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cipline as important as right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iscipline as important as rights

A revised version of a proposed students’ rights ordinance was finally passed in Seoul this week to serve as the first-ever piece of legislation aimed at protecting students’ rights in the history of the nation. But the Ministry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wants it to be reviewed again. It sets out to grant students greater freedom of expression on school premises, but there are also fears that it could water down teachers’ authority, educational standards and the sense of order in the classroom.

The jurisdiction of the ordinance extends beyond the reach of similar acts passed in Gyeonggi and Gwangju by giving students the right to stage rallies both on and off campus. It also removes restrictions on the carrying of cell phones, lets students adopt whatever hairstyles they see fit and outlaws the use of physical force to subdue or control unruly kids. This final clause is especially concerning as students could abuse it to challenge teachers and ignore disciplinary measures.

The Seoul Metropolitan Council, which is controlled by the liberal opposition, has been criticized for rubber-stamping the bill without giving serious and realistic consideration to how it will affect the education system and undermine teachers’ authority.

The ordinance is expected to go into effect in March at the start of the new school term, but private and public schools in the capital are agonizing over whether to adhere to it - unless it is killed or revised before the new term begins. If it is enforced, schools may find their teachers shunning direct, one-on-one contact with their students to avoid any potential conflict, which threatens to jeopardize the quality of education students receive.

Schools run on discipline, and it is crucial that this is maintained so students can be properly trained to fit into the social order and not disrupt the social fabric. It also makes it imperative that schools convene committee meetings to decide how to change their regulations before the March deadline.

The ordinance gives schools some freedom in terms of how to apply it - notably in areas such as hairstyles, clothing, belongings and the right to organize demonstrations - but it also stresses that students’ basic rights should not be restricted. This means institutes of learning must work with students and parents to define a proper set of rules balancing school order with the protection of students’ rights. And if the rules are broken, educators must respond with disciplinary action in the students’ best interest.


학생인권조례가 지난 19일 민주당 주도 하에 서울시의회에서 수정 통과됐으나 이에 대해 교육과학기술부까지 나서 재검토 의견을 냈다. 교사들이 학생들의 생활 지도를 포기할 수 있으며, 결국 일반 학생들의 수업권을 침해하는 결과로 이어진다는 이런 우려엔 정부 뿐 아니라 교사•학부모도 마찬가지다. 학교 안팎에서 보장하는 집회의 자유는 이미 조례를 갖춘 경기도와 광주보다 한 술 더 뜬 조항이다. 두발은 마음대로 해도 되고, 휴대폰 소지도 가능하며, 교사의 지시나 초•중등 교육법이 보장한 간접체벌에 대드는 학생들이 나와도 어쩌지 못하는 난장판 교실에 어느 학부모가 자녀를 보내고 싶겠는가. 조례 통과를 주도한 서울시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학생의 인권만 신주 단지 모시듯 한 결과 교권 실추, 교실 붕괴에 단단히 일조했다는 비판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다. 조례는 내년 3월 신학기부터 학교에 적용된다고 한다. 그때까지 재검토나 폐기(廢棄)가 안 된다면 서울시내 학교들은 그냥 손 놓고 있어야 하나. 교과부나 교원단체들이 이미 통과된 인권조례의 부당성만을 되뇌는데 그친다면 학교는 정말 자포자기의 상태에 빠질 수 있다. 차라리 담임을 맡지 않겠다거나 수업 시간에 교과만 가르치고 나오겠다는 교사들이 나오는 건 이런 이유에서다. 학교엔 규율이 엄연히 있으며, 학생들이 이를 준수하게 하는 건 시민 교육 차원에서도 중요하다. 이제 학교는 학교운영위원회를 통해 내년 3월까지 학내 규율을 어떻게 바꿀지 고민해야 한다. 물론 이번 조례에는 학교 규칙이 학생 인권의 본질적인 내용을 제한할 수 없다는 규정이 있긴 하다. 하지만 두발•복장, 소지품, 집회 등 표현의 자유를 제한하는 규정을 전혀 만들 수 없는 것도 아니다. 이번 기회에 학부모, 학생들과 함께 학교 공동체의 질서를 지킬 수 있는 세부 규정을 만들어야 한다. 그리고 그 규율을 따르도록 하고, 지키지 않으면 규제를 가해야 한다. 좋은 학교치고 규율이 엉성한 곳은 없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