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 Embassy off track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U.S. Embassy off track

Three officials from the U.S. Embassy in Seoul have made direct contact with three Korean companies, including DSME E&R, an energy affiliate of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which has been doing business with Iran. The move by the embassy rings an alarm bell for the future of the two allies. It move took place a day after Robert Einhorn, the U.S. State Department’s special adviser for nonproliferation and arms control, visited Korea to ask for cooperation on economic sanctions against Iran.

The three embassy officials, who handle economic affairs, asked the Korean companies about the current status of their trade with Iran and their future business plans. It was reported that the Korean companies were deeply embarrassed by the U.S. officials’ unexpected action. DSME E&R, whose major business involves developing natural resources overseas, replied by saying, “We don’t have a plan to invest in Iran, as the level of U.S. sanctions is high,” which suggests that the company withdrew its Iranian projects under pressure from the embassy.

It is not rare for foreign embassies to make direct contact with local companies with the goal of promoting economic cooperation. But the U.S. Embassy officials’ recent meetings clearly ignore an international standard requiring embassies to go through government channels. An official from the U.S. Embassy confirmed our suspicions by saying that its actions were taken in the same context as the U.S. government’s notification of its new sanctions plan through official channels.

Iran is still suspected of having nuclear ambitions, not to mention a close relationship with North Korea. It is necessary for us to participate in the U.S. government’s efforts to reinforce sanctions against Iran, given that we are not only a strategic security partner of the United States but also a country under a constant nuclear threat from North Korea. Our government was expected to announce a plan for additional sanctions against Iran soon.

Yet the U.S. Embassy chose to make direct contact with private companies without waiting for our government’s official announcement of its sanctions. The diplomatic discourtesy can only be interpreted as dismissive of our sovereignty. Yet we hope that the incident is not a reflection of the United States’ willingness to meddle in Korean affairs, particularly since Korean-American Sung Kim became the U.S. ambassador to Seoul last month.


주한 미대사관 직원 3명이 지난 8일 이란과 거래관계가 있는 대우조선해양E&R(DSME E&R) 등 국내 기업 3곳을 직접 압박해 물의를 빚고 있다. 지난 7일 로버트 아인혼 미 국무부 대북·대 이란 제재 조정관이 방한해 한국의 대 이란 제재 확대를 공개 요구한 바로 다음날이다. 미대사관 경제과 소속인 이들은 방문한 기업들에게 이란과의 교역 현황과 사업추진계획 등을 물었다고 한다. 해당 기업들은 무척 당혹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따라 해외자원개발을 주 사업분야로 하는 DSME E&R의 경우 ‘제재 수위가 높아 이란 투자를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고 한다. 미 대사관측의 압력에 굴복해 사업계획을 철회한 모양새다.
주한 외국 대사관이 국내 기업들과 직접 접촉하는 것은 흔한 일이다. 주로 자국과의 경제협력을 증진하려는 목적이다. 이에 비해 이번 일은 미국이 제재를 강화한 이란과의 거래관계를 중단시키려는 목적이다. 통상적으로 특정 국가에 대한 국제적 제재를 추진하는 경우 자국 기업이 아닌 다른 나라 기업에 대해선 해당 국가 정부를 통해 제재 동참을 유도하는 관례를 무시한 것이다. 주한 미대사관 관계자는 “미국의 새로운 대 이란 제재 내용을 한국 정부 부처에 알린 것과 같은 맥락으로 세 기업들을 방문해 새 제재 내용을 알린 것”이라고 설명함으로써 직접 한국 기업들을 압박했음을 뒷받침했다.
이란은 우라늄 농축을 통한 핵개발 의혹을 강하게 받는 나라다. 이 과정에서 북한과 밀접한 협력관계를 맺고 있기도 하다. 북핵문제와 씨름하는 우리로서도 이란 제재 강화에 동참하는 것은 불가피한 일이다. 이에 따라 정부도 조만간 이란에 대한 추가 제재를 발표할 예정이다. 그런데도 주한 미 대사관측은 직접 행동에 나선 것이다. 제재 수위를 고민하는 우리 정부를 강하게 압박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아무리 그렇더라도 이번 일은 우리 나라 주권을 무시한 과잉행동이 아닐 수 없다. 한국계 성 김 대사의 부임을 계기로 미 정부가 한국의 내정에 직접 간여하려는 생각을 가진 것은 설마 아닐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