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heon-Seoul bus drivers strike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Incheon-Seoul bus drivers strike

테스트

Samwha Express buses sit in a parking lot in Jung District, Incheon, yesterday after the company’s labor union went on strike to demand higher hourly wages for drivers. [YONHAP]


Workers at a major express bus company that carries 50,000 Incheon residents to Seoul daily went on strike yesterday, raising fears of crippled commutes and forcing Incheon officials to scramble to find alternative transportation for its residents.

The labor union of Samwha Express Company confirmed yesterday that its workers walked off the job at 5 a.m. to demand a bigger pay raise than the company has offered, suspending services of a total of 242 buses on 20 different lines - 75 percent of the total bus service between Incheon and Seoul.

Samwha, the union said, offered to raise the current 4,727 won hourly wage for drivers by just 3.5 percent instead of the 20 percent requested by the union. The union said it asked the company to increase the hourly wage to 5,700 won but Samwha offered just 4,845 won per hour and a reduction of working hours from 21 to 18 hours per day.

The company, meanwhile, said that its offer was fair because the average annual salary of its drivers was about 33 million won, which it said was 10 percent higher than salaries at other Incheon bus companies.

Samwha added that it would consider shutting down its entire Incheon-based operations if drivers don’t return to work.

“There is no doubt that we offer the best wages,” said Kim Jin-hyeon, a Samwha executive. “We also provide 2.6 million won for drivers whose children are in college, something that isn’t offered by any other bus company in the city.”

The strike has caused worries of nightmarish commutes for Incheon residents, but so far no serious problems have been reported because local officials gave advance notice over the weekend.

Incheon Metropolitan City officials said that many residents affected by the strike turned to alternative transportation such as subway and shuttle buses provided by the city.

Shuttle buses will run between 6:00 a.m. and 8:30 a.m. every day from three areas to transport residents to subway stations.

But city officials remain concerned that a protracted strike could bring a flood of complaints from Incheon residents because of Samwha’s large market share.

There are a total of 325 buses on 26 different lines between the two cities.

The 20 suspended lines are 10 lines between Incheon and Seoul Station, two lines between Incheon and Gayang-dong and eight lines between Incheon and Gangnam Station.

In July, the union went on strike after a dispute over delayed payments of drivers’ wages and to demand better working conditions.

The strike came to an end after two days when Samwha agreed to pay the delayed wages and promised to continue negotiations on other issues. The union said it had negotiated with the company nine times since Aug. 12 but failed to agree on any issue.

Incheon Metropolitan City said it would provide mediation for the two sides to quickly bring to normal residents’ commutes.


By Chung Ki-hwan, Kwon Sang-soo [sakwon80@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삼화고속 노조 파업, 사측은 직장 폐쇄 … 인천~서울 20개 노선 242대 스톱

“4개월 새 파업 5번 … 승객이 봉이냐”
임금 인상 놓고 또 노사 충돌

10일 아침 인천 청라지구에서 서울행 광역버스를 기다리던 김인주(36)씨는 삼화고속 파업을 알리는 게시문을 보고는 급히 택시를 잡아 공항철도 검암역으로 향했다. 공항철도와 서울 지하철로 갈아타 1시간 30여 분 만에 출근한 김씨는 “공항철도와 지하철에 사람이 몰려 북새통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4개월 만에 5차례 파업을 하는 노조나 성실히 협상하지 않는 사측이나 승객을 무시하기는 마찬가지”라며 “이참에 좀 불편하더라도 출퇴근 교통편을 바꿔야겠다”고 했다.

 40여 년간 인천시민들의 서울행 발이 됐던 삼화고속 광역버스가 10일부터 또 운행을 멈추자 인천시내 곳곳에서 불만이 터져 나왔다. 서울로 출퇴근하는 직장인과 등·하교하는 학생 등 삼화고속 이용객 5만5000여 명이 큰 불편을 겪었기 때문이다. 노조의 파업에 맞서 사측은 이날 밤 직장폐쇄를 결정하면서 향후 협상 전망도 밝지 않다.

 1966년 삼화교통으로 출범한 삼화고속은 73년 서울~부평 노선 운행을 시작한 이후 인천의 팽창과 함께 성장해 왔다. 70~80년대에는 서울역 건너편에 대형 터미널을 운영하기도 했다. 현재 모두 26개인 인천~서울 광역버스 노선 중 20개 노선을 맡아 242대의 버스를 운영한다.

 하지만 공항철도 등 다른 교통 수단이 생기면서 회사의 경영 수지는 악화됐고, 임금을 둘러싼 노사 간의 갈등도 깊어졌다. 이 결과가 잇따른 파업이다. 최용한 노조 총무부장은 “지난 4월 초부터 임금협상을 요구했지만 첫 파업 때인 6월 말까지 회사 측이 협상을 거부했다”고 말했다. 노조 측은 현행 시급 4727원을 5700원으로 20.6% 인상하고 근무시간도 21시간(익일 휴무 조건)에서 18시간으로 줄일 것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의 한 관계자는 “폐지된 각종 수당 등을 고려하면 임금이 10년째 동결된 것”이라며 “회사가 유가보조금 등 각종 보조금을 추가 지원받으면서도 재정난 운운하고 있다”고 말했다.

 회사 측은 9월 30일 최종 협상 때까지 시급 3.5%를 인상하되 근속수당 등의 수당을 인하해야 한다는 안을 고수했다. 김진현 삼화고속 이사는 “직원들의 평균 연봉은 3300만원으로 인천의 다른 광역버스와 비교해 10% 정도 높은 데다 직원들에게 학자금(대학생 연간 260만원, 중·고생 전액)을 지급하는 등 임금·복지 수준은 낮지 않다”고 말했다.

 갈등의 이면에는 광역 버스업계의 구조적인 문제도 깔려 있다. 삼화고속 측은 최근 KTX·공항철도 개통과 파업손실 등으로 올 들어 46억원의 적자를 냈다고 밝혔다. 광역버스 외에도 대전·광주·대구노선 등에 고속버스를 운행하는 삼화고속은 KTX에 고속버스 승객을 많이 빼앗겼다. 서울·경기지역 광역버스는 준공영제 적용 또는 적자노선 재정지원을 받고 있어 요금도 1700원이다.

그러나 인천 광역버스는 재정지원을 받지 않는 대신 요금은 2200원이다. 요금이 비싸니 승객이 외면하고, 그렇다고 요금을 내리자니 경영수지가 나빠지는 딜레마에 빠져 있는 셈이다.

 파업이 만성화되다 보니 승객들은 조금 불편하더라도 다른 교통 수단을 이용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날 출근시간대(오전 6~8시)에만 공항철도 승객은 평소보다 3200여 명이 더 늘어나 20%의 증가율을 보였다.

More in Social Affairs

Green religion

Flu vaccines left out of the fridge, program halted

Mount Halla's fir forest is withering

Moon issues stern warning to potential Foundation Day protesters

Prosecutors raid homes of Choo's son and others implicated in scandal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