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bing damage by wild boa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urbing damage by wild boars

Wild boars are turning into a major nuisance. They cause damage to fields and crops and even threaten the lives of people. A wild boar suddenly appeared on the traffic-heavy Olympic Expressway in Seoul in broad daylight and was hit by a car. Fortunately, the collision did not result in any casualties, but it could have led to a deadly traffic accident. Based on its wet fur, the boar was suspected to have crossed the Han River after coming down from Mount Acha in northeastern Seoul. We may have to put up “Beware Wild Boar” signboards on roads expected to be overrun with animals.

Farm damage from wild animals has been on the increase.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Environment, cost of damages from wild animals surged to 13.2 billion won ($11.7 million) last year from 12.7 billion won in 2009. Among them, wild boars are the biggest headache, accounting for 6.3 billion won worth of damage. As a result of sudden encounters with wild boars, people are injured or even die. In Changwon, South Gyeongsang, a hunter died after being bitten by a wild boar last August. In another case, a driver was killed while trying to evade a boar on a road in Eumseong, North Chungcheong.

Wild boars frequently appear, and their numbers have drastically increased. Wild boars can breed starting at two years of age, bearing five to eight piglets at a time. To make matters worse, they have no predators that can contain their breeding.

A major culprit in the remarkable increase of wild boars in Korea is urban sprawl. Due to accelerated development across the country, the boars’ habitat has become limited, and the animals naturally come down to populated areas in search of food.

The authorities should come up with preventive measures to lessen potential damage to farms and people. Since last year, the environment ministry has authorized a group of licensed hunters to kill up to six wild boars each from the past limit of three. But that is not enough. According to a survey by the National Institute for Biological Resources, there are 3.7 to 4.6 boars per 100 hectares.

Therefore, the authorities must increase the number of professional hunters to curb the dramatic increase of wild boars, including extension of the hunting period in particularly dangerous areas. They must also figure out how to provide a better habitat in the wilderness for boars so that they will not have to invade residential areas in search of food.


야생 멧돼지가 극성이다. 농작물 피해는 물론이고 도심에까지 출몰해 인명 피해를 야기하는 등 사회문제로 대두될 정도다. 그제 오후엔 서울 올림픽대로에 출현한 멧돼지가 승용차에 치여 즉사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멧돼지와 충돌한 차량이 부분 파손되는 정도에 그쳤지만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순간이었다. 멧돼지가 물에 젖어 있었던 걸로 미루어 아차산에서 내려와 한강을 건넜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이제 서울 도심 어디도 멧돼지로부터의 안전지대가 아닌 셈이다.
멧돼지 등 야생동물에 의한 농작물 피해는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다. 환경부에 따르면 2009년 127억원이었던 피해액이 지난해엔 132억원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멧돼지에 의한 피해(63억원)가 가장 크다. 인명 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다친 사람은 부지기수이고 심지어 사망자까지 나오는 판이다. 지난 8월 경남 창원에서 엽사(獵師)가 멧돼지에 물려 숨졌고, 지난해 충북 음성에선 도로에 출몰한 멧돼지를 피하려던 운전자가 숨지는 사고가 있었다.
멧돼지가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출몰하는 1차적 이유는 개체 수 급증이다. 전국에 걸쳐 서식하는 멧돼지는 생후 2년이면 새끼를 배고 한번에 5~8마리의 새끼를 낳는 등 번식력이 왕성한 반면 번식을 억제하는 천적은 없는 형편이다. 개발로 인한 서식지 단절도 한 요인이다. 먹잇감이 부족해지고 살 곳이 마땅치 않은 멧돼지들이 사람 사는 곳까지 밀려 내려오고 있는 것이다.
멧돼지 피해를 줄이려면 포획 확대 등 적극적인 예방책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 환경부가 지난해 엽사 한 명이 사냥할 수 있는 멧돼지 숫자를 3마리에서 6마리로 늘리는 등의 대책을 내놨지만 그런 정도로는 미흡하다. 국립생물자원관 조사에 따르면 국내 멧돼지 서식 밀도는 100ha 당 3.7~4.6마리로 적정치의 3~4배 수준에 이른다. 이를 적정 수준으로 끌어내릴 때까지 멧돼지 수렵장 개설 확대, 멧돼지 전문 엽사 양성, 피해 예상지역 수렵기간 연장, 야간 사냥 허용 등 특단의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 아울러 멧돼지 서식 환경 보존에 대한 고민도 뒤따라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