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fresh start by JTBC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fresh start by JTBC

The four new TV networks and a news channel started off their first week on-air smoothly amid a better-than-expected public response. Thanks to the launch of general broadcasting stations, viewers now have a broad choice between variety shows, reality shows, sitcoms and drama episodes over the weekend.

The new general broadcast channels must compete with a multitude of existing cable channels and the juggernaut terrestrial TV networks - KBS, MBC and SBS.

Among the newcomers, JTBC stood out with three programs recording ratings of more than 1 percent.

The network’s epic drama, “Queen Insoo,” which is based on a fierce power struggle among women in the royal court of the Joseon Dynasty, competed against a top comedy program from a major domestic TV station airing at the same time, but nevertheless gained 1.082 percent in ratings according to AGB Nielsen Media Research.

There were some occasional hiccups. Audio and visual glitches occurred. Some channels were even criticized for poor quality in both content and technology. But nothing can be perfect from the beginning.

At the end of the day, the viewers and the market will judge the new channels. Only the ones that continue to strive for better quality will stay alive amid intense competition in the new broadcast environment.

Some criticism of the newcomers, however, has been defamatory and even malicious. Resentment and hostility toward them is understandable, but market players should maintain a level of civility.

The new channels have demonstrated enough potential. They put forth new formats in documentary and news-debate programs. They must continue to develop in order to break the long-standing monopoly on the air held by terrestrial networks and widen choices for viewers. They must not be satisfied with meeting the demands of local audiences, but must also seek to make inroads in overseas markets.

Due to the new competition, the media market has finally been exposed to new content and technology, and viewers will be the stern judges of the competition, deciding the worth of the content in the new programs.

Overall, the media industry should benefit and evolve for the better with the launch of these new stations. Continued interest and support from viewers will help accelerate this evolution.


시작은 신선했다. 종합편성TV 4개 채널과 1개 보도전문 채널이 오늘로 출범 6일째를 맞았다. 지난 주말부터 정통사극·시트콤·미니시리즈 등 다양한 형태의 드라마들이 속속 선보임으로써 시청자의 선택권은 한층 넓어졌다. 신생 채널과 기존 케이블 방송, 나아가 거대 지상파들과의 경쟁도 치열해졌다. JTBC는 4일 방영분 조사에서 종편 중 유일하게 3개 프로그램이 케이블TV에서 ‘마(魔)의 고지’로 불리는 1% 시청률을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다. ‘인수대비’ 같은 정통사극 드라마가 동시간대에 방영된 지상파 TV의 간판 개그프로그램과 경쟁해 1.082%(AGB닐슨 조사)를 기록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이제 갓 태어나 걸음마를 시작한 처지라 곳곳에서 실수도 빚어졌다. 채널에 따라 화면이 잘려 방영되는가 하면 음향사고가 나기도 했다. 준비가 덜 된 어떤 채널은 지상파에 비해 콘텐트가 현저히 부족하다는 지적도 있다. 그러나 첫 술에 배부를 수는 없을 것이다. 새 종편채널의 심판관은 어디까지나 시청자요, 시장이다. 고품질 콘텐트로 시청자의 선택과 아낌을 받는 것만이 종편이 살아남는 길이다. 그런 점에서 신생 종편에 대해 일부에서 건전한 조언·비판을 넘어 저주에 가까운 악담과 왜곡을 일삼는 행태는 개탄스럽다. 전통적인 신문시장이 날로 축소되는 와중에 느끼는 위기감이야 이해하지만, 그래도 정도가 있는 법이다.
신생 종편들은 초기 방영을 통해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다큐멘터리·토론 등 교양 프로그램도 새로운 포맷들을 선보였다. 각고의 노력으로 해묵은 지상파 독과점 구조를 허물고 시청자 선택권 확대, 여론 다양성 제고에 이바지하기 바란다. 특히 좁은 국내시장에 안주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해외로 눈을 돌려야 할 것이다. 국내 미디어 산업은 종편 덕분에 고용·기술 측면에서도 새로운 활력을 얻었다. 앞으로 보도·교양·드라마·예능 전반에 걸쳐 방송사 간 치열한 경쟁과 시청자 평가, 시장의 엄정한 심판이 계속될 것이다. 그 과정에서 우리 미디어 산업 전체가 업그레이드될 것이 분명하다. 시청자·국민의 따뜻한 관심과 격려가 필요한 시점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