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give up our edge in trad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give up our edge in trade

Tensions over economic issues have begun to rise in the Pacific. The stage is a multilateral free trade pact, the Trans-Pacific Partnership, and complicated negotiations between nations are likely to ensue.

U.S. President Barack Obama declared last year that his country would join the trade talks. And last week during the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summit in Honolulu, Japanese Prime Minister Yoshihiko Noda announced that Japan will join the bandwagon. If the talks materialize, they will create a free trade zone of unprecedented scale that would encompass more than 70 percent of the global economy.

Given the scale of the project, China does not want to be ostracized from the talks. As Chinese officials have been mainly focused on a regional free trade pact with the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they fear a renewed alliance between the U.S. and Japan could undermine China’s economic power in the region.

Korea, which has been a leader in striking free trade accords with other countries for the last decade, has no reason not to join the TPP. If the framework takes root, all member economies will benefit.

Should China want to join, the United States and Japan should not attempt to exclude it from the TPP. The reason is simple: A free trade accord should maximize reciprocal economic benefits and should not be an instrument of geopolitical leverage among powerhouses.

Yet if China wants an invitation, it must also be ready to accept the rules of free and fair trade. It must commit to protecting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and put an end to artificial currency manipulation.

The forces opposing the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and other free trade deals in our country should take notice of the remarkable global current. The world is battling hard to get ahead in the free trade game. It would be foolish to give up on our edge in the contest because of immediate political interests.

Korea stands to benefit from the TPP. If it is successfully established, we will not have to go through the tiring process of individual talks with Japan and China over free trade pacts because a common set of free trade principles and rules in the Pacific could replace bilateral deals.

We hope that the U.S., Japan and China will not become embroiled in disputes over economic influence in the region and instead work together to develop an effective and beneficial free trade agreement. This would be the best outcome for all countries involved.


마침내 올 것이 왔다. 자유무역협정(FTA) 시대를 맞아 경제영토를 둘러싼 태평양 연안 국가들의 신경전이 불을 뿜고 있다. 복잡한 합종연횡(合從連衡)과 이합집산(離合集散)이 시작될 조짐이다. 그 중심에는 모든 상품의 관세를 완전히 철폐하자는 높은 단계의 FTA인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이 자리잡고 있다.
지난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 이어 지난 주엔 일본의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총리가 TPP협상 참여를 선언했다. TPP가 실현되면 세계 경제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거대한 자유무역지대로 자리잡게 된다. TPP가 가시화되면서 중국이 “왜 우리는 TPP에 초청하지 않느냐”며 견제하고 나섰다. 아세안(ASEAN)과 FTA를 시작으로 중화(中華) 경제권 구축에 주력해온 중국으로선 미·일이 TPP로 자신을 포위하는 게 아니냐는 위기감이 묻어난다.
FTA 선발주자인 한국이 TPP에 참여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오히려 적극 반겨야 할 입장이다. 태평양 연안에 FTA가 뿌리내리면 모든 참여국가들이 그 혜택을 누릴 것이기 때문이다. 중국이 TPP에 참여할 의사가 있다면, 미국과 일본도 중국을 인위적으로 배제해선 안 된다고 본다. FTA는 상호 이익의 균형을 위한 지렛대이지, 강대국들의 패권(霸權) 확보 수단으로 변질돼선 안되기 때문이다.
다만 중국이 TPP에 초대받으려면 사전에 ‘자유롭고 공정한’ 게임의 룰을 받아들일 준비를 마쳐야 할 것이다. 특히 지적재산권을 보장하고 인위적인 환율조작을 중단하는 조치는 반드시 필요하다.
우리는 미·일과 중국이 경제영토 신경전을 넘어서서 TPP를 적극 포용하는 대국적(大局的) 자세를 보여주길 기대한다. TPP가 현실화되면 한국도 번거로운 한·중, 한·일 FTA 협상을 건너뛸 수 있다. 태평양 연안에 FTA 규칙이 공통적으로 적용되면 굳이 양자간 협정을 추진할 이유가 사라진다.
이제 야당과 FTA 반대 진영도 TPP를 둘러싼 시대적 조류를 똑똑히 지켜봐야 한다. 국내 일부 집단의 이해관계와 정파적 이익에 얽매여 태평양에서 몰아쳐 오는 도도한 역사적 흐름을 외면하면 엄청난 역풍(逆風)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Corruptive private equity funds (KOR)

The BAI’s independe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