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welfare symbol dies a slow death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welfare symbol dies a slow death



Last Thursday, I was at the Martin Luther King Jr. Memorial Library in Washington. Established in 1972, the four-story building is the largest central library among the 25 public libraries operated by the capital.

A young African-American man in shabby clothing waited in line for 20 minutes to use a computer in the center of the lobby. Finally, it was his turn, and as he proceeded to dance to a music video on the computer, he seemed not to care how other people looked at him. A middle-aged woman passed by him, with a paper listing classified ads, and entered the reading room.

I went to the library because the city had announced that, starting in October, the library would be closed on Sundays because of financial restraints. This is the library’s first closure since its opening. For some time, the Martin Luther King Jr. Memorial Library has been the only public library that remained open on Sundays. The other 24 libraries in the district have been closed on Sundays for a while.

As soon as I entered the library, I saw the sign announcing that the library would be closed on Sundays beginning this month. Every visitor stopped and read that sign. An elderly man named Scott, who was at the information desk, said that the library had never closed in the 30 years he had been working there, except for renovation and reconstruction projects. He said it is most heartbreaking when visitors ask him if the library can remain open for at least couple hours on Sundays.

He also said that, on Sundays, people from a nearby shelter would come to the library to watch football games on a TV in the basement and parents who work late on weekdays would come to the library with their children. Where will these people go now?

Fortunately, two days before the first Sunday closure, the D.C. authorities announced that the library had secured an additional $300,000 and would remain open on Sundays until next year. While many people were relieved, they also seemed to realize how pathetic the makeshift response makes the U.S. capital look.

The public libraries located in small towns across the United States used to be symbols of an advanced welfare system. But those symbols are collapsing. The nation may not be bankrupt, but its social welfare system is on the verge of bankruptcy. Nothing illustrates that the economy and welfare are not separate better than the struggles of the public libraries.

*The writer is the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Kim Jung-wook

B급 도시로 전락한 미국의 수도

남루한 행색의 흑인 청년은 20분째 줄 서 있었다. 로비 한가운데 설치된 컴퓨터를 이용하기 위해서였다. 차례가 왔다. 청년은 타인의 시선쯤이야 아랑곳하지 않았다. 선정적인 화면의 뮤직 비디오를 감상하며 몸을 흔들어댔다. 구인정보 신문을 손에 쥔 중년 여성이 청년 곁을 지나 열람실로 들어갔다.

지난 주 목요일 찾아간 워싱턴DC ‘마틴 루서 킹’ 도서관의 모습이다. 1972년 건립된 지상 4층, 지하 1층의 킹 도서관은 워싱턴DC가 운영하는 25개 시립 도서관중 규모가 가장 큰 중앙 도서관이다.

내가 이 도서관을 찾은 이유는 재정난을 견디지 못한 시 당국이 10월을 기해 일요일 날 킹 도서관 문을 닫겠다고 발표했기 때문이다. 이는 도서관이 생긴 이래 처음 있는 일이다. 워싱턴에서 일요일날 문 여는 도서관은 이 곳이 유일했다. 다른 24개 도서관이 휴일날 문을 닫은 지는 이미 오래됐다.

도서관에 들어서자마자 한복판에 세워진 입간판이 보였다. ‘2011년 10월을 기해 일요일에 휴관합니다.’ 모두들 그 글을 읽었다. 안내 데스크에 서 있는 지긋한 나이의 흑인 스콧씨는 “내가 일한 30여년 동안 일시적 개ㆍ보수를 제외하곤 이런 일이 없었다”며 “주민들이 찾아와 ‘ 한두 시간만이라도 문을 열 수 없느냐’는 질문을 받을 때가 가장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가 전하는 일요일 킹 도서관의 풍경은 애처롭다. 오후가 되면 갈 곳 없는 사람들이 주변의 임시 보호소를 나와 도서관으로 몰려든다. 지하 회의실의 대형TV를 통해 미식축구 경기를 보기 위해서다. 주중에는 밤늦게까지 식당에서 일하다가 일요일날 아이들 손을 잡고 도서관을 찾는 부모들의 사연도 들었다. 이제 그 사람들은 그 시각 어디로 향할 것인가.

다행스럽게도 시 당국은 첫 일요일 휴관을 이틀 앞두고 “추가 예산 3억여원을 확보해 내년 중반까지는 일요일날 도서관 문을 열수 있게 됐다”고 발표했다. 많은 사람들이 가슴을 쓸어내렸지만, 미국 수도의 초라한 임시변통의 모습을 모두가 알아 버렸다.

과거 동네 곳곳에 자리잡은 미국의 도서관은 선진 복지의 상징이었다. 그러나 이제 그 신화는 무너지고 있다. ‘국가 부도’까지는 아니더라도 ‘복지 부도’의 벼랑끝 상황이라고 할까. 경제와 복지가 두 몸이 아님을 이보다 웅변해주는 것은 없다.

김정욱 워싱턴 특파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