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ean gains from economic pilla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lean gains from economic pillars






The euro zone got more bad news over the weekend. On Friday, Fitch Ratings cut Italy’s sovereign credit rating by one notch and Spain’s by two. It also warned of the risk of further downgrades for both Europe’s third- and fourth-largest economies. Europe’s debt crisis is clearly worsening as it spreads from Greece to Italy and Spain, with France now in the cross hairs due to its substantial debt exposure to its peers.

Korea was more fortunate in the past few days, boosted by the news that Samsung Electronics beat expectations regarding its preliminary third-quarter earnings. Despite weaker consumption in Europe and the U.S., not to mention Samsung’s patent dispute with Apple, the company is estimated to have raked in an operating profit of 4.2 trillion won ($3.6 billion) with revenue of 41 trillion won for the quarter. Its wireless phone sector, boosted by sales of its Galaxy S2 smartphones, posted profits in excess of 2 trillion won.

The Galaxy S2 series sold 7 million units across the world, edging ahead of Apple’s iPhone to become the world’s bestselling smartphone. Armed with a cutting-edge competitiveness in the production of parts, Samsung maintained its leadership in the digital market despite strong headwinds and cut-throat competition.

Other major companies are due to release their earnings reports in the coming weeks. Hyundai Motor and Kia Motors are expected to do better than expected thanks to a weaker won and cost-saving efforts. Korean companies are demonstrating their resilience and strength even as the global financial market is engrossed with sovereign debt concerns. Such corporate news will likely boost the economy’s prospects as corporate performance can determine investors’ outlook.

The credit crisis in the euro zone stems largely from poor fundamentals, whereas Korea is struggling due to the sudden flight of foreign capital. Confidence in the domestic market could rebound if the better-than-expected earnings reports help the current account surplus as well as economic growth. Corporate strength is a better antidote to investors’ jitters than vast foreign exchange reserves and currency swaps.

Large companies have been blamed for deepening the polarization of wealth in the country, but their performances serve as pillars propping up the economy. Also, they are stronger now than they were three years ago. With a seasonal IT boom on the cards and the won continuing to weaken, more emphasis should be placed on the conglomerates’ success.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놀라운 실적 공개
글로벌 위기의 관건은 결국 기업경쟁력
코리아 디스카운드→코리아 프리미엄 기대


지난 주말 경제 쪽에 좋은 소식과 나쁜 뉴스가 연이어 전해졌다. 나쁜 소식부터 말하자면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가 유럽 경제력 4위인 스페인과 3위국인 이탈리아의 국가신용등급을 각각 두 단계와 한 단계 강등했다. 유럽 위기가 심화되고 있다는 의미다. 피치는 향후 등급 전망도 ‘부정적’이란 꼬리표를 달아 추가 강등 가능성을 열어놓았다. 그리스에 물린 이탈리아와 스페인, 그리고 이탈리아와 스페인에 물린 프랑스로 이어지면서 유럽 재정위기가 확산될 수 있음을 경고한 것이다.

좋은 소식으론 단연 삼성전자의 3분기 잠정 실적이다. 유럽 위기와 미국 경기 침체, 애플과 특허 전쟁이란 삼각파도 속에서 매출액 41조원, 영업이익 4조2000억원의 놀라운 실적을 공개했다. 특히 갤럭시S2를 앞세운 휴대전화 부문이 2조원 이상을 벌어들여 깜짝 실적의 1등 공신이 됐다. 갤럭시S2는 무려 700만대 이상이 팔려 애플의 아이폰을 누르고 스마트폰 시장의 세계 1위에 등극했다. 뛰어난 부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삼성전자의 세계시장 지배력이 강화되고 있는 것이다.

앞으로 이달 말까지 주요 기업들의 실적 발표가 줄줄이 예고돼 있다.현대·기아자동차 등 국내 간판 수출기업들의 실적도 환율효과와 탄탄한 비(非)가격 경쟁력에 힘입어 예상 밖의 호(好)실적을 내놓을 것이란 전망이다. 세계 금융시장이 그리스만 쳐다보며 일희일비(一喜一悲)하는 동안 국내 기업들이 강력한 턴어라운드 저력을 발휘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추세가 이어지면 한국 경제를 바라보는 시각도 달라진다. 글로벌 경제위기의 승패는 결국 기업 경쟁력이 관건이기 때문이다.

냉정하게 따져보면 유럽의 재정위기는 경제의 기초체력이 허약해진 가운데 금융위기까지 겹친 ‘구조적(펀드멘털) 위기’다. 이에 비해 한국은 해외자금이 들락날락하는 바람에 생긴 ‘기술적(테크니컬) 변동’이라 할 수 있다. 따라서 국내 기업들의 어닝 서프라이즈→경상수지 흑자 유지→경제성장률 호전이란 선(善)순환을 타게 되면 우리는 글로벌 경제위기에 맞설 가장 튼튼한 방파제를 구축하게 된다. 이는 천문학적인 외환보유액이나 통화스와프를 능가하는, 시장의 불안심리를 잠재우는 특효약이다.

그 동안 사회 양극화로 국내 대기업들이 손가락질을 받아온 게 사실이다. 하지만 한국 경제가 불안할 때 대기업들이 구원투수 역할을 하는 현실도 외면해선 안될 것이다. 국내 대기업들은 리먼 사태 때와 비교할 수 없을 만큼 국제 경쟁력이 높아졌다. 삼성전자의 어닝 서프라이즈는 그런 현실을 구체적으로 입증하는 지표라 할 수 있다. 여기에다 연말의 세계 IT(정보기술) 시장 성수기가 다가오고 최근의 고(高)환율까지 가세해 향후 실적 전망을 한층 밝게 하고 있다. 정부도 펀드멘털 타령을 넘어설 필요가 있다. 국내 간판기업들의 탄탄한 실적개선을 널리 알려 ‘코리아 디스카운트’를 ‘코리아 프리미엄’으로 바꿔 놓아야 한다. 역사상 강력한 제조업을 보유한 나라 치고 경제위기를 맞은 경우는 없었다.

More in Bilingual News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