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give up, you’re not beaten ye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give up, you’re not beaten yet




Before last spring, I was a novice climber who only frequented Mount Bukhan in Seoul, but thanks to the magic of Mount Seorak, I challenged myself to traverse Mount Jiri. It was last spring when I decided I would try to climb to Cheonwang Peak, the highest point on Mount Jiri. But when I got there, I found out that Mount Jiri is completely different from Mount Seorak. If Seorak is a seductive, charming mistress, Jiri is a chaste lady you cannot easily approach. Even after endless peaks and valleys, it still did not open up to me. In the end, I gave up at Beoksoryeong and felt like a loser.

The descent was lonely and pathetic. As I walked down the 6.4-kilometer (four-mile) path from Beoksoryeong, I had a chance for some self-reflection. I felt embarrassed that I had tried to climb Cheonwang Peak when I never work out and have hardly kept my pledge to quit smoking and drink less. If it was my destiny to go up and down but never reach the top, it was not fate but a natural consequence of my slack efforts.

I have been thinking about that time a lot lately while watching the outcry of those denouncing greed and corruption in America spread around the world. The Occupy Wall Street movement that began about a month ago has escalated into global demonstrations in over 1,500 cities, including Seoul. The “losers” representing the 99 percent who cannot bear the cruelty of financial capitalism have risen up against the “winners” representing the remaining 1 percent.

The members of the young generation, who have degrees yet still cannot find jobs, may be feeling like losers. They may also feel they are being deceived when told that they can succeed if they study hard and are diligent. It is no wonder they feel that way. It has been reported that 75 percent of Korean citizens feel that Korean society is unfair. After all, most citizens believe that they cannot succeed with effort alone and need other tactics to get ahead. Unless the haves start sharing their wealth and society starts giving the have-nots a second chance, capitalism may be faced with a serious crisis.

After trying to climb the mountain and failing, I acknowledged that being a loser was not an entirely bad thing. If I had not been one, I would never have enjoyed the luxury of walking down the scenic path of Mount Jiri all by myself. Nevertheless, I refuse to end my life as a loser because I want to see the innermost beauty of Mount Jiri again someday.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오르막 내리막 반복하다 중도 하산하는 내 인생 내 탓이지 누구 탓하랴

산이라면 북한산이 전부인 줄 알았던 내가 감히 지리산 종주에 도전하게 된 것은 순전히 설악산의 요행 탓이었다. 지난 봄 동료들 따라 엉겹결에 설악산 대청봉에서 인증샷을 찍고 난 뒤로 살짝 간이 부었던 것이다. 웬걸, 막상 가보니 지리산은 설악산이 아니었다. 설악산이 야한 자태로 남자를 홀리는 농염한 여인이라면 지리산은 좀처럼 속살을 드러내지 않는 정숙한 여인같았다. 오르막과 내리막이 지루하게 반복될뿐 도대체 마음을 열 생각을 하지 않았다. 결국 연하천 지나 벽소령에서 주저앉고 말았다.

루저의 하산길은 쓸쓸하고 참담했다. 벽소령에서 함양으로 이어지는 6.4km의 임도(林道)를 타박타박 걸어내려오며 내 자신을 돌아봤다. 운동과 담을 쌓고, 금연과 절주 약속도 못 지키면서 정상인 천왕봉을 노린 무모함에 낯이 뜨거웠다. 오르락 내리락 하다 정상에는 가보지도 못한 채 중도 하산하고 마는 것이 내 인생이라면 그건 운명이 아니라 자업자득이고 인과응보란 생각도 들었다.

금융자본의 탐욕과 부패를 규탄하는 루저들의 함성이 지구촌을 뒤덮고 있다. 한 달전 월가(街)에서 시작된 '점령하라(Occupy)' 시위가 전세계로 번져 15일 80여개국 1500여 도시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시위가 벌어졌다. 서울도 예외가 아니다. 1%의 위너(winner)가 판돈을 싹쓸이 하는 카지노식 금융자본주의의 야만성과 빈익빈 부익부의 불평등을 참다 못한 99%의 루저들이 들고 일어난 것이다. 학위와 소위 '스펙'을 갖추고도 취업을 못한 젊은이들이 느끼는 박탈감과 소외감은 위험 수위에 이르렀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이명박 대통령과 한국의 성공 스토리는 닮았다"면서 교육과 근면을 그 요인으로 꼽았다. 하지만 열심히 공부하고 노력하면 성공한다는 말은 요즘 젊은이들에겐 공허하게 들릴 뿐이다. 우리 국민의 73%가 우리 사회는 공정하지 않다고 느끼기 때문이다. 결국 국민 대다수가 자신의 노력만으론 성공할 수 없고, 편법과 꼼수가 필요하다고 여기는 것 아닌가. 가진 자들이 나눔의 정신을 발휘하고, 패자부활전을 인정하지 않는다면 자본주의 체제는 심각한 위기를 맞을 수 있다.

막상 루저가 돼 보니 루저도 100% 나쁜 것만은 아니었다. 루저가 돼보지 않았다면 어찌 내가 지리산의 호젓한 산길을 홀로 걷는 '호사'를 누릴 수 있었겠는가. 그래도 루저는 싫다. 나도 언젠가는 지리산의 속살을 꼭 보고싶으니까.

배명복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