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king together to help the homeles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orking together to help the homeless




Yesterday morning on my way to work, I passed the man I’ll call the “bench man.” He was sitting on the same bench near Namdaemun where he always sits, and as usual, he was all by himself. He always wears the same black pants, black sneakers and grey jacket - all of which seem to get darker and shabbier by the day. On my way home, I saw him still sitting there. The seats next to him are always empty because the people waiting for the bus avoid sitting next to him. He has a mustache, smokes and has a habit of shaking his left leg. He hasn’t harmed anyone, at least in the year since I started noticing him, except that he often startles pedestrians by laughing or making incomprehensible sounds.

Up the road, in front of the Donghwa Duty Free Shop in Gwanghwamun, there is a homeless man who sells the Korean edition of The Big Issue. The magazine was founded in the United Kingdom in July 2010 as a social enterprise to help homeless individuals find ways to make a living. To sell the magazine, vendors must agree to a set of rules: no drinking, no interfering with pedestrian traffic, wear a red vest and sell the magazine at a designated location. Vendors must also smile and hold their heads up with dignity.

The Big Issue relies on the contributions, interviews and photos of those willing to help the homeless. Each magazine is sold for 3,000 won ($2.58), and 1,600 won goes to the vendor. A homeless, jobless individual may obtain 10 copies of the magazine after going through a training program. After selling all 10 copies, an individual makes 16,000 won, which can be used as seed money to continue selling the magazines. If the business goes well, the vendor may be able to make a legitimate income, find a home and rejoin society. Generally, the first two weeks of sales determine whether a vendor can continue to sell the magazines or is likely to return to homelessness.

Between the “bench man” at Namdaemun and the Big Issue vendor at Gwanghwamun, there is another man near Deoksu Palace. I’ll call him the “hammer man,” but his name is Jo Gyu-hyeon, 51, and he lost his right arm when he was young. He uses his other arm to carve names and phrases on wooden blocks to make a living. He has been carving wood for 17 years now.

All three men are part of a social minority, but their situations are about as different as their individual needs. Together, we need to try to understand each person so that we can help meet their needs.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광화문 ‘빅판’ 남대문 ‘벤치 맨’두 사람 거리 어떻게 좁힐까

어제 아침 출근길에도 ‘벤치 맨’은 어김없이 남대문 인근의 그 벤치에 외롭게 앉아 있었다. 검정 바지에 검정 운동화, 진회색(때가 끼어 더 진해졌다) 점퍼 차림이다. 퇴근길에도 마찬가지다. 그의 옆자리는 항상 비어 있다. 버스 이용객들은 사나이를 피해 근처 다른 벤치에 피곤한 엉덩이를 맡긴다. 그는 콧수염을 길렀고 담배를 피우며, 왼쪽 다리를 떠는 버릇이 있다. 남에게 피해를 주는 모습은 적어도 지난 1년 사이에는 목격하지 못했다. 가끔 혼자 웃거나 알 수 없는 소리를 질러 지나가던 여성들이 흠칫 놀라는 광경을 본 적은 있지만-.

남대문에서 한 정류장 거리에 있는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는 지난해 7월 창간된 잡지 ‘빅 이슈(The Big Issue)’ 한국판을 파는 노숙인이 있다. 영국에서 시작된, 노숙인 자활을 돕는 사회적 기업에서 만드는 잡지다. ‘빅 이슈’ 판매원에겐 규칙이 있다. 술 마시면 안되고 시민 통행을 방해해도 안 된다. 그리고 빨간 조끼 유니폼을 입고 지정된 장소에서 팔아야 한다. ‘미소 지으며 당당히 고개를 든다’는 규칙도 있다.

나는 얼마 전 레이디 가가가 표지에 나온 ‘빅 이슈’(9월15일자)를 샀다. 그저께 산 10월1일자 표지인물은 영화배우 안성기였다. 기고·인터뷰·사진을 뜻있는 이들의 재능기부에 의존하는 ‘빅 이슈’는 내용도 좋고 살 때 기분은 더 좋다. 1부당 3000원 중 1600원이 판매원 몫으로 돌아간다. 판매원이 되려는 노숙인은 일정한 교육을 받은 뒤 10부를 무료로 얻는다. 다 팔면 자기 몫 1만 6000원이 떨어진다. 이걸 종자돈 삼아 판매를 이어간다. 잘만 버티면 노숙인들의 첫 꿈인 고시원 입주 등 자립 기반을 다지게 된다. 대개 첫 2주일에 그 일을 계속 하느냐 아니면 노숙으로 돌아가느냐 고비가 찾아온다고 한다.

그러고 보니, 남대문 벤치 맨과 광화문 '빅 이슈' 판매원 중간의 덕수궁 돌담길에는 ‘망치 맨’도 있다. 어린 시절 오른팔을 잃은 조규현(51)씨가 불편한 팔로 나무판에 가훈·명언을 새겨 팔아 생계를 잇는다. 벌써 17년째다. 서울 도심 한가운데 이 셋은 다같은 사회적 약자이지만 처지나 하루 일과는 차이가 크다. 개인적 책임으로만 돌릴 문제가 아닌 듯하다. 이들 간의 거리가 아직은 너무 먼 듯하다. 정책이든 시민사회든 더 많은 이들이 그 거리를 좁히기 위해 나서야 할 것 같다.

노재현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