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a great leader, great disappointmen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rom a great leader, great disappointment



On the morning of May 17, 1997, a black car left Elysee Palace, the residence of the president of France, with a police escort. Upon reaching the Pont de la Concorde bridge, the car stopped, the back door opened and an elderly man got out. It was Francois Mitterrand, the outgoing president of France.

Mitterrand walked a few steps and got into a much smaller car parked in front of the bridge. The car was a gift from the French Socialist Party in appreciation for his leadership. In the car was Mitterrand’s son, waiting to drive his father home. The car crossed the Seine River and headed to the 7th arrondissement, the location of the former president’s new home. As the car made its way down the street, the car was stopped several times by traffic lights. Mitterrand, the longest-serving president who created a fair and unified France, had returned to civilian life.

This year marks the 30th anniversary of Mitterrand’s election as president, and the French media are busy highlighting his life. In addition to his leadership, he is known for his extramarital affairs, most notably with longtime mistress Anne Pingeot, who surprised the public by attending his funeral because she had previously been a well-kept secret. Nevertheless, the French still hold him in such high regard that he could compete with Charles de Gaulle as the country’s most respected president.

The French people’s affection for de Gaulle epitomizes the unconditional respect and love that citizens can have for former presidents. Upon his retirement, de Gaulle returned to his hometown. He had revived war-torn France and led the Allied victory, but he refused to be buried in the Pantheon, a mausoleum reserved for distinguished French citizens. Instead, he was buried next to his daughter, who had died at an early age. His coffin was no larger than those of average citizens and had no more decoration.

Koreans may have similar feelings about their leaders, but some Korean leaders do not always meet the public’s expectations after they retire. They may even, as in the case of President Lee Myung-bak, disappoint us before then. Lee’s involvement in a controversial plan to build his retirement residence on a site in Naegok-dong, southern Seoul, is a case in point. My guess is that the disappointment citizens feel about the whole affair is not likely to disappear easily. It is regrettable that we cannot just end the controversy and remember Lee as one of our great leaders.

*The writer is the J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Hoon-beom

청렴한 대통령이란

1995년 5월 17일 오전 대통령 전용차인 검은색 르노 한 대가 엘리제궁을 미끄러져 나왔다. 전용차는 경찰 모터사이클의 에스코트를 받으며 포부르 생토노레 길을 지나 콩코드 광장에 접어들었다. 이윽고 콩코드 다리 앞에 이르자 전용차가 멈춰 섰다. 뒷문이 열리고 구부정한 어깨에 늙수그레한 남자가 차에서 내렸다. 이젠 전임자가 된 프랑수아 미테랑 프랑스 대통령이었다.

미테랑은 몇 발자국을 걸어 다리 앞에 주차돼있던 소형차 르노 생크로 옮겨 탔다. GM대우가 생산하는 마티즈 정도 크기의 이 차는 프랑스 사회당이 14년 동안 프랑스를 이끈 미테랑에 감사하며 외출할 때 타라고 선물한 것이다. 운전대를 잡은 아들이 아버지를 기다리고 있었다. 소형차는 센 강을 건너 파리 7구로 향했다. 막 퇴임식을 마친 전직 대통령을 태운 차는 사저인 아파트에 도착할 때까지 몇 차례나 교통신호에 걸려 멈춰서야 했다. 프랑스 최장수 대통령으로서 공정하고 통합된 프랑스를 일궈낸 미테랑은 그렇게 평범한 시민으로 되돌아갔다.

미테랑이 대통령이 된 지 30주년인 올해 프랑스 언론들은 앞다퉈 그의 삶을 재조명했다. 프랑스 국민들이 가장 존경하는 대통령으로 여전히 미테랑이 드골과 수위 다툼을 하고 있는 까닭이다. '두 집 살림'을 하느라 엘리제궁을 자주 비웠던 그였지만, 또 장례식 때 숨겨둔 딸이 나타나 사람들을 놀랜 그였지만, 프랑스 국민들 가슴에 여전히 ‘몽셰르통통(우리 아저씨)’으로 남아있다.

그 이유는 드골이 설명해준다. 그는 퇴임 후 파리에서 300㎞ 떨어진 고향집으로 돌아갔다. 패전국 프랑스를 승전국으로 일으켜 세운 그였지만 위인들의 무덤인 팡테옹을 거부하고 어려서 죽은 딸 옆에 묻혔다. 관 역시 마을 사람들이 쓰는 것보다 1㎝도 더 크지 않았고 청동조각 하나 더 장식돼있지 않았다.

그런 마음이야 우리 백성들도 다를 게 없을 진데 어찌 우리네 지도자들은 임기를 마치고 평범한 시민으로 돌아오기가 이토록 어려운지 모르겠다. 이명박 대통령이 퇴임 후 생활할 집을 지으려고 매입한 강남구 내곡동 부지 문제를 원점에서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미 국민들 가슴 속에 길게 난 실망감은 쉽게 아물지 않을 듯하다. 우리나라 지도자들의 퇴임 후 사저 건립 논란은 언제쯤 종지부를 찍게 될까?

이훈범 중앙일보 J 에디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