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wise vote over a cup of coffe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wise vote over a cup of coffee





The first coffeehouse opened in Europe in 1650 when a Jewish entrepreneur from the Middle East introduced the concept in Oxford, England. Although it took two years before a cafe opened in London, coffeehouses quickly became popular there. Less than 50 years later, there were more than 2,000 cafes in the capital.

The success was not entirely thanks to coffee, which was described as “darker than the devil, hotter than hell and sweeter than a kiss.” Cafes were political venues. The English carried weapons at the time, so bars were not safe places for political discussion. When people were drunk, arguments often developed into bloody duels.

But cafes were different. People could engage in intense yet reasonable discussions over coffee. There were signs at cafe entrances saying, “Please take a seat. You don’t have to give up your seat to nobility.” In this way, democracy began to blossom in coffeehouses. In fact, many cafes had a ballot box so that patrons could write their opinions and share them confidentially.

Nowadays, social networking services such as Twitter and Facebook play the political role that cafes once did. People advocate for all kinds of causes in cyberspace. You may choose to keep a conversation among friends or speak out to tell everyone. Sometimes, you refrain from revealing your innermost thoughts. The same is true when you are at a cafe. Yet with more slander, accusations and ungrounded disclosures than logical discussion, social networks can sometimes be more like saloons than cafes. And when there is too much noise, the problem is that the essence of a discussion is often distorted.

The same could be said of today’s Seoul mayoral by-election. Campaign promises are nowhere to be found. Instead, you hear exaggerated discord. The candidates still seem to be confused and they mix up public and private matters.

The time has come for all voters to leave the saloons and find seats in a cafe. Both candidates and voters alike can benefit from the effects of caffeine. As Alexander Pope wrote in “The Rape of the Lock” (1712) coffee “makes the politician wise and see through all things with his half-shut eyes.” Max Weber said that the three virtues required of a politician are passion, a sense of responsibility and balanced judgment. Over a cup of hot coffee, the candidates need to think about how they should behave as public figures, and the voters should consider which of the candidates has the three virtues.

*The writer is the J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Hoon-beom

오늘 하루 엄지는 쉬이고
뜨거운 커피 한잔과 함께
현명한 선택 생각해보기를


유럽에 카페가 처음 생긴 것은 1650년이었다. 중동 출신 유대인이 영국 옥스퍼드에서 첫 선을 보였다. 런던에 건너오기까진 2년의 세월이 걸렸다. 하지만 반세기도 못 돼 런던에만 2000개가 넘는 카페가 문전성시를 이뤘단다.

이처럼 인기를 끈 것은 ‘악마처럼 검고 지옥처럼 뜨겁고 키스처럼 달콤한’ 커피 때문만은 아니었다. 카페가 정치적 장소인 까닭이기도 했다. 당시 사람들은 무기를 지니고 다녔기 때문에 술집은 정치 토론을 하기에 안전한 장소가 못됐다. 걸핏하면 목숨을 건 결투가 벌어지기 일쑤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각성 효과가 있는 커피는 달랐다. 뜨거우면서도 이성적 토론이 가능했다. 당시 카페 입구엔 이렇게 씌어 있었다. “빈자리를 찾아 앉으십시오. 높은 사람이 왔다고 자리를 양보할 필요는 없습니다.” 이때부터 이미 카페에는 민주주의의 향기가 피어 올랐을 법하다. 실제로 당시 카페 중에는 비밀투표함에 손님들의 의견을 자유롭게 써넣을 수 있도록 한 곳도 많았단다.

오늘날은 트위터나 페이스북 같은 SNS가 카페 역할을 대신하는 분위기다. 온갖 주장과 구호들이 자유롭게 펼쳐진다. 하지만 분위기도, 향기도 17세기 카페의 발끝만큼도 못 따라가 아쉽다. 토론 아닌 욕설과 비방, 선동과 (거짓)폭로가 판치다 보니 카페보다는 차라리 술집 같다.


평화로운 카페에서도 한 테이블에 모인 지인들끼리 속삭일 얘기가 있고, 다른 손님들이 다 듣도록 크게 떠들 수 있는 얘기가 따로 있으며, 경우에 따라선 지인들끼리도 삼가야 할 말도 있다.

문제는 소란한 동네에선 본질이 왜곡된다는 점이다. 서울시장의 공약 얘기는 온데간데 없고 과장된 세대갈등만 남는다. 공사(公私)를 혼동하는 착각도 여전하다. 그럼에도 상대 허물에 대해선 취객보다 더 입에 거품을 문다.

내일이 선거다. 이제 다들 술집에서 나와 카페에 앉을 때다. 후보나 유권자나 착각에서 깨어날 때다. 알렉산더 포프는 “커피는 정치가를 현명하게 만들며 멀리 내다볼 줄 알게 한다”고 했다. 유권자도 마찬가지일 터다. 막스 베버는 정치인이 갖춰야 할 세가지 덕목으로 열정과 책임감, 균형적 판단을 꼽았다. 뜨거운 커피 한잔을 마시며 후보는 공인으로서의 처신이 어때야 할지를, 유권자는 세가지 덕목을 누가 더 갖췄는지를 생각해볼 때다.

이훈범 j 에디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