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inness refuses to accept Singh’s record

Home > Sports > Football

print dictionary print

Guinness refuses to accept Singh’s record

TORONTO - Centenarian marathoner Fauja Singh won’t have a spot in the Guinness World Book of Records after all.

The 100-year-old Singh attracted worldwide attention when he completed the Scotiabank Toronto Waterfront Marathon in over eight hours on Oct. 16.

But Guinness World Records told the BBC it won’t recognize Singh as the world’s oldest marathoner because he can’t show a birth certificate from 1911.

Singh’s British passport shows his date of birth as April 1, 1911. A letter from Indian government officials states that birth records were not kept in 1911.

Three days before the marathon, Singh claimed another eight records for 100-year-old men in distances from 100 meters to 5,000 meters. It appears those records will be recognized by World Masters Athletics.


AP


한글 관련 기사 [연합뉴스]

마라톤 완주 100세 노인, 기네스북 등재 못해

기네스북 사무국 "출생기록 공식 입증 못해"

100세 나이로 마라톤 풀코스를 완주해 세계적 화제를 모았던 인도계 영국인 파우자 싱 씨가 기네스북의 최고령 완주자 기록에 이름을 올리지 못하게 됐다.

24일 캐나다통신에 따르면 싱 씨는 지난 16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워터프론트 마라톤 대회에서 8시간 11분여의 기록으로 결승점에 도착해 최고령 마라토너로 환영을 받았지만 기네스북 측은 그가 1911년생이라는 공식 출생기록을 입증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기록 등재를 거부했다.

싱 씨가 소지한 영국 여권에는 그가 1911년 4월11일생으로 명시돼 있으나 기네스북 사무국은 그의 공식 출생기록에 대해 인도 정부에 문의한 결과 1911년 당시 인도 정부는 출생 증명 기록을 보유하지 않고 있다는 답신을 보내왔다고 밝힌 것으로 통신은 전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