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ders must take criticism as advic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eaders must take criticism as advice



A few days ago, an editor in chief of a newspaper said over lunch, “I feel like I hear people criticizing me day and night.” He suffers from auditory hallucinations in which his colleagues, juniors and bosses talk about him all the time.

Every morning, the report card of the chief editor is released to the world through the newspaper. You can imagine the tremendous stress he has to live with.

However, a wise leader makes good use of the people around him complaining and grumbling to learn the opinions and evaluations in and out of the organization. He takes the criticism and evaluation as a chance for self-examination.

Some want to praise their own achievements or masterfully convince themselves that they made the right decision in order to overcome the stress and pressure. It may boost morale, but most of the time, the leaders are arrogant and stubborn, especially the failed ones.

Even in monarchies, a wise ruler keeps the straight-talking ministers close. Chinese Emperor Taizong of Tang - one of the most praised rulers in the history of China - encouraged harsh criticism and frank advice.

“If a ruler thinks he is smarter than others and does as he wishes, his vassals will try to please him. Then the ruler will lose the country and the retainers cannot keep their lives,” he said.

The golden age of Chinese history, the “Reign of Zhenguan,” could have been possible as Emperor Taizong was willing to listen to others.

In a way, contemporary political leaders have an advantage over Emperor Taizong. They are checked by the opposition parties and watched by the media.

However, it is rare to find a successful leader because aides who give frank advice are hard to find. The aides do not convey public opinion and evaluation or remind leaders of mistakes and wrongdoings before the opposition or the media raises an issue.

After 42 years of iron-fist rule over Libya, Muammar el-Qaddafi met a brutal end. It is a natural outcome and consequence he deserves as he faced no opposition or proper media and had no honest aides.

No one likes to be criticized. However, there is a huge difference between those who take the criticism as advice and learn from it and those who cover their ears and ignore any negative feelings.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잘못 지적하는 사람 없으면
권력자는 언제나
자기가 잘하는 줄 안다


며칠 전 점심 식사 자리에서 모 신문사 편집국장이 지나가는 투로 말했다. “낮이나 밤이나 국장 씹는 소리가 들리는 것같다니까요.…” 밥자리든 술자리든 모였다 하면 선배나 후배나 다 자기 욕을 하는 것 같은 ‘환청(?)’에 시달린다는 것이다. 신문사 편집국장의 성적표는 매일 아침 지면을 통해 만천하에 공개된다. 그러니 그 스트레스가 오죽할까.

하지만 현명한 리더는 조직 내 여론과 안팎의 평가를 가감 없이 전해주는 잔소리꾼들을 곁에 두고 활용한다. 자신을 향한 비판과 냉정한 평가를 자성의 재료로 삼는다. 거꾸로, “우리가 제일 잘 했다”는 자화자찬이나 “내 판단이 옳았다”는 자기최면으로 자리가 주는 중압감을 이겨내려는 사람도 있다. 조직의 사기를 위해 불가피한 측면도 있겠지만, 그보다는 독선이거나 아집인 경우가 많다. 실패한 리더가 대개 그렇다.

절대왕조 시대에도 현명한 군주는 직언(直言)을 서슴지 않는 쓴소리꾼들을 측근으로 거느렸다. 중국 역사상 최고의 명군(名君)으로 꼽히는 당태종은 “군주가 스스로 남들보다 총명하다고 생각해서 멋대로 군다면 부하들은 틀림없이 그의 비위를 맞추려 들 것이고, 그렇게 되면 군주는 나라를 잃고 부하들도 목숨을 보전할 수 없게 된다”며 귀에 거슬리는 충고를 오히려 권장하고 격려했다. ‘정관(貞觀)의 치(治)’라는 중국 역사의 황금시대도 그 덕분에 가능했다.

그런 점에서 이 시대의 정치 지도자들은 당태종 때보다 훨씬 유리한 환경에 있다. 야당의 견제가 있고, 언론의 감시가 있으니 말이다. 그런데도 성공한 지도자가 드문 까닭은 역시 주변에 쓴소리꾼 노릇을 하는 참모가 없어서다. 야당이나 언론이 문제 삼기 전에 세간의 여론과 평가를 먼저 전해주고 잘못을 일깨워주는 참모들이 없거나 있어도 제 역할을 못하기 때문이다.

42년간 리비아를 철권통치해온 무아마르 카다피가 결국 비참하게 생을 마감했다. 야당이 없고, 제대로 된 언론이 없고, 쓴소리를 하는 참모가 없는 ‘삼무(三無) 권력자’의 자업자득이고, 사필귀정이다. 쓴소리를 좋아할 사람은 없다. 다만 그것을 약으로 생각하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의 차이가 있을 뿐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