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art TVs offer price cuts of 40%

Home > Business > Industry

print dictionary print

E-Mart TVs offer price cuts of 40%

테스트

E-Mart officials inspect the production facility of Taiwan’s TPV located in Xiaman, China, where E-mart’s low-cost LED TVs are being rolled out. [JoongAng Ilbo]


High-spec TVs will be available at bargain basement prices across the country from tomorrow as E-Mart, the country’s No.1 discount store, will start selling its own flatscreen TVs for around 60 percent of the market price.

Dream View-branded screens will be flooding stores this week, E-Mart announced on Monday, with a 32-inch LED TV priced at 499,000 won ($438.40), making it more affordable than a new Samsung Galaxy smartphone or Apple tablet.

The TVs are about 40 percent cheaper than comparable models rolled out by Samsung Electronics and LG Electronics, the nation’s top two consumer electronics giants, which sell for 890,000 won and 900,000 won, respectively. They are even a staggering 28 percent cheaper than Chinese-made TVs.

Power shift

E-Mart’s aggressive move to eat into the profits of Samsung and LG could usher in major industry-wide changes.

Traditionally, Korean manufacturers have held the upper hand over retailers, with some even owning retail chains. This comes in stark contrast to the situation in the U.S., where retailers like Walmart and Best Buy often have more influence when dealing with manufacturers.

Some critics say the introduction of cheaper E-Mart TVs could burst what they see as a TV pricing bubble that local consumer electronics giants have been unfairly exploiting.

“Our price is the honest price,” said an E-Mart official. “We think the prices of Korean TVs will have to be adjusted [after this].”

Last year, E-Mart CEO Choi Byung-ryul visited the U.S. and the seed of an idea was planted when he saw high-quality but competitively priced TVs being sold at venues like Walmart and Costco.

“We were able to drastically cut prices because we were able to omit some steps in the retail chain,” said Kim Hak-jo, E-Mart consumer electronics manager.

E-Mart chose Taiwan’s TPV as its manufacturing partner, a company E-Mart claims is the world No.1 in the global TV outsourcing market with a 20 percent share. With production facilities in places such as Xiamen, in mainland China, TPV also builds TVs for LG Electronics and Philips.

But TV giants like Samsung, LG and Sony played down the threat they are about to face, comparing it to the difference between designer and nonluxury bags.

테스트

3-D TVs in the frame

In June, Lotte Mart, the No.3 player in the market, began selling a 32-inch LCD TV produced by Korea’s Moneual under its own “Big Bucket” brand at 499,000 won.

In July, Homeplus, the No. 2 in the industry, started selling a 22-inch LED TV produced by a Chinese firm under its own “Xpeer” brand at 290,000 won. While Lotte Mart refused to give sales figure for its Big Bucket TVs, Homeplus said it sold 30 million units of its Xpeer. Both Lotte Mart and Homeplus said they do not have any plans for other low-end, self-branded TVs for now.

E-Mart officials said the company is hedging its bets by only making 50 million units available at first, followed by more and also larger screens and 3-D TVs.

“If we want to, we can even make our 3-D TVs in China,” an E-Mart official said. “We definitely believe we can lead the market.”


By Kim Hyung-eun, Kim Mi-ju [hkim@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이마트 “TV시장 독과점 깬다” … LED 32인치가 49만원

‘이마트 드림뷰’ 모레부터 판매

이마트가 32인치 LED TV를 시세의 약 60% 수준에 내놓고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양분하고 있는 국내 TV시장에 뛰어든다. 이마트는 시판되는 TV 중 최고 수준의 해상도인 풀 HD(1920*1080)급의 32인치 LED TV인 ‘이마트 드림뷰(Dream View)’를 49만9000원에 27일부터 판매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마트TV는 비슷한 사양의 삼성전자나 LG전자 TV보다 40% 정도 싸고, 중국 브랜드의 LED TV보다도 28% 정도 저렴하다. 이마트 드림뷰는 TV 생산량 세계 3위인 대만의 TPV사가 생산한다. 애프터서비스는 정보기술(IT) 전문업체인 TG삼보의 전국 100개 서비스센터에서 이뤄진다.

 ◆가격 거품 빠질까=이마트TV는 TV 가격의 거품 논란을 부를 전망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우리 가격이 정말 정직한 가격”이라며 “결국 국내 TV 가격이 어느 정도 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마트 TV는 1년여 전 최병렬 대표의 미국 방문이 발단이 됐다.

월마트·코스트코 같은 미국의 대형 할인점에서 품질 좋은 TV가 국내보다 훨씬 싸게 팔리는 것을 보면서 TV시장 진출을 결심한 뒤 태스크포스를 가동했다는 것이다.

 ◆품질은 믿을 수 있나=이마트는 올 초 고심 끝에 LCD 생산량 세계 1위인 대만의 TPV를 찾아냈다. 소니·필립스 같은 글로벌 TV업체 제품을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제조하고 있는 회사였다. 전 세계 TV 아웃소싱 시장의 20%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품질은 보증받고 있다는 것이 크게 작용했다. TV 생산에서 이마트는 기획, 디자인, 부품 선택을 담당했다. TPV 생산 이후에는 전국 각지의 산장과 바닷가를 돌며 테스트했다. 세계적 품질검사기관인 프랑스 BV의 평가까지 받았다.

 ◆한국판 ‘비지오’ 성공할까=이마트는 저가전략을 내세워 북미 LCD TV시장 1위에 올라선 비지오(VIZIO)를 모델로 삼고 있다. 비지오는 상품 기획과 디자인, 고객서비스에만 집중하는 대신 생산은 세계 각지의 제조업체에 맡기는 방법으로 가격을 확 낮춰 소비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마트는 앞으로 32인치 LED TV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한다. 32인치는 국내 TV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사양일 뿐 아니라, 2012년 말이면 아날로그 방송이 종료돼 디지털 TV로 바꾸려는 대체 수요가 많다는 것이다. 이마트는 이번에 5000대만 내놓지만 앞으로 생산 대수를 더 늘리는 한편 40인치 모델을 생산하는 것까지 검토하고 있다.

 문제는 소비자들이 삼성이나 LG 브랜드가 아닌 브랜드를 선택할 것인가 하는 점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삼성이나 LG가 코웃음을 칠지 모르지만 마음만 먹으면 3D TV도 중국에서 만들 수 있다”며 “가격 경쟁력이 월등하기 때문에 충분히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장담했다.

More in Industry

Robofork

Big business recoils at new legal legislation

Hyundai Mobis has developed a hydrogen-powered forklift

Asiana adapts passenger plane to carry more cargo

Eastar Jet CEO threatens to sue pilot union for libel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