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rsuing economic ties with China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Pursuing economic ties with China

Taiwan benefits far more than China from the Economic Cooperation Framework Agreement, a kind of free trade agreement with China that was signed in June 2010. Thanks to reduced tariffs and other trade barriers, Taiwan raked in a surplus of $86 billion in trade with the mainland last year. China is well aware that the deal is a far bigger boon to Taiwan since the mainland offers greater market openings, yet Beijing has agreed to the pact with a long-term view.

Free trade agreements often carry strategic meaning beyond just a business calculation. When the U.S. Congress ratified the free trade agreement with Korea, the deal was highlighted for pushing the two countries’ bilateral defense alliance to an economic alliance. Now that the pivotal Seoul mayoral by-election is over, legislators from both sides have returned to the political ring and are clashing over the ratification of the Korea-U.S. FTA. The yardstick used to decide whether to approve the pact should be simple. It should be addressed as an issue that concerns the future of the country’s security and economic prospects. National interests should decide the matter, not political math.

Once we wrap up the free trade agreement with the United States, we should move on to the next stage. We must study a similar tariff-free market opening and trade pact with the world’s second-largest economy. China is our biggest trade partner, with bilateral trade topping $200 billion last year. The amount exceeds last year’s combined trade with the United States and Japan. Our entire economy depends on how we steer and manage trade, business and our economic partnership with China.

From an economic view, China should come first in economic partnership. The Chinese leadership is fortunately eager to formulate a free trade arrangement with Korea. President Hu Jintao and Prime Minister Wen Jiabao have several times proposed initiating talks on a bilateral free trade agreement.

But it remains unclear if the Seoul government has given serious thought to the issue. According to Beijing sources, the Chinese government has repeatedly requested that President Lee Myung-bak visit Beijing to discuss the matter and declare the formal opening of FTA talks within the year. But the Seoul government has been shying away from the talks, citing a tight schedule. But strangely, President Lee Myung-bak seems to have time to travel to many other countries.

-ellipsis-



“대만이 ‘양안 FTA’로 막대한 무역흑자를 보고 있다는 사실을 우리도 잘 알고 있다.” 최근 사석에서 만난 중국 외교관이 한 말이다. 실제로 ‘양안 FTA’로 불리는 경제협력기본협정(ECFA) 덕분에 대만은 중국을 상대로 지난해에만 860억달러의 흑자를 챙겼다. 그럼에도 중국은 통합이라는 긴 안목에서 양안 FTA를 바라본다고 한다.

이처럼 FTA는 동맹이라는 전략적 의미를 지닐 때가 종종 있다. 미국 의회에서 한·미 FTA 관련 법안이 통과되자 “한·미 군사동맹이 경제동맹 수준으로 확대됐다”는 평가가 나온 것도 그런 맥락일 것이다. 서울시장 선거가 끝나고 이제는 한·미 FTA의 국회 비준 문제가 최대 쟁점이 됐다. 하지만 판단 기준은 의외로 단순할 수도 있다. 대한민국의 안보와 경제영토 확대라는 장기적 국익의 관점에서 보면 될 일이다. 당리당략으로 접근하는 태도는 금물이다.

한·미 FTA가 매듭되면 또하나의 큰 숙제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한·중 FTA다. 사실 중국은 우리의 1위 교역상대국이다. 지난해 양국 교역규모는 2000억달러를 돌파했다. 지난해 한·미와 한·일 교역액을 합친 액수보다 더 많았다. 그만큼 이제는 중국과의 경제·무역 관계를 안정적으로 관리하느냐에 우리 경제의 사활이 걸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각도에서 경제동맹 상대를 논한다면 우선적으로 검토할 대상은 중국이다. 다행히 중국 지도부는 한·중 FTA에 적극적이다. 후진타오(胡錦濤)국가주석과 원자바오(溫家寶)총리는 기회 있을 때 마다 한·중 FTA를 조속히 추진하자고 제안해 왔다.

그런데 이 문제를 다루는 한국 정부는 분명한 전략이 있는지 의문이 든다. 베이징의 소식통에 따르면 연내 FTA 협상 개시 선언을 바라는 중국 정부는 이명박 대통령의 방중을 수차례 요청했다고 한다. 그러나 우리 정부는 "일정이 안 맞는다"는 이유로 계속 외면하고 있다. 대통령의 잦은 해외 순방을 보면 시간이 없는 것 같지는 않다.

-중략-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