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ll Kim go Qaddafi’s wa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ill Kim go Qaddafi’s way?



Minister of Unification Yu Woo-ik said that Muammar el-Qaddafi’s iron-fisted rule came to an end not because of his decision to give up a nuclear weapons program, but because his own people abandoned him. We share his view on why the 42-year regime came to such a violent, and deservedly so, end.

Even if it had developed and maintained a nuclear arsenal, no one can believe a government can survive when it attempted to massacre its own people by air raids. The bullet-ridden body of Qaddafi vividly shows what destiny awaits a dictator who abuses and slaughters his people, regardless of possession of nuclear weapons.

There seems to be some who still believe that North Korea’s Kim Jong-il regime will not follow in the tragic footsteps of Qaddafi because the regime has decisive differences in maintaining status quo: the G-2 ally China, which does not want its neighbor - and a blood-tied ally - to collapse abruptly; the “U.S. puppet regime” South Korea and American imperialism, both of which continue to fuel a sense of animosity among North Koreans and stave off any potential rupture within the ruling class.

But that is a skin-deep analysis of what’s going on inside the reclusive regime. North Koreans have been suffering from decades of starvation, which goes beyond our imagination. Due to the devastating malnutrition, a large number of North Koreans have been getting shorter and weaker. About 150,000 political prisoners in concentration camps across the nation have received subhuman treatment for decades. Under the circumstances, the Kim Jong-il regime must keep in mind that such a repressive system cannot serve as a tool for propping up any regime, no matter how many nuclear warheads it has.

The year 2012 is the first year of the “strong and prosperous nation” that Pyongyang has been promising its people. But the leadership knows better. They cannot even feed kids, and an ever-growing number of North Koreans flee their impoverished motherland in search of food and freedom on leaky wooden boats or via the long Chinese border, risking their lives. Against this backdrop, it sounds empty to beat a drum for a “prosperous country.”

Fortunately, Nor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resume dialogue today. We urge Pyongyang to demonstrate a genuine willingness to scrap its nuclear dream so tha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can voluntarily provide various kinds of aid. Only then can Kim avert Qaddafi’s ultimately inevitable fate.

“카다피 몰락, 핵 포기해서가 아니다”

류우익 통일부 장관이 “무아마르 카다피 정권의 비참한 최후는 핵을 포기해서가 아니라 국민으로부터 버림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맞는 말이다. 설사 핵을 보유하고 있다 해도 자국민을 전투기 사격으로 살해하는 정권이 어떻게 유지가 될 수 있겠는가. 카다피의 처참한 시신은 정권의 핵 보유 여부와는 관계없이 국민을 학대하고 학살하는 독재자의 말로가 어떻다는 점을 극명하게 보여준 사례다.

우리 사회 일각에선 북한 김정일 정권이 무참하게 붕괴된 무아마르 카다피 정권의 전철을 밟지 않을 수 있다는 견해가 나오고 있다. 김정일 정권에겐 카다피가 갖고 있지 못했던 체제유지의 결정적 요인이 있다는 것이다. 북한의 붕괴를 결코 바라지 않으면서 인접한 G2 중국, 주민들의 적개심을 불러일으키면서 권력층의 분열을 막을 수 있는 ‘남조선 괴뢰’와 ‘미 제국주의’ 등이 그것들이다. 어느 면에선 일리가 있다고 본다.

그러나 이는 피상적인 분석에 불과하다. 그런 측면들이 김정일 정권의 유지에 어느 정도 유리한 작용을 할 수는 있을지 몰라도 궁극적인 대안은 될 수 없기 때문이다. 북한 주민들은 수십 년째 굶주림을 겪고 있다. 장기간에 걸친 영양실조로 학생들의 평균신장이 작아져 인종적 변화까지 이야기할 정도다. 15만 명에 이르는 정치범들은 수용소에서 상상을 초월하는 인간 이하의 대접을 받고 있다. 이런 상황에선 아무리 핵을 갖고 있다 하더라도 그것이 체제유지의 버팀목이 될 수는 없다는 점을 김정일 정권은 명심해야 한다.

내년은 북한이 십여 년 이상 강조해온 강성대국 원년이다. 그러나 실상이 어떤지는 평양지도부 스스로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유아와 영아에 지급돼야 할 식량조차 부족하다. 자유와 굶주림을 피해 중국 국경은 물론 목선으로 북한을 탈출하는 주민들이 그치지 않고 있다. 이러고서 무슨 ‘강성대국’인가. 마침 24일부터 미국과의 대화가 재개된다. 이번만큼은 핵 포기에 대한 진정성을 보여 국제사회가 자발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소리가 나오게 해봐라. 그런 후 핵과 미사일 개발에 들어갈 돈을 식량구입에 사용하라. 그러면 카다피의 전철을 밟지 않을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