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rsuade us with sincerity, not tea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ersuade us with sincerity, not tears

The tears of a leader at a crucial moment can move the public. Many leaders use tears as a tactic, but it often fails, as you need to be either sincere or a very talented actor.

Hitler was good at crying. In fact, he was rather morbid at it. He would suppress his feelings until they reached the boiling point, and at the threshold, he would go into a fit of crying. When Otto Strasser, who contributed to the founding of the Nazi Party, announced his departure, Hitler cried three times while trying to dissuade him.

The master of crying was Liu Bei. If a movie were made based on the “Romance of the Three Kingdoms,” Liu Bei would be shown crying constantly. Luo Guangzhong, author of the book, wrote that Liu Xuande “cried when he spoke,” “wept as he parted,” “wailed out loud” and “shed tears like falling rain.” It is hard to find a scene in which Liu Bei does not cry. He even cried in the bathroom when he realized that his thighs had gotten fat, lamenting his laziness.

Liu Bei may be an irritating crybaby, but he was a far more tactical crier than Hitler. Once, when Zhang Fei got drunk and lost West Zhou, leaving Liu Bei’s family behind, Guan Yu chastised him, and Zhang Fei tried to kill himself. But Liu Bei took the sword from his hands and cried, “Brothers are limbs and spouses are clothing. A torn piece of cloth can be sewn together, but I cannot live with a broken limb.” Impressed by Liu Bei’s friendship, Guan Yu and Zhang Fei pledged to devote their lives to Liu Bei.

The lawmaker who shocked the world by firing a tear gas canister in the National Assembly thought he knew the power of tears. He forced his fellow lawmakers to literally shed tears, as they were unable to impress citizens in any other way. But he didn’t seem to know the science behind tears. Tears that come from outside stimuli are different in composition than the tears that come from emotion. Sentimental tears have a higher protein content than forced tears. When you are moved and cry, tension is relieved, your aggression is softened and your immune system reinforced. But when your eyes are forced to produce tears, the tears contain more sodium. Salty tears lead to more anger and pain. That’s why Hitler and Liu Bei had completely different results when they cried.

At any rate, politicians need to learn how to move citizens with sincerity, not tears. Then, we would gladly accept the international humiliation that comes from tearful incidents.

*The writer is the culture and sport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Hoon-beom


결정적 순간에 흐르는 지도자의 눈물은 감동적이다. 대중 앞에서는 더욱 그렇다. 용인술에 있어서도 효과 백배다. 그래서 많은 지도자들이 써먹고 있지만, 진심 또는 고도의 연기력이 필요한 탓에 흔히 실패하고 만다.
히틀러가 그랬다. 사실 그는 좀 병적이었다. 감정을 임계점까지 틀어막아 놨다가 발작적으로 울음보를 터뜨리곤 했다. 나치당 확립에 공헌한 오토 슈트라서의 탈당을 막기 위해 밤샘 설득을 하는 동안 그는 그런 울음보를 세 번이나 터뜨렸다. 그래도 막지 못하고 혼자 남아 또 울어야 했다.
눈물의 달인은 누가 뭐래도 유비일 터다. 『삼국지연의』 대로 영화를 만든다면 유비는 늘 눈물을 달고 다녀야 한다. ‘유현덕이 울면서 말하길’ ‘손을 잡고 눈물을 떨구다’ ‘흐느껴 울며 이별하다’ ‘서로 마주보고 울다’ ‘목 놓아 크게 울다’ ‘눈물이 비 내리듯 떨어지다’ ‘눈물이 뒤엉키다’…. 오히려 안 울 때가 드물 정도다. 심지어 뒷간에서 허벅지에 살이 오른 것을 보고 신세를 한탄하며 울기까지 한다.
짜증날 정도의 울보지만 히틀러보다는 한 수 위였다. 장비가 만취해 유비의 가족을 놔둔 채 서주를 잃고 돌아왔을 때 관우는 장비를 질책했고 장비는 스스로 목을 베려 했다. 이때 유비가 장비의 칼을 빼앗아 집어 던지며 목놓아 통곡했다. “형제는 손발과 같고 처는 옷과 같다. 옷은 찢어지면 꿰매면 되지만 손발이 끊어지면 어찌 다시 이을 수 있겠는가.” 감동한 관우와 장비는 유비를 위해 목숨 바칠 것을 마음 먹는다. 천하삼분지계의 길이 이때부터 열리게 된 것이다.
국회 본회의장에서 최루탄을 터뜨려 세계를 감동시킨 의원 나리도 눈물의 힘을 알았나 보다. 국민에게 감동 주지 못하는 동료 의원들을 강제 눈물을 흘리게 해서라도 바꿔놓으려 했으니 말이다. 하지만 한가지 모른 게 있다. 자극을 받아 흘리는 눈물과 감정이 복받쳐 흐르는 눈물은 성분부터가 다르다는 사실 말이다. 정서적 눈물은 자극성 눈물보다 단백질 성분이 훨씬 많다. 그래서 감동의 눈물을 흘리면 긴장이 풀리고 적대감도 완화되며 따라서 면역체계가 강화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자극성 눈물은 다르다. 나트륨 많은 짠 눈물이다. 분노와 고통만 만들어낼 뿐이다. 같은 눈물이라도 히틀러와 유비의 효과가 달랐던 이유다.
경우야 어쨌든 이번 일로 위정자들이 국민에게 감동의 눈물을 흘리게 하는 법을 배웠으면 좋겠다. 그렇기만 하다면야 한번의 국제적 망신쯤은 기꺼이 감수하겠다.
이훈범 문화스포츠 에디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