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test must not fall on deaf ea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otest must not fall on deaf ears



The Occupy Yeouido demonstration against corporate greed and economic inequality that took place in Seoul’s financial district on Saturday ended without a major clash with the police and paled in comparison to the protests on Wall Street that inspired it.

Unlike solidarity actions that were marshaled online in other parts of the world, the rally in Seoul was hastily organized by anti-government organizations and drew a lackluster response. But unless jobs are created for younger people, resentment and rage against financial inequality could explode in the country at any time.

The income divide is less severe in Korea than in the U.S., but the financial sector is significantly different. And while financial companies here are roughly as productive as manufacturers, average wages at the former are more than double the gross national income per person. In contrast, financial companies in the U.S. pay their staff slightly less than the GNI per capita. Employees in Korea’s financial sector are often criticized for being overpaid and overindulged. The companies are bailed out with public funds if they run out of money due to poor management, yet treat themselves to overinflated dividends and bonuses upon turning a profit.

Commercial banks raked in a net profit of 2.26 trillion won ($1.98 billion) in commissions from their credit card services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Commission-based revenue at credit card companies also reached 4.96 trillion won in the first half, up 19 percent from the same period one year earlier.

Revenue increased despite credit card companies lowering the commission charges at their affiliated outlets two times since last year. Financial companies have resisted cutting commissions, citing investment costs, but they should regard commissions as incentives to improve customer service rather than merely a revenue base.

Authorities should stop pampering and protecting financial companies. They must encourage banks to use profits to boost loss reserves instead of rewarding staff and shareholders with fat bonuses and dividends if they want to avoid further bailouts.

The government should also promote competition among financial companies to encourage them to lower costs like commissions and to get them to trim their nonoperating costs by making payroll systems for employees more rational. Financial companies should heed the global protest movement and make amends.

금융업계가 자성해야 할 때다

‘여의도를 점령하라’는 시위가 큰 충돌 없이 무사히 끝났다. 일부 세력이 미국 월가 시위를 그대로 본떠 수입했다는 점에서 파급력은 제한적일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사회 양극화에 제동이 걸리지 않고 젊은 세대의 취업난은 풀릴 줄 모른다. 도처에 인화물질이 널려있어 언제 다시 반(反) 금융업계 시위가 폭발할 지 모른다.

미국과 비교하면 한국의 소득 불평등은 객관적으로 심각한 수준은 아니다. 하지만 금융업계만 따지면 사정이 달라진다. 한국 금융회사들의 노동생산성은 제조업과 비슷한데 평균 연봉은 1인당 총소득(GNI)의 2.1배나 된다. 반면 ‘금융강국’이라는 미국은 금융회사의 평균 임금이 1인당 GNI 대비 0.95로 오히려 낮다. 이러니 한국 금융업계가 제 몫만 챙긴다는 소리가 나온다. 어려울 때는 공적자금을 받고, 돈을 벌면 자기들끼리 연봉·배당 잔치를 벌인다는 비난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최근 사회문제로 떠오른 카드 수수료도 마찬가지다. 올 상반기 시중은행들의 수수료 이익은 사상 최대인 2조2567억원이나 된다. 카드사들의 가맹점수수료 수입도 4조957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8.6%나 늘었다. 지난해부터 두 차례나 가맹점 수수료를 내렸지만 오히려 수수료 수입은 늘어나는 기(奇)현상을 보인 것이다. 지금까지 금융업계는 설비투자 비용 회수를 위해 수수료 인하에 난색을 표했다. 하지만 이제는 수수료를 수익기반이 아니라 고객들을 위한 서비스 개념으로 접근해야 할 때가 됐다.

금융 당국도 같은 식구라고 금융회사를 두둔할 일이 아니다. 보너스·배당잔치에 앞서 대손충당금부터 더 많이 쌓도록 유도해야 금융위기 때 공적자금 동원을 피할 수 있다. 무엇보다 정책당국이 앞장서서 금융회사들간의 경쟁을 촉진시켜야 한다. 그래야 서민들이 부담하는 카드 수수료 같은 금융비용이 내려가고, 금융업계의 과도한 임금수준을 자연스럽게 낮추는 물꼬를 틀 수 있다. 금융업계를 향해 급속히 쌓여가는 사회적 반감을 외면해선 안 된다. 금융업계의 자성(自省)을 통해 이런 압력을 미리 누그러뜨리는 해법을 찾아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