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onsider an FTA with Japa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consider an FTA with Japan




Japanese Prime Minister Yoshihiko Noda is on an official visit to Korea for two days. His decision to pick Seoul as his first destination for a diplomatic tour since his inauguration in August signifies the strategic importance of Korea and its high place on his agenda. His visit to Seoul undoubtedly reflects an urgent need for Tokyo to improve relations with Korea amidst China’s unfettered military expansion in the Pacific, North Korea’s ever belligerent provocations and Japan’s frayed ties with its ally, the United States.

Expansion of the economic relationship between Korea and Japan has been hindered by a series of disruptive issues, such as different views on shared history, unceasing disputes over territorial rights to the Dokdo islets in the East Sea and the Japanese government’s intransigent attitude on compensation for the “comfort women” who were sexually victimized by the Japanese Army during World War II.

Yet Noda chose Seoul as his first destination because of his conviction that consolidation of bilateral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is a more pressing issue than any other. If Noda is visiting Seoul not merely as a political gesture, he should be given some tangible and substantial results.

It has been reported that Noda is attaching great significance to a resumption of negotiations on a Korea-Japan free trade agreement, which were suspended since 2004, because he is convinced that a closely knit economic and political bond is one of the most realistic solutions that can guarantee Japan’s prosperity in the future amid uncertainties unfolding in northeast Asia.

The problem is what attitude the Korean government has on the trade deal. In fact, the negotiations for a Korea-Japan FTA came to a halt due to domestic issues in the two countries at a phase at which both sides had almost finished discussions on a practical level.

Now that Japan has come forward to encourage a trade pact with Korea by setting aside volatile political issues of the past, our government needs to employ a more practical approach by closely weighing the pros and cons of the idea.

A Korea-Japan FTA would carry great significance as it can mark a first step toward a bigger future: trilateral FTAs among Korea, Japan and China. The government needs to actively pursue the Korea-Japan FTA by taking inspiration from the Korea-U.S. FTA, which was ratified by the U.S. Congress last week, and the ongoing negotiations for a Korea-China FTA.

한·일 FTA를 동북아 FTA의
첫 걸음 삼아야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일본 총리가 어제부터 이틀간 한국을 공식 방문하고 있다. 노다 총리가 취임 후 본격적인 외교행보의 첫 방문지로 한국을 택한 것은 한국의 전략적인 중요성을 보여주는 것이다. 그 배경에는 일본이 최근 중국의 군사적 팽창과 북한의 도발, 우방인 미국과의 관계 소원 등의 이유로 한국과의 관계 개선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다는 점이 깔려 있다.

한일 간 경제협력의 확대에는 그 동안 과거사 문제와 독도 영유권 문제, 종군 위안부 문제 등 양국 모두에 민감한 정치 현안이 항상 걸림돌로 작용해 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노다 총리가 한국을 첫 공식 방문지로 택한 것은 현실적으로 양국 관계를 돈독히 하는 것이 더욱 절실한 현안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노다 총리의 방한이 단순히 정치적인 제스처나 의례적인 방문이 아니라면 무언가 가시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어야 한다.

노다 총리는 이번 방한에서 지난 2004년 이후 사실상 중단된 한·일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의 재개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고 한다. 한·일 FTA를 통한 한일간의 경제·정치적 결속이야말로 작금의 동북아 정세 속에 일본의 미래를 담보할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대안이라고 보는 것이다. 또 일본이 한·일 FTA 협상의 재개를 공식적으로 들고 나온 데는 최근 미 의회 비준을 통과한 한·미 FTA가 조만간 효력을 발휘할 것이란 점이 작용했다고 판단된다.

문제는 한국정부가 한·일 FTA를 어떻게 볼 것이냐다. 사실 한·일 FTA 협상은 이미 실질적인 검토를 거의 마친 상태에서 양국의 국내 정치적인 요인 때문에 중단됐다. 이제 일본이 과거의 민감한 정치적 문제를 접어두고 한·일 FTA를 서두르자고 나선 만큼 우리나라도 그 현실적인 득실을 따져 실용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본다. 한·일 FTA는 중국을 포함한 한·중·일 FTA 구축의 첫 걸음이란 의미가 크다. 정부는 이미 체결된 한·미 FTA와 실무협의가 진행 중인 한·중 FTA를 지렛대 삼아 한·일 FTA를 전향적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