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time for factional wrangling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time for factional wrangling

Calls for change within the Grand National Party have been getting louder as its struggles with a plunging approval rating. Twenty-five representatives from the ruling party have submitted a letter to the president and party demanding reform. Party head Hong Joon-pyo proposed selling off the headquarters building in Yeouido, central Seoul, and the executive committee plans to discuss a reform bill that suggests, among other measures, selecting proportional representatives through public bidding. The Blue House is also precipitating a reshuffle. Despite these overtures, however, the GNP’s reform steps are getting little attention because of a perceived lack of sincerity.

The list of proposals presented to the Blue House more or less reflected the feelings of the public. Following the GNP’s defeat in the recent Seoul mayoral by-election, President Lee Myung-bak said he would take to heart the message that the younger generation had sent through their votes. Yet he continued his practice of issuing revolving-door appointments - shifting officials from public to private sector positions and vice versa - and insisted that his administration was ethically impeccable despite a number of his aides having been charged in relation to a corruption scandal. The president’s standoffish attitude towards political affairs and conflict also came under criticism.

Meanwhile, after reading the request for reform from 25 members of the party, Lee is said to have remained silent, while the Blue House made known its displeasure at their decision to criticize the president while he was out of the country. The reform drive seems stuck in neutral due to this lack of urgency among the ruling party, which cannot come to a consensus on the direction for change. Such problems are not limited to individuals or factions but rather the entire conservative camp. To head off a crisis of governance, the powers that be must find some common ground and, hopefully, the reshuffle and appointments slated for later this week will be a good start.

Former GNP Chairwoman Park Geun-hye should use her clout to spearhead party reform. Hong, who is advocating moving headquarters to a more publicly accessible location, lacks the qualities to lead such a reform drive.

But first, the party must overhaul fundamental problems, such as the way it chooses election candidates. It must also curb the continuous factional wrangling, as it now has a bigger battle on its hands. All of the members must learn some humility and not put themselves before the party.


쇄신파 ‘대통령 반성’촉구 서한 내부선 비판, 청와대는 불쾌감 각개약진과 사분오열론 안 된다
한나라당 내에서 쇄신과 개혁의 목소리가 높다. 초선의원 25명이 쇄신을 요구하는 공개서한을 대통령과 당에 제출했다. 홍준표 대표는 여의도 중앙당사를 없애겠다고 한다. 최고위원회는 비례대표를 국민공모제로 뽑는 개혁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청와대도 미뤄온 조직개편을 서두르고 있다. 그런데 이런 요란한 몸부림이 공허하게 들린다.
쇄신파들이 청와대를 향해 요구한 쇄신의 내용들은 대체로 여론을 반영한 것으로 평가된다. 대통령이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한 대목도 공감이 간다. 대통령이 서울시장 선거 직후 ‘젊은 세대들의 뜻을 깊이 새기겠다’고 말하면서도 문제의 회전문 인사를 강행한 대목이나, 측근들의 비리가 터지는 와중에 ‘도덕적으로 완벽한 정권’이라고 자부한 대목 등은 이미 본지에서도 ‘여론 불감증’이라 지적했었다. 대통령이 여의도 정치를 혐오하고, 국정현안을 둘러싼 여야의 갈등을 강 건너 불 보듯 논평만 하는 태도 역시 비판 받아 왔다. 이런 맥락에서 청와대의 반성과 인사쇄신을 촉구한 목소리는 옳다.
그러나 이런 외침이 공허하게 들리는 것이 힘이 실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쇄신에 서명한 의원이 25명에 불과한 것에 우선 맥이 빠진다. 쇄신의 주체가 되어야 할 대통령이 편지를 보고 받고 “아무 말씀이 없었다”고 한다. 이에 더해 “대통령이 국가이익을 위해 해외에 머물고 있는 동안에 이런 방식으로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유감이 아닐 수 없다”는 청와대의 반응에선 오히려 불쾌감이 읽혀진다. 한나라당내에서도 일부 친이(親李) 의원들 중심으로 “또 연판장이냐”는 비아냥이 나오고 있다.
이런 양상이니 쇄신에 동력이 붙을 까닭이 없다. 집권여당이 심각한 위기감을 공유하지도 못하고, 쇄신의 방향성을 제대로 합의하지도 못한 가운데 각개약진(各個躍進)하는 모양새다. 서울시장 선거 참패에서 충격을 받은 의원들이 제 살 길을 찾아 사분오열(四分五裂)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나라당이 직면한 위기는 특정 정치인이나 정파의 위기가 아니다. 이 나라 보수세력의 위기다. 더 크게 보자면 국정의 위기이자 국가적 위기다. 쇄신파 의원만으론 부족하다. 한나라당과 보수 집권세력 모두가 똘똘 뭉친 쇄신이 필요하다. 우선 청와대가 개혁과 소통에 적극 나서야 한다. 우선 이번 주로 예고된 청와대 조직개편과 인사서부터 쇄신의 모습을 보여야 한다.
한나라당에서는 박근혜 전 대표가 적극 나서 쇄신의 바람을 이끌어야 한다. 홍준표 대표는 엉뚱하게도 전경이 둘러싸고 있어 ‘불통(不通)의 상징’이 되었다며 중앙당사를 없애겠다고 한다. 그런 지엽적인 이벤트로 민심이 변하는 것이 아니다. 지역구 공천과 같은 본질적인 문제에 개혁의 칼날을 들이대야 한다. 사람이 바뀌어야 당이 바뀐다. 당내 계파간 지분싸움 할 때가 아니다. 현역 의원들도 공천에 연연하지 않는 자기희생을 보여야 국민들이 믿어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