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get fat eating your own word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get fat eating your own words

Autumn is the season of clear skies and fat horses. It is true that the autumn sky is clear and blue, but the politicians are getting fat this season, and we need to go back to China to understand the reason.

In 1943, during the Sino-Japanese War, Mao Zedong criticized Chiang Kai-shek for “getting fat on his own words.” Chiang promised to attack Japan using the alliance between the Chinese Nationalist Party and the Communist Party of China but had his forces seize the Communists instead. But the expression, “get fat on one’s own words” was not Mao’s creation. It was born in the Warring States Period (403-221 B.C.).

Duke Ai of the state of Lu was not pleased with Minister Meng Wu Bo because he was boastful and never took responsibility for his words. One day, the duke held a banquet, and in attendance were Meng and another minister named Guo Chong. Guo was overweight and a favorite of the duke, so Meng was jealous of him. To insult Guo, Meng asked, “What do you eat that makes you so fat?” Before Guo could respond, Duke Ai said, “He always eats his own words. How can he not get fat?” Meng may have been rude, but he had enough sense to realize that the duke was mocking him.

In present day, politicians in Korea are getting fat with their frequent empty promises. This tendency has continued even over important national affairs such as the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Those who had described the FTA as a “survival strategy for the nation” when they were in power changed their words after becoming the opposition and now criticize the deal as a “treacherous negotiation.”

Duke Ai was actually referring to the wisdom of King Tang of the Shang Dynasty. The king said, “Come and help me and the rewards will all be yours. I will never eat my words” as he set out to overthrow the tyrant Jie of Xia.

Johns Hopkins University Professor Francis Fukuayma made a modern interpretation of King Tang’s words: “Social capital is an instantiated informal norm that promotes cooperation between individuals.”

When politicians eat their own words, they destroy the social capital that helps them advance toward a mutual purpose. And as we saw during the mad cow crisis, it comes at a great cost. It is truly pathetic that politicians cannot learn even after the lesson of past elections. If they keep on eating their words, they might as well eat up their political careers.

The writer is the J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Hoon-beom



바야흐로 천고마비(天高馬肥)의 계절이다. 그런데 하늘 높은 건 맞지만 말 대신 살찌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정치인들이다. 이유를 설명하자면 장소를 옮기고 시간을 거꾸로 돌려야 한다.
중일전쟁 때인 1943년 마오쩌둥은 장제스에게 “말을 먹고 살이 쪘다(食言而肥)”고 호되게 비난한 적이 있다. 국공합작(國共合作)을 통해 항일전쟁을 수행하기로 약속해놓고도 45만 대군을 풀어 공산당군을 포위했다는 이유에서였다. 이 ‘식언이비’란 말이 마오의 창작품은 아니다. 좀더 거슬러 올라가 보자.
춘추전국시대다. 노나라 '애공'은 '맹무백'이라는 대신이 영 못마땅했다. 자신이 한 말에 책임지는 법 없이 늘 허풍만 늘어놓았기 때문이다. 어느 날 애공이 베푼 연회에 맹무백과 함께 '곽중'이라는 대신도 참석했다. 곽중은 매우 뚱뚱했는데 애공의 총애를 받았으므로 맹무백은 그를 몹시 시기했다. 맹은 곽을 모욕 줄 생각으로 물었다. “무얼 먹고 그리 살이 찌셨소?” 그러자 곽중 대신에 애공이 이렇게 대답했다. “말을 많이 먹으니(食言) 어찌 살이 찌지 않겠소.” 식언은 잘해도 맹무백이 눈치가 아주 없는 사람은 아닌 듯하다. 애공이 자신을 비꼬아서 한 말임을 금새 알아채고 식은 땀을 흘렸다고 역사는 전한다.
이 땅의 정치인들도 이런 식언을 일삼으니 자신들은 살찌지만 백성들은 혼란스러울 뿐이다. 한미 FTA 같은 중대사를 놓고도 말이다. 양당의 대표란 사람들부터가 집권 시에는 '국가 생존전략'이라고 했다가 야당이 되고 나선 '매국협상'이라고 헐뜯는다.

그 틈을 불순한 유언비어가 슬쩍 파고든다. "멕시코는 FTA로 상수도가 민영화된 뒤 수도요금이 네 배 넘게 올라 빈민들이 빗물을 받아먹으려 하는데 그것마저 법으로 금지시켜 목말라 죽을 지경"이라는 헛소문 말이다. 이러니 백성들은 불안하다.
애공 또한 선인의 말을 인용한 것이다. ‘식언’이란 은나라 '탕왕'이 포악무도한 하나라 '걸왕'을 정벌할 때 쓴 말이다. “백성들이여 나를 도우라. 그러면 공은 그대들에게 돌아갈 것이다. 나는 절대 식언하지 않겠다.” 그리고 탕왕은 그 약속을 지켰다.
프랜시스 후쿠야마 존스홉킨스대 교수는 탕왕의 말을 현대적 버전으로 바꿔놓았다. “사회적 자본은 사람들이 신뢰를 바탕으로 함께 협력할 수 있는 능력이다.” 정치인들의 식언은 공동의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사회적 자본을 허문다. 또 광우병 파동 때 경험했던 것처럼 많은 비용을 치르게 한다. 하지만 지난번 선거를 보고도 못 배우는 그들이 딱할 뿐이다. 자신의 식언이 결국 자기의 정치생명까지 먹어 치운다는 사실 말이다.
이훈범 중앙일보 J 에디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