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testors without a caus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otestors without a cause




The protesters who arrived last weekend at Hanjin Heavy Industries’ shipyard in Busan on “hope” buses to protest the layoffs that have been going on there since January have started calling it a “fall field trip.” In the end, the field trip turned out to be a wild one. The buses occupied 12-lane roads and braved water cannons fired by the police.

Some of the protestors extended their rally to Seoul and teamed up with other groups protesting the ratification of the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in the downtown area. These demonstrators - who also took part in the rallies against a naval base on Jeju Island - are reportedly professionals, who are recruited to civilian and labor protests across the nation. In other words they protest for a living instead of for a purpose.

They can almost always be found rallying against large public infrastructure projects and corporate labor issues. They were behind the organized protests against a project to reclaim the tidal flat of Samangeum, and the violent rallies that sprang up when the U.S. Army decided to relocate from Yongsan to Pyeongtaek, Gyeonggi. Add to this list a redevelopment project in Yongsan District, the four-rivers restoration project, American beef imports and Ssayongyong Motor labor disputes. These people are without cause or conviction. They simply protest for the sake of protesting.

Korea’s legal system provides for group protests under the umbrella of freedom of expression, but the scenes that took place at Gangjeong Village on Jeju Island against the plan to build a naval base there strayed way beyond what is acceptable and within the limits of the law.

Demonstrators ignored a court order to disperse and continued to block the construction site. Some even attacked soldiers and police with batons and other tools.

The hope bus rally against layoffs at Hanjin is barely justifiable, yet demonstrators have at least partly succeeded in achieving their goals as a result of their persistent and sometimes violent protests.

A National Assembly labor committee finally came up with an arbitration proposal for a rehiring program to end the months-long strike, and Hanjin executives have agreed to the compromise.

These professional activists should not be tolerated. Law enforcement agencies must crack down on illegal and violent protests, and demonstrators should be punished and fined for any damage they cause.

전문 시위꾼 불법 행위
단호히 대처하라


지난 주말 부산 한진중공업 5차 희망버스 시위대는 자신들의 시위를 ‘가을 소풍’이라고 불렀다. ‘가을 소풍’은 12차선 도로를 점거한 불법 시위로 변질됐고 경찰의 물대포 세례를 받았지만 거기서 끝나지 않았다. 일부 시위대가 버스를 나눠 타고 서울로 와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열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저지 결의대회’에 합세했다. 이들은 제주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 시위에도 참여했던 좌파 시민·노동단체 중심의 전문 시위꾼들이라고 한다. 전국을 유람하듯 ‘시위 놀음’을 하고 있는 것이다. 이들을 지켜봐야 하는 현실이 기막히고 답답하다.

전문 시위꾼들의 이런 행태가 어제오늘의 일은 아니다. 대형 국책사업이나 민간기업 주요 노사 분규마다 이들이 방해꾼으로 끼어들곤 했다. 새만금 간척사업, 평택 미군기지 이전사업, 용산 철거민 농성 사태, 4대강 사업, 광우병 촛불집회, 쌍용자동차 파업 등의 현장에 단골로 등장해 갖가지 불법 시위를 주도한 게 그들이다. 전문성과 상관없이 무대와 소재를 가리지 않는 그들의 시위는 애초부터 순수성과는 거리가 멀다. 오로지 반대를 위한 반대일 뿐이다.

집단 시위로 의견을 표출하는 것은 법 테두리 안에서만 용인될 수 있다. 외부 전문 시위꾼들이 개입한 제주 강정마을 시위만 해도 그렇다. 법원의 가처분 결정을 무시하고 공사를 계속 방해하는가 하면 심지어 군인·경찰을 두드려 패기까지 하는 시위는 보호할 가치가 추호도 없다. ‘희망버스’란 이름의 불법시위를 벌여 온 한진중공업 사태도 시위의 정당성이 없기는 마찬가지다. 그런 점에서 엊그제 국회가 개입해 사태 해결을 위한 권고안을 낸 것은 시위대 요구에 밀린 모양새여서 우려되는 부분이 없지 않다.

공익(公益)에 반하는 전문적 방해형 시위의 악습이 되풀이돼선 안 된다. 그러려면 전문 시위꾼들부터 발 붙이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 무엇보다 불법·폭력 시위에는 단호하고 추상같은 형사 처벌로 공권력이 살아있음을 보여줘야 한다. 시위 피해에 대한 배상 등 민사 책임도 엄정하게 물어야 함은 물론이다. 불법 전문 시위꾼이 활개 치도록 내버려 둬선 법치국가도 아니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