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eping tabs on sympathize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eeping tabs on sympathizers



The hijacking of Japan Airlines flight 351 in March 1970 shows the extreme measures people are capable of resorting to when blinded by ideology. Nine members of the Japanese Communist League Red Army faction hijacked a passenger jet that left Tokyo bound for Fukuoka in what is now commonly referred to as the “Yodo-go hijacking.”

The terrorists released the 120 passengers in the Japanese city of Fukuoka and Seoul before proceeding to Pyongyang, where they had been offered asylum. The Red Army claimed they were attempting to overthrow the Japanese government and start a revolution.

With a Korean Air pilot now being questioned by authorities on suspicion of possibly sympathizing with the North, South Koreans have found themselves reminded of the event 40 years ago and are questioning just how safe they are when they take to the skies. The pilot, who is in his mid-40s, posted 60 articles and video clips on a site that was masquerading as a science blog and used this as a pretext to praise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and the communist regime.

The authorities requested that the airline immediately suspend him from flying to guarantee the safety of passengers.

We now have to fear for the safety of passengers whenever they get on a plane as the pilot may head to North Korea at his discretion at any time with all the passengers on board. The pilot turned out to be a member of a pro-North Korea Internet Web site run by a group called Cyber Command for National Defense. It is not a coincidence that the blog operator was the same person who praised Kim Jong-il during a recent trial in Seoul.

The group’s 6,500 registered members cover a cross-spectrum of society, with about 70 making up the core group. This core includes an official from the Military Manpower Administration, a lawyer, a public servant at Korea Rail, home-visiting teachers, employees of large corporations and college students. They are also being questioned.

While freedom of expression and belief must be respected, Korea cannot see its society turn into a breeding ground for North Korea loyalists. We should not confuse liberty with a license to jeopardize democracy. Instead of concluding that authorities are using the spectre of North Korea to serve their own ends ahead of upcoming mayoral, general and presidential elections, it is important to keep the North Korean threat in perspective.

'종북'(從北) 조종사가 모는 여객기

1970년 3월 발생한 일본 '요도호 납치사건'은 극단적인 이념의 위험성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다. 일본 좌익 공산주의동맹인 적군파(赤軍派) 9명은 당시 일본 하네다 공항을 출발해 후쿠오카로 향하던 일본항공(JAL) 여객기 요도호를 공중 납치했다. 김포공항에 비상착륙한 뒤 협상 끝에 인질로 잡혔던 승객 120여 명은 풀려났고, 여객기는 북한으로 넘어감으로써 일단락됐다. 공산 혁명을 꿈꾸던 적군파가 일본 내 활동이 어려워지자 제3국가에 혁명기지를 건설하려고 저질렀던 만행이었다.

40여 년 전 요도호 사건을 연상시키는 일이 대한민국에서 벌어졌다. 대한항공 현직 조종사가 북한 체제를 찬양한 혐의로 수사를 받는 초유의 사건이 그것이다. 기장(機長)으로 근무한 40대 중반의 조종사는 인터넷에 과학 관련 홈페이지를 위장한 종북(從北) 사이트를 만들어 놓고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 동지’ ‘빨치산의 아들’ 등 문건과 동영상 60여 건을 올렸다고 한다. 수사당국은 이 조종사의 운항 금지를 항공사 측에 요청했다. 수백 명의 승객을 태우고 월북(越北)을 기도하는 제2의 요도호사건은 상상만해도 아찔하다. 이제 북한 추종 세력 탓에 비행기도 맘 놓고 탈 수 없을 세상이 됐단 말인가.

조종사는 종북 인터넷카페 ‘사이버민족방위사령부(사방사)’의 회원이다. 이 카페 운영자는 법정에서 ‘김정일 장군 만세’를 외쳤던 인물이다. 사방사 회원 6500여 명 중 병무청 공무원을 비롯해 변호사, 철도공무원, 학습지 교사, 대기업 직원, 학생 등 핵심 회원 70여 명도 수사선상에 올라있다. 이들이 온라인 활동으로 그쳤다고 단정할 수도 없다.

어쩌다가 우리 사회가 종북의 해방구가 됐는지 되돌아보지 않을 수 없게 됐다. 표현·사상의 자유는 양보할 수 없는 가치다. 하지만 민주주의 질서를 위협하는 방종(放縱)과는 구별해야 한다. 공안정국을 조성한다고 색안경을 끼고 볼 단계는 넘어섰다. 무분별한 종북세력의 확산을 묵과하지 않겠다는 사회적 공감대와 경각심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