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ower of thank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power of thanks

Americans dedicate the third Sunday of November to the celebration of their Thanksgiving holiday. Every society observes a special time in the year to celebrate and appreciate the year’s harvest and other blessings. Human civilization has upheld the tradition because giving thanks has a mysterious power. Being thankful for everyday things can fill the mind with peace and a transcendent sense of gratitude. A TV comedy gag on the theme of things we should be thankful for is gaining popularity because, despite its exaggerated sense of parody, the act of giving thanks can generate a feeling of warmth.

The country is presently undergoing a crisis. The biggest flashpoint is the conflict between the older and younger generations. Generation gaps exist in every society. But it is rare for a society to have such a deep and conspicuous generation gap in political viewpoints. Many factors are behind the divide, but I want to highlight the differences in degrees of feeling appreciation.

Younger people are unhappy and frustrated with their lives because they are going through tough times. But you can hardly say the older Koreans had it easy. Young people fear they won’t be able to afford homes in which they can start families. But their parents started families in rented rooms. It was natural to start out in such a meager way since they were the generation who suffered through war and survived on foreign aid. They could not be more proud and appreciative of what their country has become today.

Although life isn’t necessarily easy, we tend to feel blessed when we can compare today to hard times of the past. The younger generation has not been through such extreme poverty. They are used to modern comforts and luxuries. It’s hard to be appreciative for the things you’ve taken for granted all your life. Instead, it’s easy to get upset over minor setbacks and difficulties.

The conflict over the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can also be viewed through the lens of appreciation. Opponents of the FTA blame neoliberalism, championed by the United States for decades, for all of the inequalities we see in the world today. They believe a free trade agreement with the U.S. will lead to greater American influence. Proponents of the FTA are grateful for all the help from Americans over the last half-century and support stronger ties with our long-standing ally. One side resents Americans; the other is thankful for their friendship.

-ellipsis-



올해는 추석이 유난히 일러 한해의 결실을 감사하기는 적절치 못했다. 11월 세째 주일을 기독교에서는 추수감사절로 지낸다. 어느 문화권에도 이러한 감사절기는 반드시 있다. 왜 이런 절기나 관습이 이어져 오는걸까. 감사는 신비로운 힘을 지니고 있다. 조그만 것이라도 감사하게 되면 계속 감사할 일들이 생겨난다. 요즘 개그 프로에 ‘감사합니다’란 코너가 있다. 비록 그들의 과장된 몸짓일지라도 우리에게 위안이 되는 것은 ‘감사’라는 단어가 주는 따스함 때문이다.

지금 이 나라는 위기에 처해 있다. 가장 큰 위기는 신.구세대의 갈등이다. 어느 나라나 젊은 세대와 나이 먹은 세대 간에 간극은 있게 마련이다. 그러나 정치적 견해에서 우리나라처럼 뚜렷한 세대간 차이를 보이는 일은 극히 드문 일이다. 그 이유를 여러가지로 설명하지만 나는 바로 감사하는 마음의 차이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보고 싶다.

지금 젊은이들이 현실에 불만을 갖는 이유는 생활이 팍팍해졌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나이 먹은 세대들의 청춘시절도 지금보다 절대 낫지 않았다. 지금 젊은이들이 내집 걱정을 하지만 과거엔 대부분 단칸 셋방에서 신혼을 시작했다. 어린시절에는 보릿고개를 겪었고 구호물자로 연명을 한 적도 있다. 그런 고생을 겪은 구세대들은 지금의 한국이 자랑스럽다.

현재가 어렵더라도 과거와 비교해 보면 감사가 절로 난다. 반면 신세대는 그런 고생을 겪지 않았다. 그들은 지금의 환경을 당연한 것으로 보니 감사의 마음이 생기지 않는다. 조그만 어려움이 있어도 금방 불만을 토로한다.

한미 FTA만 하더라도 감사와 관련되어 있는 이슈다. 반대하는 쪽은 미 제국주의 때문에 이 나라가 어렵게 됐고, FTA를 하면 점점 더 미국의 속국이 된다는 논리다. 찬성하는 쪽은 이 나라가 이 정도로 될 수 있었던 것은 미국 덕이 크며, 이런 기조를 유지해야 더 번영할 수 있다고 믿는다. 한쪽은 미국에 대해 원망을 하고, 다른 쪽은 감사의 마음을 가진다.

-중략-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