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good swap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good swap



Korean and Japanese leaders agreed to radically expand their currency swap arrangements to $70 billion from the current $13 billion to help build in shock absorbers for both economies to cope with global financial instability.

The hike in the ceiling of the short-term loans in case of sharp volatility in the foreign exchange market will be effective until the end of October 2012. The won gained on the news of the deal, which came during a visit to Korea from Japanese Prime Minister Yoshihiko Noda.

As in any business deal, there’s a price. South Korean exports will no longer enjoy price competitiveness against Japanese counterparts as the won’s value is likely to strengthen with the yen added to its reserve coffers. Some suspect the yen loans were part of a bargain to deflect attention from the fact that Noda refused to discuss sensitive issues from the two countries’ history during the summit meeting or accelerate long-stalled bilateral free trade deal.

We cannot exactly know the diplomatic backstory, but expanded currency swaps are a boon for the country. The global financial markets trembled when the sovereign credit rating of the U.S. was downgraded two months ago. Our currency sharply lost ground amid real worries about Europe’s fiscal and debt crisis and the vulnerability of large international banks with exposure to troubled European countries.

Despite reserves in excess of $300 billion, jitters in the local market continued because of our heavily export-reliant economic structure and wide-open financial market. Authorities cannot suddenly restrict foreign capital as it would harm our credibility with overseas investors.

A safety net - which is what the expanded swap arrangement is - is the best answer, as it can send a message to speculative forces that the local currency has strong backing from neighboring economies.

The global financial market is currently in a calm before the storm. The European credit crisis cannot be solved overnight. It could spill over to the banking sector. The won is likely to suffer.

Authorities need not explain every detail of their foreign deals. The latest move may suggest that the Bank of Korea is concerned about its dollar reserves. What’s more important is reinforcing the safety net. Authorities must employ the swaps only as a last ditch weapon.

한일 통화스와프, 금융시장 안정 효과 있다

필요할 때 일본에서 700억달러를 가져다 쓸 수 있는 통화스와프를 체결한 건 잘 했다. 경제위기가 다시 닥쳐도 버텨낼 수 있다는 안도감이 생겼기 때문이다. 엊그제 이명박 대통령과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일본 총리가 통화스와프를 확대했다는 소식에 원값이 오른 이유다.

물론 세상에 공짜는 없다. 통화스와프 때문에 원값 약세가 저지되면서 수출 경쟁력이 약해진다는 우려도 있다. 한·일 정상회담에서 과거사 등 정치적으로 풀기 어려운 문제를 덮기 위한 일본측 술책이라느니, 한ㆍ일 자유무역협정(FTA)을 조속히 추진하려는 의도라는 분석도 있다.

정확한 내막이야 알 수 없지만, 설령 그렇더라도 통화스와프 체결은 잘된 일이다. 두 달여 전 미국의 신용등급 강등으로 국제금융시장이 얼마나 요동쳤던지를 돌이켜보면 알 일이다. 유럽 재정위기와 글로벌 은행들의 부실이 겹치면서 원값은 급락했고 외환위기 우려도 다시 제기됐다.

우리는 3000억 달러가 넘는 외환보유고를 갖고 있는데도 살얼음판을 걸었다. 물론 근본적으로는 우리 경제의 대외의존도와 금융시장 개방도가 너무 높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이제 와서 금융 규제를 강화할 수도 없다. 국제금융시장의 신뢰를 잃을 경우 더큰 위기를 맞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위기 우려와 변동성을 줄이는 방안으로는 통화스와프 체결이 으뜸이다. 뒤에 우군(友軍)이 많다는 걸 투기꾼들에게 과시하는 효과 때문이다.

지금은 다소 잠잠하지만 세계경제는 다시 요동을 칠 것이다. 유럽 재정위기가 하루 이틀새 끝날 문제가 아니다. 은행위기와 실물위기로 이어질 것이다. 당연히 원화 값은 급변할 것이다. 이를 사전에 대비하기 위해서라도 통화스와프는 꼭 필요하고, 더 확대돼야 한다.

추진 사실을 굳이 비공개로 할 이유도 없다. 달러가 부족하다는 인상을 심어줄 수 있다지만, 이보다는 금융시장의 안전판 효과가 더 크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통화스와프에 지나치게 의존하면 안된다. 최후의 보루로 생각해야지, 실제로 꺼내쓰는 일이 있어선 안되기 때문이다. 그런 마음가짐으로 정책을 입안하고 실행하길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