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el the fear and do it anywa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eel the fear and do it anyway

As banks and think tanks continue to downgrade their outlooks on the Korean economy for next year, its growth prospects remain bleak. Following a similar move by the state-run Korea Development Institute, the Bank of Korea has cut its growth outlook for next year’s gross domestic product by 0.9 percentage points to 3.7 percent. Exports are likely to face more bad news as growth drops from 19.4 percent this year to around 4 percent, the central bank said.

Moreover, the current account surplus is estimated to decline by more than 50 percent from this year’s estimated $27.2 billion to $13 billion. And the BOK added that if external market conditions worsen, the country’s prospects will also dim further. In a situation where the European fiscal crisis is wreaking havoc on the global economy, Korea’s export-driven economy can hardly be expected to remain immune to such external shocks. The negative side effects will also be felt in the job market next year.

However, it is not satisfactory to simply sit by and watch the economy deteriorate. Such economic forecasts are mostly based on textbook theories, and the country’s course can be changed for the better if those steering the carriage redouble their efforts and focus on strengthening the domestic market.

Exporters should continue to boost their competitiveness, and the government must accelerate restructuring and deregulation to give domestic industries a boost. At the same time, the existing barriers for domestic services in fields such as medicine, tourism, education and the law should be lowered significantly. The more red tape that is eliminated, the bigger the domestic market will be able to grow.

Fretting about the future will do nothing to aid the economy. Rather, bold and aggressive steps are required to lay a foundation for a better tomorrow. Even pessimistic economic pundit Nouriel Roubini, a professor at New York University, has proposed economic growth as the solution to an economic crisis.

Now the government must offer incentives to encourage large, cash-rich companies to invest aggressively, while exercising flexibility in how it wields its financial and fiscal policy tools. Without this strong push, the economy will not be able to regain enough impetus to generate jobs and stay on the right track. Being passive will only precipitate a crisis. Korea has ample experience of turning a crisis into a new opportunity, and while other countries find themselves crippled by fear, Korea must take this as an opportunity to make another leap forward.


내년 경제가 암울하다. 한국개발연구원(KDI)에 이어 한국은행이 내년 경제성장 전망치를 내렸다. 한은은 내년 경제성장률을 당초 예상보다 0.9%포인트 낮춘 3.7%로 전망했다. 수출 증가율이 올해 19.4%에서 내년에는 4%로 추락하고 경상수지 흑자규모도 올해 272억달러에서 130억달러로 줄 것으로 예상됐다. 한은은 대외경제여건이 악화되기라도 하면 내년 경제가 더 나빠질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유럽 재정위기(財政危機)로 세계경기가 위축되는 마당에 수출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만 경제가 나아지리라 기대할 수 없다. 이에 따라 일자리 사정은 내년에 더 빠듯해질 수 밖에 없다.
하지만 경제전망이 어둡다고 마냥 경기가 악화되는 것을 손 놓고 볼 수 만은 없다. 경제전망은 지금처럼 가면 그렇게 된다는 기계적인 설명일 뿐이다. 이 말을 뒤집으면 각 경제주체들의 노력이 뒷받침되면 전망치보다 얼마든지 나아질 수 있다는 얘기다. 해외 경제가 어려우면 내수산업(內需産業)의 육성이 유일한 완충 장치다. 수출산업은 그것대로 경쟁력을 키우되 내수산업을 육성하는 국가적인 산업구조조정에 나설 필요가 있다. 그러자면 의료·관광·교육·법률 등 내수서비스 산업의 진입장벽(進入障壁)을 확 낮추고, 불필요한 규제를 털어내야 내수산업이 클 수 있다.
내년 경제가 어렵다고 걱정만 할 게 아니다. 겁 먹지 말고 자신 있게 대처해야, 다음에 세계 경제가 호전될 때 선점효과를 누릴 수 있다. 비관론자인 누리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도 “경제 위기와 불평등의 해법은 성장 뿐”이라고 말했다. 넉넉한 현금을 보유한 기업들이 적극적인 투자에 나설 수 있도록 유도하고, 정부도 금융·재정정책의 융통성(融通性)을 발휘해 적극 대처해야 한다. 그래야 경제가 살고 일자리를 만들 수 있다. 잔뜩 겁만 먹고 위축되면, 오히려 겪지 않아도 될 위기를 자초할 수 있다. 우리는 수많은 경제위기에 당당히 맞서 도약의 기회로 바꾼 경험을 갖고 있다. 전 세계가 위기에 떨고 있는 지금이야말로 우리가 새로운 성장과 도약의 기회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