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s with the blazing spiri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rtists with the blazing spirit

When I was a junior in high school in 1975, I ran away from home and stayed with Lee Oi-soo, then a newly emerging writer. There, I experienced cold, sleepless nights for a few months. That winter, Lee Oi-soo’s small room was frequented by aspiring writers in the Chucheon area. They would always bring a set of requirements when they visit: two pieces of soft coal, a block of tofu or a bunch of radish leaves, and a bottle of soju. The gatherings may have been simple, but we were arrogant. Even the most famous writers in Korea were severely criticized once we started drinking.

Because Korea did not have a health insurance system back then, artists had little welfare benefits. The struggles of the artist continued for decades. In January 2011, writer Choi Go-eun died of chronic disease in her room in Seoksu-dong, Anyang, and the public became aware of the hardships writers suffer. As a result, the National Assembly passed the Artists Welfare Act, also called the Choi Go-eun Act. It was the first welfare law for a specific profession, not for socially underprivileged groups.

Here, a more fundamental question about art arises. What constitutes artistic activities? What is the boundary of the artistic activities that can be considered a profession? The Artists’ Welfare Act defines an artist as a person who can prove creative, performing and technical assistance activities.

The recognition of artistic activities as a profession emerged in September, as the Ministry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announced a list of poorly rated universities. Schools with an emphasis on the arts, such as Chugye University for the Arts and Sangmyung University, strongly resisted the selection when they were included. Among their graduates, only those who joined group health insurance are categorized as “employed,” so the irregular workers, freelancers and the self-employed were counted as “unemployed.” Consequently, their alma maters were rated poorly by the government. The Education Ministry is redefining the employment as artists. For now, the artists who make more than 300,000 won ($258) a month or have a business license will be considered “employed.”

At least the artists today are happy to be at the center of debates. Now that the artists have gotten the minimum social safety net, they need to remember one thing. The artists should always have the blazing creative spirit that cannot be cooled down by even the coldest winter.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at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요즘 같이 추운 겨울, 온기 없는 방 냉골에서 자 본 사람은 ‘뼛속까지 시리다’는 표현의 의미를 실감할 것이다. 잠을 청했다가도 몸이 부르르 떨리며 저절로 깨고, 눈꺼풀이 시나브로 무거워지나 싶더니 다시 깨어난다. 때에 절은 조각이불로 몸을 휘감고 오한과 씨름하다 보면 어느덧 신새벽이 찾아온다. 1975년 고교 2학년 시절 집을 나와 당시 신인작가이던 이외수씨의 자취방에서 몇 달 간 생활할 때가 그랬다. 그 해 겨울 춘천지역 문학청년들이 이외수씨를 방문할 때는 ‘예물’이 딸려왔다. 새끼줄 끼운 연탄 두 장과 시장 좌판에서 파는 손바닥만한 비지·시래기 뭉치, 그리고 소주였다. 그래도 다들 오연(傲然)했다. 대한민국 내로라하는 문인들이 줄줄이 안주상에 올라 난도질 당하고 거꾸러졌다.
건강보험 제도조차 없었으니 전업 예술인들은 한겨울 찬바람을 고스란히 맞아야 했던 시절이었다. 그런 세월이 꽤 오래 지속됐다. 올해 1월 시나리오 작가 최고은씨가 안양시 석수동 월셋방에서 지병과 생활고에 시달리다 숨지자 사회 여론이 움직였다. 10월 국회를 통과한 예술인복지법(일명 최고은법)은 그 결실이다. 우리 역사상 최초로 취약계층 아닌 특정 직업군을 위해 마련한 복지법이다.
여기에서 예술에 대한 근본적인 물음이 다시 불거졌다. 도대체 무엇이 예술활동인가. 예술활동은 어디까지 직업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가. 예술인복지법은 예술인을 ‘창작·실연·기술지원 등의 활동을 증명할 수 있는 자’로 규정하고 있다. 속된 말로 ‘쯩(證)’이 필요하다는 말이다. 물론 국민 세금을 들여 지원하므로 범위를 엄격하게 정하는 게 당연하다. 내년 말 법 시행을 앞두고 문화부·고용노동부 등이 ‘쯩’을 얼마나 찍어내야 할지를 놓고 머리를 싸매고 있다.
예술활동의 직업 인정 문제는 지난 9월 교육과학기술부의 ‘부실대학’ 발표를 계기로 수면 위에 떠올랐다. 추계예술대·상명대 등 예술관련 학과 비중이 높은 대학들이 부실 판정을 받자 크게 반발했다. 졸업생 중 직장건강보험에 가입한 사람만 취업자로 인정한 탓에 비정규직·프리랜서나 1인 창업자는 ‘미취업자’가 됐고, 덩달아 모교까지 부실대학으로 몰린 것이다. 거센 반발에 앗 뜨거라 한 교육부는 요즘 문화부와 함께 ‘예술인의 취업’을 재정의하느라 여념이 없다. 월소득 30만원 이상, 사업자등록증 소유자 등을 취업자로 인정하기로 일단 가닥은 잡았다.
그래도 시비라도 벌이는 지금은 행복하다. 74년 전 “돈이 되면 닭을 한 30마리 고아먹고 싶다”는 절규를 유언처럼 남기고 떠난 김유정 영전에 예술인복지법 전문을 바치고 싶다. 미흡하나마 최소한의 사회안전망을 갖게 된 예술인들이 여전히 잊지 말아야 할 것이 있다. 아무리 추워도 결코 창작열만은 꺼트리지 않는 ‘냉골 정신’이다.
노재현 논설위원·문화전문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