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ngry wild boar wanders into traffic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Hungry wild boar wanders into traffic

테스트

More and more wild animals are wandering into residential areas, causing traffic problems and frightening Seoul residents.

Gangdong District Police said yesterday a wild boar assumed to be from one of Seoul’s nearby mountains to the east was killed after it collided with a moving car on the Olympic Expressway.

The police said the boar was killed immediately and no human injury was reported. The police said that the number of wild boar-related accidents including car accidents and crop damage have increased 4.5-fold in last two years. The police assumed that the boar wandered into the area because it couldn’t find food.

A 36-year-old woman surnamed Kim was heading home on the Olympic Expressway around 6:30 p.m., Monday, but suddenly saw a huge, black object to the left of her car. She stepped on the brakes quickly, but wasn’t quick enough, and hit the object. When Kim got out of the car she saw a 150-kilogram (331-pound) wild boar bleeding to death.

“I feel lucky that I didn’t hit other vehicles,” Kim said. “It’s kind of a surprise that the boar came down to this area - I mean it’s the middle of the city.”

The police said that many wild boars are appearing in Seoul in order to find food.

“As the temperature drops in fall and winter, more wild animals will come down to residential areas,” a Gangdong District Police official said.

“The number of reports of wild animal sightings tend to increase in the season.”

According to the National Emergency Management Agency, the number of wild boar sightings has increased, with 15 sightings in 2008, 27 in 2009 and 67 in 2010. The agency said it killed or captured 64 wild boars in Seoul in 2010.

“It’s very hard to control the population of boars,” an official of the emergency agency said. “They easily reproduce, producing as many as 10 piglets per year.”


By Song Ji-hye, Kwon Sang-soo [sakwon80@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뉴스]

도심까지 내몰린 `집 잃은` 멧돼지들

신고건수 2008년比 4.5배…"난개발로 서식지 침범"

지난 24일 서울 강동구 천호동 올림픽대로에서 김포공항 쪽으로 아반떼 승용차를 몰고 가던 김모(36.여)씨는 갑자기 눈앞에 나타난 시커먼 물체에 깜짝 놀랐다.

피할 겨를도 없이 이 커다란 물체를 들이받고 만 김씨는 차에서 내린 뒤 황당함을 감출 수가 없었다. 멧돼지였다.

성인 남성 2명의 몸무게에 육박하는 이 거구(150㎏)의 야생동물은 인근 야산에서 길을 잃고 8차선 자동차도로 한가운데까지 내려왔다가 차에 치여 즉사했다.

야생동물인 멧돼지가 최근 서울 도심과 대로변에까지 심심찮게 출현해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가운데 지난 수년간 멧돼지 발견 건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소방방재청에 따르면 지난해 10월까지 서울시내에 멧돼지가 나타났다는 119신고가 접수된 것이 67건, 이중 구조대가 출동해 사살·포획 등 처리한 경우가 64건이었다.

2009년에 접수된 신고가 27건, 2008년에는 15건이었던 것으로 집계돼 멧돼지 출현이 증가 추세인 것으로 드러났다. 2년새 4.5배로 늘어난 셈이다.

민가에 멧돼지가 나타나는 경우를 전국적으로 집계했을 때 2008년 197건, 2009년 308건에서 2010년 384건으로 완만히 증가추세에 있는 것에 비교하면 서울에서 출현빈도가 더욱 급격히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11월에는 청와대 인근 청운동 주택가에 몸길이 1m50㎝ 정도 되는 멧돼지가 나타났다가 경찰과 구조대에 쫓겨 북악산으로 달아나기도 했다.

또 삼청공원과 정릉동에서도 멧돼지가 발견·신고돼 포획되는 등 서울 도심까지 멧돼지의 활동영역이 넓어지고 있다.

소방방재청 관계자는 "관련 신고가 매년 꾸준히 늘고있는데 내부적으로는 `동물구조` 신고로 통합해서 수치를 집계할 뿐 따로 관리하는 체계가 갖춰지지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일선 직원들이 수기로 멧돼지 관련 통계를 적어서 출몰현황을 파악하고 있다. 곧 시스템을 개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멧돼지 개체수가 매년 30만마리 수준으로 일정하게 유지되는 가운데 난개발로 서식지가 사라지는 바람에 사람들과 접촉이 늘어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환경부 동물자원과 관계자는 "골프장 등을 건설하면서 산을 파헤치는 바람에 멧돼지들이 길을 잃고 민가로 내려오고 있다. 강원도처럼 산이 많은 지역에는 오히려 사람과 접촉하는 게 드물지만 서울이나 울산 등 도심에서 출현 빈도가 늘었다"고 말했다.

먹이가 크게 부족하지 않은데도 한번 길을 잘못 들어서는 바람에 민가까지 내려오게 되는 경우가 많다는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멧돼지가 산에서 사람을 마주치면 오히려 먼저 도망가는 경우가 많지만, 민가로 내려오면 낯선 환경에서 극도로 긴장하다보니 공격성이 높아진다. 살려고 버둥거리는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이런 출몰지역은 등산로 등 사람이 다니는 곳인 경우가 많아 수렵 등을 통한 개체수 조절이 어렵다는 것이 문제다.

환경부 관계자는 "최근 그린벨트를 해제하는 등 멧돼지 서식지가 줄어드는게 원인이다. 멧돼지도 알고보면 피해자"라고 말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Students across the country take CSATs amid surging virus cases

Disciplinary hearing for top prosecutor is postponed

It's over!

After CSATs, students mustn't go wild, says gov't

Fire in Gunpo kills four but finds an on-the-spot hero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