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praise of skilled worke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n praise of skilled workers




We remember very well which Korean athletes won gold medals at the Vancouver Winter Olympics - Kim Yuna in figure skating and Lee Seung-hoon and Mo Tae-bum in speed skating. All of them became celebrities overnight thanks to their sports and became rich through appearances in TV commercials.

But we suppose few will know who won gold at the 2011 WorldSkills competition in London last week. Despite our remarkable results at the “skills Olympiad” over the years - we have been the champions 17 times and won three consecutive victories starting in 2007 - the public is just not interested. Most do not even know that the international competition for young people in skilled professions takes place every two years.

We cannot afford such disinterest, as our economy thrives on a solid manufacturing base. Yet this year’s winners had to make do with a tiny photo in the industrial section of newspapers and a smattering of applause from their fellow countrymen. During the Park Chung Hee administration, the medalists had the honor of a car parade, not to mention a hefty reward in the amount of 1 million won ($854), which was equal to the price of a house at the time.

But for some time now, they have been subject to very poor treatment to the point where even the gold medalists are dismissed because they are not college graduates. As a result, 70 percent of students at vocational schools try to get into college no matter what the cost.

Fortunately, President Lee Myung-bak has ordered that the medalists be given additional money and benefits related to their compulsory military service. That bodes well for our economy, as we seek to benefit from their unrivaled technical skills. The power of a manufacturing sector comes from the field, and the competitiveness of the field springs from the expertise of skilled workers.

We have a far more important job to do than bicker over such political footballs as free school lunches or cuts in college tuition. For the members of the next generation, it is more important to teach them how to fish rather than giving them one. Whether or not they are receptive depends on how we treat them. Only when we respect their professionalism can Korea boost its global competitiveness. We extend our deep appreciation to the medalists in the recent competition and celebrate their outstanding achievements. We also hope that their success will lead the public to honor all kinds of skill, regardless of the education one received to acquire it.

기술·기능 빼면
무엇으로 먹고 살 것인가


우리는 벤쿠버 동계올림픽 영웅인 김연아· 이승훈·모태범 선수는 잘 기억한다. 스포츠 하나로 국민적 영웅이 되고, 각종 광고에 출연해 돈 방석에 앉는다. 하지만 그제 영국 런던의 국제기능올림픽에서 누가 메달을 땄는지 아는 사람은 거의 없다. 한국이 17번째 종합 우승을 차지하고, 2007년 이후 3연패(連霸)의 위업을 달성한 사실도 관심 밖이다. 아니, 국제기능올림픽이 4년에 한번 열리는지 2년에 한번 열리는지도 잘 모른다.

제조업으로 먹고 사는 한국이 이래서는 곤란하다. 2년 마다 한번씩 기능올림픽 메달리스트 사진이 신문 한 귀퉁이에 실리고, 박수 한번 치고는 그것으로 끝이다. 박정희 정부 시절에는 메달리스트들에게 카 퍼레이드를 열어주고, 당시 집 한 채에 해당하는 100만원의 포상금도 줬다. 하지만 어느 때부터인가 찬밥 신세가 됐다. 메달리스트들이 취업해도 ‘금메달’보다 ‘고졸 출신’이란 꼬리표가 붙어 푸대접 받기 일쑤였다. 이러니 특성화고(高) 졸업자의 70%가 기를 쓰고 대학에 들어가려 하는 것이다.

다행히 지난해 이명박 대통령의 지시로 국제기능올림픽 메달리스트에 대한 포상금을 올렸고, 병역 혜택도 부여됐다. 삼성·현대중공업 등 대기업들은 기능대회 입상자들의 우선 입사 기회를 크게 확대했다. 세계 최고의 기능인력을 우리 경제의 살과 뼈로 활용하기 위한 움직임이 시작된 것이다. 제조업의 힘은 현장에 있고, 현장의 경쟁력은 숙련된 기능인력에서 나온다는 기본 원칙에 비춰보면 반갑기 그지없는 일이다.

무상급식·반값 등록금보다 우리가 후세대를 위해 해야 할 더 중요한 일이 있다. 고기를 주기보다 고기 잡는 법을 가르치는 것이다. 그 핵심은 기술과 기능을 전수하고 전문 기능인을 우대하는 데 있다. 그래야 치열한 국제 경쟁에서 우리 후세대들이 생존을 도모할 수 있고, 무조건 대학에 가는 국가적 비효율과 낭비를 막을 수 있다. 다시 한번 피땀 흘려 뛰어난 성적을 거둔 기능올림픽 선수단에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 또한 이번 3연패의 낭보가 기능인에 대한 우리 사회의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