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daunting challenge for Park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daunting challenge for Park

Independent candidate Park Won-soon’s defeat of his ruling-party rival in the Seoul mayoral election opens a new chapter in Korea’s modern political history. It marks rising civilian power, a weakening of mainstream party politics and the prospect of more structural change in the political landscape ahead of next year’s general and presidential elections.

The Grand National Party was dealt a heavy blow by its loss as its candidate crumbled in the face of a relatively unknown and untested civilian activist. But the outcome underscores the extent of public dissatisfaction against the ruling power. The Blue Hous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should all heed voters’ unambiguous warning.

The government has been criticized for its lack of connection with the public since it took power, but it remains cold and distant. Most of those who voted for Park effectively issued a no-confidence verdict on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The GNP’s impotence is lamentable, especially as it still has 16 months left in office. During this period, state governance should not be shaken just because the ruling force has weakened. The president and government should pay closer attention to the public, and the GNP must quickly overcome factional rivalries and demonstrate its united leadership. At the same time, the president needs to climb down from his high horse, dispel his self-delusions about the government’s unimpeachable ethics and realize there is no justification for a lame-duck ruler.

However,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Party should be equally humbled by the recent electoral result. It faces a bigger challenge as well as the shame of failing to put forward a candidate from within its own ranks for the mayoral race. DP leaders had to look thrilled at learning of Park Won-soon’s victory, but a sinking feeling would no doubt have been felt by many members and party supporters.

Seoul’s new mayor also cannot afford to be over the moon about his new appointment. Citizens have watched his rise with high expectations but also anxiety. His supporters may be excited about the turning tide in the Seoul administration, but conservatives are skeptical. Even those who voted for him are unsure of his leadership capabilities. Now, Park represents the people of Seoul, or at least 53 percent of them. This will call for greater discretion on sensitive ideological issues and the ability to withstand pressure from radical liberal forces in the name of stability.


시민단체(NGO) 출신 무소속 박원순 변호사가 서울시장에 당선됐다. 한국정치사에 전례가 없었던 사건이다. 정당정치에 대한 시민의 경고다. 한국 NGO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 내년 총선·대선으로 이어지는 정치의 계절에 태풍을 예고한다.
이번 선거 결과를 가장 뼈저리게 받아 들여야 할 곳은 한나라당이다. 집권여당이 낸 후보가 무소속 시민단체 대표에게 졌다. 집권세력에 대한 국민적 불신이 얼마나 뿌리 깊은지를 가늠할 수 있는 선거결과다. 청와대와 정부, 여당 모두 반성해야 한다. 청와대와 정부에 대해선 집권초기부터 소통부족이란 비판이 끊이지 않았지만 지금까지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박원순을 찍은 사람들 중 대다수는 이번 선거를 이명박 정부에 대한 심판이라 생각한다.
집권여당의 무기력은 국가적 불행이다. 정파적 이해를 떠나 집권여당은 국가를 운영해가는 중심세력이다. 아직 1년 4개월이란 집권기간이 남았다. 집권세력의 무력화로 국정이 표류해선 안 된다. 청와대와 정부가 국민의 소리에 더욱 귀를 기울이고, 집권 한나라당이 계파를 초월해 화합하고 단결하는 모습을 보임으로써 국정의 중심을 잡아야 한다. 대통령부터 “도덕적으로 완벽한 정권”이라 “레임덕이 없다”는 자기만의 인식부터 버려야 한다.
한나라당의 추락이 민주당에겐 ‘강 건너 불’이 아니다. 사실 내부적으로 더 복잡한 숙제를 떠안은 쪽은 민주당이다. 민주당은 제1 야당이면서도 후보를 내지 못했다. 당 지도부는 박원순 후보를 적극 지지했지만 당원들이나 민주당 지지자들은 그렇게 적극적이지 않았다. 아무리 ‘야권연대’라는 명분이 좋다 해도 후보를 내지 못하는 불임(不姙)정당은 비정상이다.
가장 기뻐해야 할 박원순 신임 시장의 어깨도 가벼울 수 없다. 그의 당선을 보는 서울시민의 마음 속엔 기대와 불안이 교차한다. 그를 지지한 사람은 기대감이 크겠지만, 나 후보를 찍은 유권자들에겐 불안감이 앞선다. 평생 진보 NGO 활동에만 몸 바쳐온 박 시장이 과연 서울시장이란 막중한 공직(公職)을 잘 수행할 수 있을지 의아해한다.
박 시장은 이제 특정 NGO나 정치집단의 대표가 아니라 서울시민의 대표다. 반대표를 던진 유권자의 마음도 헤아리며 시정을 펼쳐야 한다. 특히 이념적으로 민감한 문제에 신중해야 한다. 그에게 투표한 사람 중 상당수는 그가 그간 연대했던 급진적 성향의 NGO나 정당들에 휘둘릴까 우려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