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only choice is to change yourself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only choice is to change yourself

A person does not change. The DNA you inherit does not allow your personality to change easily, even if the environment in which you are raised does. And the older you get, the narrower your mind becomes. The lazier, more foolish and greedier you are, the harder it is to change.

Sometimes, people are transformed after a great ordeal, but that is not the case for everyone. Before Adolf Hitler died, he said that he regretted having too much sympathy. It was a bizarre statement for someone who ordered the execution of millions of Jews as well as 70,000 mentally and terminally ill patients in Germany.

The power of religion may be able to change the personality, but that is also very rare, and the transformation may only be temporary. Usually, it is only a matter of time before the person returns to the original state as programmed by their DNA. As one African proverb says, “You pray for food, and when you get it, you forget about God.” There is a similar saying in the West: “Danger past, God forgotten.”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enjoyed its triumph after winning election by a big margin. But it faced a serious crisis after making some of its first nominations and appointments for key positions. In short, the cabinet was filled with people who shared religious, academic, regional and financial connections with the president, and the ruling party’s candidate nominations were also based on similar criteria. This made citizens furious.

In short, the Lee administration experienced an ordeal and confronted a number of obstacles. Administration officials have repented their mistakes and professed regret, but like a human hard-wired to be a certain way, not much has changed. The “revolving door of appointments” is still turning in the same place and the administration still uses absurd ethical standards.

Yet, it is even more sickening to think about the people who will be left behind after the administration leaves office. They are not likely to change even a bit. They will only blame their predecessors and their solutions will be out of focus. After all, people don’t change.

As Confucius once said, “I have never found a single person who could see his own faults.” But Mencius seemed to have higher hopes for humanity. He said: “If you try to control yourself but can’t, you should reflect on your own senses.” I agree with Confucius, but Mencius has a point. He is essentially saying that it is you who should change yourself.

*The writer is the J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Hoon-beom


사람은 변하지 않는다. 부모, 부모의 부모 그리고 그들의 앞선 부모들로부터 물려받은 우리의 강고한 DNA는 환경에 따른 인성의 변화를 좀처럼 용납하지 않는다. 나이가 많을수록, 그릇이 작을수록 그렇다. 게으를수록, 어리석을수록, 욕심이 많을수록 더욱 그렇다.
큰 시련을 겪으면 달라진다고들 하지만 턱도 없다. 히틀러가 죽기 전에 남긴 말이 이랬다. “내가 너무 인정 많았던 게 후회돼.” 수백만 명의 유태인은 말할 것도 없고 독일 국민 중 정신질환자와 불치병자 7만명을 처형하라고 명령한 사람의 엽기적 후회다.
신앙의 힘이 사람을 바꿔놓을 수 있다지만 이 또한 드물다. 때론 시련 앞에서, 때론 신 앞에서 달라지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그때뿐이다. DNA가 명령한 자리로 원위치 되는 건 시간문제니까 말이다. 누렁이와 요크셔테리어가 결국 다를 바 없는 개이듯, 그러한 인간의 속성은 동서고금을 구별하지 않는다. 아프리카 속담에 이런 게 있다. “밥을 달라고 기도해서 밥을 얻으면 신은 잊는다.” 이것은 그대로 서양 속담으로 치환될 수 있다. “위험이 지나가면 신은 잊혀진다.” (바보들은 이 대목에서 한국 속담엔 비슷한 게 뭐가 있을까 찾는다.)
압도적 표차의 승리로 의기양양하던 이 정권을 한 순간에 눈보라 치는 살얼음판으로 내몬 것은 ‘인사(人事)’였다. 쉽게 말해, ‘지들끼리 노는 인사’였다. 이른바 ‘고소영·강부자’ 내각에 국민들은 분노했고, 집권여당의 판박이 공천에 국민은 폭발했다.
정권 초부터 그런 시련을 겪고, 정권이 끝나가는 지금까지 반성문도 여러 번 쓰고 눈물도 여러 번 보였음에도 바뀐 게 없다. 인사 회전문은 내내 같은 자리서 돌고 있고, 기준이 남다른 도덕성의 화살은 여전히 엉뚱한 방향을 가리키고 있다.
더욱 못 봐줄 것은 정권이 끝난 뒤에도 남을 사람들이다. 역시 터럭 하나 변하지 않았다. 대신 늘어놓는 게 앞사람 탓이다. 그러니 변화의 해법이라고 내놓는 게 늘 봉창 두드리는 소리다.
동서고금이 다르지 않다. 공자도 이미 이렇게 말했다. “내 지금까지 스스로 허물을 돌아보는 사람을 보지 못했다.” 사람은 변하지 않는단 얘기다. 하지만 후배 맹자는 그래도 희망을 잃지 않는다. “다스리려 해도 다스려지지 않으면 자신의 지혜를 반성하라(治人不治反其智).” 나는 공자에게 한 표를 던지지만, 맹자 말을 굳이 요즘 말로 바꾸면 이렇게 된다. “변해야 할 건 바로 너거든!”

More in Bilingual News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ok in the mirror (KOR)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The grim reality of Covid control (KOR)

The question of pardon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