year, with a maximum of 20 million won ($16,949) provided to each laid-off worker for their living expenses as compensation. The proposal was adopted unanimously by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and opposition parties after efforts to narrow sharp differences in their respective positions.

All parties involved in the dispute appear to have reached a consensus on a macroscopic level. Depending on the choices the two sides make, it is possible for the labor conflict, which has continued for more than nine months since the layoffs and the following general strikes, to come to a halt.

The dispute has emerged as one of the most virulent conflicts in our society. Last weekend, thousands of citizens took part in their fifth “Bus for Hope” rally to advocate for the reinstatement of the laid-off workers and they clashed violently with police.

Though Cho initially said their request for unconditional reinstatement amounted to “pressure to give up our efforts to restructure and survive in tough times,” he has taken a step back this time.

Now it’s the Hanjin labor union’s turn to answer. The labor union and the management resume negotiations today and the prospects are not so dark. The National Steelworkers’ Union, which represents the laid-off workers, looked at the National Assembly’s mediation proposal and gave it a positive review. And Kim Jin-sook, a labor activist from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who has been staging a sit-in protest on a crane inside the shipyard for eight months, said that she would come down if labor and management reach an agreement.

Both the labor and the management should respect the spirit of compromise and moderation by refraining from making radical requests to their counterparts. They must have a sincere discussion to determine not only how to restore the vitality of the shipyard but also reinforce our shipbuilding industry’s international competitiveness. If they lose this opportunity, only chaos and confrontation await.

기로에 선 한진중공업 사태 이번엔 풀자

한진중공업 사태가 수습과 파국의 갈림길에 섰다. 국회 환경노동위가 정리해고자 재취업을 권고하는 중재안을 제시했고, 한진중공업 조남호 회장이 이를 수용했다. 해고노동자 94명을 1년 이내 복직시키고 재취업 때까지 1인당 2000만 원 한도의 생계비를 지원하는 내용이다. 중재안은 노동계와 사전 조율을 거쳐 여야가 만장일치로 채택했다고 한다. 미세(微細) 조정이 있겠지만 큰 틀에는 당사자들이 공감한 셈이다. 지난 해 말 정리해고와 이에 맞선 총파업 이후 10개월째 날카롭게 이어져온 노사 갈등은 이제 양측의 선택에 달렸다.

한진중공업 사태는 개별 사업장의 노사 분쟁을 넘어 사회 현안으로 떠올랐다. 정리해고 문제를 어떻게 푸느냐가 최대 관건이었다. ‘희망버스’ ‘절망버스’ 논란에서 보듯 외부 세력의 개입으로 복잡한 양상으로 치달아왔다. 지난 주말 부산에선 5차 희망버스 참가자 4000여 명(주최측 추산, 경찰 추산 2500여 명)이 또 경찰과 충돌했다. 당초 조 회장은 “정리해고를 무조건 거둬들이라는 이야기는 구조조정과 생존을 포기하라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며 반발했다. 경위가 어떻든 조 회장은 이번에 이를 철회했다.

이젠 노조가 화답할 차례다. 오늘 노사 양측은 협상을 재개할 예정이다. 전망은 일단 어둡지 않다. 정리해고자들을 대신한 금속노조는 중재안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올 1월부터 크레인에서 농성 중인 민주노총 김진숙 지도위원도 “노사가 합의를 하면 내려가겠다”는 입장이다. 걸림돌은 일부 남아 있다. ‘정리해고 즉각 철회’를 주장해온 해고자 중에서 반대 목소리가 나올 수 있다. 해고자의 재고용 시점을 놓고도 이견이 있다고 한다.

노사는 타협과 절충의 묘(妙)를 살려야 한다. 한쪽의 백기와 굴복을 요구하는 과격함은 자제하고 차분해질 필요가 있다. 해고노동자가 다시 일터를 찾고, 부산 영도조선소가 활기를 되찾으며, 우리 조선업이 경쟁력을 갖추는 방안이 무엇인지 대승적 차원에서 머리를 맞대야 한다. 소탐대실(小貪大失)하는 어리석음을 범하지 않길 바란다. 이번 기회를 놓치면 또 다른 혼란과 대립만 기다릴 뿐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