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shing for real solution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ishing for real solutions

A member of the Incheon Coast Guard was stabbed to death by the captain of a Chinese fishing boat operating illegally in Korea’s exclusive economic zone in the Yellow Sea. The number of casualties and damages we have sustained while trying to prevent illegal fishing in our waters has steeply increased year after year.

With the recent incident, we have reached a turning point in our efforts to crackdown on illegal fishing by the Chinese, as Chinese fishermen now attempt to confront Coast Guard ships by joining forces with other Chinese fishing boats when they are caught. The violence they inflict has escalated as well, with the fishermen attacking their opponents while armed with bamboo sticks, axes and iron pipes - which is identical to what pirates do, not something fishermen do. The number of Chinese vessels captured by our Coast Guard - a total of 294 from January through October this year - testifies to the severity of the situation, and it does not show any signs of decreasing.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summoned the Chinese ambassador to South Korea, Zhang Xinsen, to make a strong complaint. In return, Zhang reportedly said, “We are doing the best on our part.”

In fact, our government has been levying heavy fines on Chinese fishing boats after seizure. But because the capture itself deprives the fishermen of their livelihood, it has only caused them to be more violent. We need to come up with real solutions to this problem.

In the past, our fishing boats were often captured in Japanese territory by the Japanese Coast Guard when our fishermen dared to advance there to catch fish that had become depleted because of overfishing. As a result, our government took measures to turn the focus of the coastal fishing industry from fishing to sea farming. At the same time, the government decreased the number of fishing boats by providing subsidies to ship owners. Thanks to these efforts, our fishermen didn’t have to catch fish in other countries’ waters, which eventually stopped our illegal fishing activities in Japan’s territorial waters.

We urge our government to introduce a similar plan to its Chinese counterpart so that it can learn from it. It may take time before we see substantial results. But there is no better way than that to effectively prevent an ever-growing armada of runaway fishing boats from China from entering our waters again. Without a long-term plan to deal with the shameless practice, the problem could emerge as one of the most thorny disputes between two countries.


인천해경 소속 특공대원이 중국 어선의 서해상 불법조업 단속 중 중국인 선장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 2008년 전남 목포 소흑산도 앞바다에서 단속 해경이 목숨을 잃은 이래 경관 인명 피해와 부상은 해마다 늘고 있다. 지난해엔 단속 경비정을 들이받은 중국 어선의 어부가 사망하는 사고도 있었다.
중국 어선 단속은 이제 단속을 넘어 전투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중국 어선들은 선단을 꾸려 불법 조업이 적발되면 배들끼리 서로 밧줄로 묶어 집단으로 대항하는, 적벽대전에서 조조의 군대가 쓴 연환계(連環計)까지 구사하고 있다. 또 선원들이 죽봉·도끼·쇠파이프로 무장하고 경찰을 공격하기에 이르렀다. 단순한 불법 조업 어선이 아니라 해적의 작태를 보인다. 올 1~10월 해경이 나포한 중국 어선은 모두 294척으로 매일 한 척 이상을 나포해도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외교부는 12일 장신썬 주한중국 대사를 초치해 강력하게 항의했다. 중국 측 답변은 “나름대로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중국 정부는 한국에 나포된 어선을 압수하고 막대한 벌금을 물리고 있다. 그러나 적발 자체가 어부들에겐 생존이 걸린 문제라는 점에서 오히려 흉포화한다.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과거 한국 어선들이 일본 바다에서 불법조업을 하다가 나포되는 일이 잦았다. 당시 우리 연안 해역도 지금의 중국처럼 남획으로 물고기 씨가 말랐기 때문이다. 이에 정부는 연안어업의 중심을 조업에서 양식으로 바꾸도록 유도하는 정책을 폈다. 동시에 연안어업에 종사하는 어선의 수를 정부가 보조금을 줘가며 줄였다. 이런 과정을 통해 우리 어민들은 더 이상 다른 나라 바다에서 불법조업을 할 필요가 없어졌고 한일간에 어업분쟁도 사라졌다.
이 경험을 중국에 적극 소개하고 중국 정부가 하루빨리 정책으로 펴나가도록 유도해야 한다.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는 일이다. 그러나 악순환을 거듭하는 중국 어선들의 불법조업을 막기 위해선 다른 방법이 없다. 장기적 대책마저 없다면 한중간에 최악의 분쟁요인이 될 위험성마저 크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