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rting the heroes from the traito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orting the heroes from the traitors

As always, the National Assembly of the Republic of Korea does not disappoint. After the chainsaw and hammer from last year, lawmakers’ antics were on display in a recent session so dramatic you’d be hard pressed to imagine it. Without the tear gas from the other day, it would have been a boring year and the foreign press would have been disappointed.

In rejecting the ratification of the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the opposition parties used harsh language but did not start a brawl. Instead, they used the epithet “traitor.”

The traitor in U.S. history is Benedict Arnold. During the Revolutionary War, he led the Continental Army and fought against the British. But he was passed over for promotion, other generals took credit for his accomplishments and he was charged with engaging in corruption to help finance the war. Disgruntled, he attempted to surrender a fort to the British. When his plot was exposed, he defected to England. He received an enormous sum of money in compensation, became a general in the British Army and his name became synonymous with “traitor.”

Abraham Lincoln was also once criticized as a traitor. President James Polk wanted to start a war against Mexico, but the 38-year-old congressman was firmly opposed, arguing that the clash that would start the war took place in a disputed border region, not in American territory. He was not opposed for opposition’s sake. He just couldn’t tolerate the distortion of truth in an important national decision. Nevertheless, Lincoln was branded a traitor, lost his seat and could not get into politics for over 10 years.

Each man is viewed as either traitor or hero based on whether he stood by his convictions.

If the ruling party lawmakers who passed the FTA are viewed as traitors, the opposition lawmakers who were trying to stop it will be seen as heroes. But only time will tell. If politicians had prioritized the nation over their self-interests and reached a compromise, it would have benefitted the country. But I guess we can’t expect them to have the wisdom of Jesus.

People once tried to trap Jesus with a tricky question. They asked whether they should pay tax or not. Israel was under the rule of Rome at the time, and not paying tax was against the law while approving tax would make him a traitor. Jesus took a coin and asked, “Whose portrait is this? And whose inscription?” “Caesar’s,” they replied. Then Jesus said to them, “Give to Caesar what is Caesar’s and to God what is God’s.”

*The writer is the culture and sport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Hoon-beom


역시 대한민국 국회는 실망시키지 않는다. 지난해 전기톱·해머에 이어 올해는 최루탄까지, 스릴러 소설을 뛰어넘는 상상력을 유감없이 발휘한다. 하긴 올핸 최루탄이라도 없었으면 싱거울(?) 뻔했다. 기대했던 격투기 액션이 없었으니 외신기자들의 낙담이 오죽했겠나.
한미 FTA 비준을 거부하면서도 관련 예산안 처리는 동의한 야당들은, 입은 거칠었지만 몸은 날리지 않았다. 기다렸다는 듯 다음 수순인 농성에 돌입했다. 몸싸움 대신 한치 더 날 선 외침이 터져 나왔다. “매국노!” 아무리 생각해도 이만한 욕이 없다. 자신뿐 아니라 자손 대대로 욕을 보인다. 초등학생들이 역사보다 조롱 먼저 배우는 게 국가대표 매국노 이완용 아닌가.
미국에도 이완용이 있다. 베네딕트 아놀드란 인물이다. 그는 미 독립전쟁에서 대륙군으로 싸워 공을 세웠다. 하지만 번번히 승진에서 누락됐으며 공적도 다른 장군들에게 가로채였다. 독직(瀆職) 혐의로 고발되기도 했다. 전쟁을 하느라 사재를 털어 빚까지 지고 있었는데 말이다. 불만을 품은 그는 요새를 영국군에 넘기려다가 발각돼 영국으로 달아났다. 막대한 보상금을 받고 영국군 장군이 돼 대륙군에 총부리를 겨눴다. 억울한 측면이 있다지만 그의 이름은 매국노의 대명사가 됐다.
미국의 국가대표 위인인 링컨 역시 매국노란 비난을 받은 적이 있다. 제임스 폴크 대통령이 멕시코와 전쟁을 벌이려 하자 38세의 하원의원 링컨이 단호히 반대하고 나섰다. 전쟁의 발단이 된 유혈 참사가 일어난 곳이 미국 영토가 아니라 양국간 국경 분쟁 지대였다고 역설했다. 반대를 위한 반대가 아니었다. 중요한 국책 결정 밑에 깔린 사실 왜곡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양심의 외침이었다. 하지만 매국노로 낙인 찍힌 링컨은 의원직을 잃고 10년 넘도록 정계에 발을 들여 놓을 수 없었다.
아놀드와 링컨의 운명은 국가 정의라는 소신을 끝까지 지켰느냐 아니냐에 따라 매국노와 구국영웅으로 갈렸다. FTA 비준안을 기습 처리한 여당 의원들이 매국노라면 이를 막으려던 야당의원들은 구국영웅일 텐데 누가 옳았는지는 금방 판가름 날 일이다. 다만 제 살 길보다 나라 살 길 먼저 생각해 대타협을 이뤄냈다면 국가미래를 위해 좋았을 거라는 아쉬움을 지울 수 없다. 하긴 그들에게 예수님의 지혜를 바라는 건 애초부터 기대난이었을 터다. 무슨 소리냐고?
예수를 궁지에 빠뜨리려는 적대자들이 물었다. “이 동전을 세금으로 바쳐야 할까요?” 당시 이스라엘을 로마가 통치하고 있었으니 세금을 내지 말라면 실정법 위반이 되고, 내라면 매국노로 몰릴 판이었다. 예수가 물었다. “거기에 무엇이 그려져 있는가?” “카이사르의 얼굴입니다.” “카이사르의 것은 카이사르에게 돌려주게.”
이훈범 스포츠/문화 에디터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