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 jumps on TPP bandwag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Japan jumps on TPP bandwagon

Japanese Prime Minister Yoshihiko Noda announced that Japan will take a leadership role in the Trans-Pacific Partnership (TPP) regional free trade talks at the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summit in Honolulu.

The framework of a colossal multilateral free trade accord has been laid, with Japan joining the talks along with the U.S., Australia, Vietnam and Peru. The marriage of the world’s largest and third-largest economies will create a free trade zone that is without precedent.

Noda’s resolution comes after Korea has been pushing forward with a number of free trade accords. Thanks to such agreements with Europe and the U.S., domestic companies can sell their products tariff-free in the two major markets that take up 40 percent of all global exports.

Japanese media have been highlighting the progression of the deals, while also demanding that Tokyo be more aggressive in pursuing multilateral free trade talks in a bid to end the country’s lost decades of economic stagnation. Japan wants to divorce itself from the Galapagos Syndrome, or its estrangement from the outside world caused by it having doggedly stuck to its own ways of doing things. It remains uncertain whether the latest move will yield results, however. As was the case with Korea, the agricultural sector could step in with protesting voices and lead the trade talks into a protracted stalemate. Japanese farmers are vehemently opposed to Japan joining the TPP, which they claim would kill the local agricultural industry. Many in the opposition Democratic Party have also threatened to block the deal if agricultural talks break down.

Japan has shown its resilience to foreign threats in the past, such as when its leaders enacted the Meiji Revolution to strengthen the country after U.S. Commodore Matthew C. Perry arrived on the shores of Tokyo with large warships demanding the opening of Japanese ports. After they were struck down with atomic bombs and defeated in the Second World War, the Japanese accelerated their efforts toward industrialization and democracy to turn their country into one of the world’s largest economies.

They may be hoping to accomplish another revolutionary miracle through the multilateral free trade platform. Japan is precipitating talks with the EU for a free trade deal, but Korea will lose its edge in the free trade accords if Japan successfully jumps on the TPP bandwagon. So the question is: What does the opposition hope to gain by blocking the Korea-U.S. FTA?


일본의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총리가 다자간 자유무역협정(FTA)인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협상에 참여하기로 선언했다. 미국·호주·베트남·페루에다 일본까지 가세한 TPP가 실현되면 엄청난 파장을 낳게 된다. 경제 규모 1위와 3위가 포함된 세계 최대의 자유무역지대가 출현하기 때문이다. 노다 총리의 결단은 한국에 자극 받은 것으로 보인다. 한국이 한·EU FTA에 이어 한·미FTA까지 맺으면 전세계 수출 시장의 40%와 관세 없는 교역이 가능해 진다. 반면 일본은 그 절반에 그치는 현실이다. 일본 언론들이 우리의 FTA 협상을 실시간 중계하며 일본의 TPP 참여를 강도 높게 주문해온 것도 이 때문이다.
일본의 TPP는 ‘잃어버린 20년’을 수출로 돌파하려는 포석으로 보인다. 또 자신의 표준만 고집함으로써 고립을 자초한 ‘갈라파고스 신드롬’에서 벗어나기 위한 승부수나 다름없다. 물론 일본의 TPP 참여가 성공할 지는 불투명하다. 한·일 FTA 협상 실패에서 보듯 치명적 걸림돌인 농업으로 인해 과연 TPP 협상을 완주해낼 지 의문이다. 일본의 전농(全農)은 “TPP에 가입하면 농업은 다 죽는다”며 압박하고 있다. 집권 민주당 안에도 “협상을 해보되 말이 안 통하면 그만두자”는 중도하차론(中道下車論)이 만만치 않다.
일본은 외부 충격을 통해 내부 혁신을 성공시킨 역사적 경험을 갖고 있다. 1853년 도쿄 앞바다에 나타난 미국 페리제독의 ‘흑선’을 계기로 메이지 유신(明治維新)을 통해 근대국가로 탈바꿈하는 데 성공했다. 패전 이후에는 ‘제2의 흑선’인 맥아더 사령부를 거치면서 민주주의와 자본주의의 꽃을 피웠다. 이런 역사적 데자뷰로 인해 TPP를 ‘제3의 흑선’으로 접근하려는 일본의 의도가 엿보인다. 이미 일본은 일·EU FTA협상 속도를 올리고 있다. 여기에다 일본이 TPP까지 참여하면 한국의 FTA 선점효과는 희석돼 버린다. 이런 역사적 격변기에 야당들은 한·미 FTA 비준을 방해하고 있다. 우리는 그들의 역사의식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