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sung to seek ban for iPhone 4S in Japan

Home > Business > Industry

print dictionary print

Samsung to seek ban for iPhone 4S in Japan

Samsung Electronics has requested that sales of the latest iPhone 4S be blocked in Australia and Japan, alleging that Apple products are enjoying a “free ride” on its wireless communications as well as user interface (UI) patents, the company announced yesterday.

“Apple has continued to violate our patent rights and catch a free ride on our technology,” Samsung said in a statement released to the press. “We will no longer tolerate such activities and will steadfastly protect our intellectual property.”

The move comes after Samsung announced that it had made a similar request to courts in France and Italy on Oct. 5, shortly after Apple unveiled its newest iPhone to the world and the day that Apple lost co-founder Steve Jobs to cancer.

Since then, Samsung, the world’s No. 2 maker of smartphones that is widely expected to have overtaken Apple in the third quarter, has stressed that the two European countries mark the start of a larger offensive.

The two rivals have been embroiled in about 20 patent disputes worldwide since April of last year, of which Samsung has already lost four. Apple contends that Samsung violated design and interface elements from its iPhone and iPad.

In Japan, Samsung is seeking a ban on the iPhone 4S - as well as the iPhone 4 and iPad 2 - claiming that they infringe upon one of Samsung’s mobile communications patents and three of its UI patents.

In Australia, the company is pushing to end sales of just the iPhone 4S, arguing that the handset violates three of its wireless networking patents. Last Thursday, Apple successfully managed to ban sales of Samsung’s Galaxy Tab 10.1 tablet in the country.

In fact, Apple has secured an upper hand in their tit-for-tat battle recently as it has also had Samsung’s smartphones banned in the Netherlands and its tablets removed from store shelves in Germany and Australia.

Dutch judges also ruled in favor of Apple on Friday, rejecting Samsung’s request to place an injunction on Apple’s mobile devices for patent infringements.

But Samsung’s push to widen its proposed ban on the iPhone 4S shows that it is not ready to throw in the towel yet.

Last Friday, the iPhone 4S went on sale in seven countri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Australia and Japan, and is setting record sales in the U.S. compared to previous versions of the iconic smartphone.

Meanwhile, Jay. Y. Lee, president and chief operating officer of Samsung Electronics, attended a memorial service for Jobs at Stanford in California at the invitation of Apple CEO Tim Cook.

“Samsung and Apple should carry on their partnership and also compete fairly and fiercely in the market,” Lee told reporters as he left for the United States on Sunday night.

Industry watchers have been speculating about whether Lee and Cook would have sideline talks to try and patch up their differences at the memorial service but Samsung refused to comment on the issue, describing it as a private matter.


By Kim Hyung-eun [hkim@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잡스 추모’ 끝낸 안드로이드의 반격 … 갤럭시 넥서스 내일 공개

안드로이드4.0 첫 탑재 야심작
업계 CEO 모인 홍콩서 공세 시작
삼성, UI 특허 새로운 무기로 일본·호주서 아이폰 4S 판금 신청

스티브 잡스 애플 창업주에 대한 추모가 끝나자마자 안드로이드 진영이 대대적인 공세에 나섰다. 삼성전자와 구글은 공동 개발한 차세대 스마트폰 ‘갤럭시 넥서스’를 19일 홍콩에서 공개한다. 삼성전자는 또 17일 일본과 호주에서 아이폰4S에 대한 판매금지 가처분 신청을 추가로 냈다.

 당초 삼성과 구글은 11일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갤럭시 넥서스를 공개할 계획이었다. 그런데 갑작스러운 스티브 잡스 사망으로 애도 분위기가 이어지자 신작 공개를 전격 연기했다. 고심 끝에 두 회사가 택한 장소는 홍콩. 때마침 이곳에선 글로벌 정보기술(IT) 업체 최고경영자(CEO)들이 모이는 ‘아시아 D 콘퍼런스’ 행사가 열린다. 삼성과 구글은 애플의 아이폰4S에 맞설 강력한 경쟁제품인 갤럭시 넥서스를 선보이기에 적격이라고 판단했다.

 갤럭시 넥서스는 구글이 내놓는 세 번째 레퍼런스 폰이다. 레퍼런스 폰은 모바일 운영체제(OS) 새 버전이 출시될 때마다 이를 가장 먼저 탑재해 시장에 내놓는 스마트폰으로, 후속 제품들의 표준 역할을 한다. 갤럭시 넥서스는 구글의 OS인 안드로이드 4.0 최신 버전(일명 ‘아이스크림 샌드위치)’을 처음으로 탑재했다. 아직 정확한 제품 사양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4.65인치 HD(고화질)급 수퍼 아몰레드(AMOLED) 디스플레이를 유선형으로 디자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바일 뉴스 전문매체인 BGR에 따르면 두께는 9㎜로 아이폰4S(9.3㎜)보다 얇고, 모바일 결제시스템인 ‘구글 지갑’을 적용한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 넥서스의 개발코드명은 ‘넥서스 프라임’이었다. 구글은 제품 출시를 앞두고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브랜드 ‘갤럭시’를 넣은 제품명을 확정했다. 갤럭시의 브랜드 파워가 커진 데 따른 전략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S’와 ‘갤럭시S2’의 세계 누적 판매량은 최근 3000만 대를 돌파했다.

 삼성은 특허 소송전에서도 애플에 대한 공세를 늦추지 않았다. 지난 5일엔 프랑스와 이탈리아에서, 이번엔 일본과 호주에서 가처분 신청을 냈다. 특히 그동안은 3G(3세대) 무선통신 표준과 관련한 특허로 애플을 압박했으나, 가처분 신청에서는 처음으로 스마트폰 사용자 인터페이스(UI)와 관련한 기능 특허를 포함시켰다. 일본법원에서 ▶비행모드 아이콘 표시 특허 ▶홈스크린 공간을 꾸미는 기능 특허 ▶앱스토어 카테고리별 트리구조 표시 특허 등 기능특허 3건의 침해를 주장했다.

More in Industry

Bus voyage

Shake Shack discovers gochujang

Celltrion plans merger, holding company transition

Soaring iron ore prices batter Korea's steelmakers

BTS among performers at Lotte Duty Free 40th anniversary concert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