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intelligenc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at intelligence?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and the new Democratic Unity Party are mired in a dirty fight over our government’s total lack of intelligence about the death of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turned out to have been completely unaware of the cataclysmic incident in Pyongyang for over 51 hours until North Korea officially announced the death of its “dear leader” at noon on Dec. 19.
Against that backdrop, the ruling party argues that the dismantling of human intelligence networks under the liberal Kim Dae-jung and Roh Moo-hyun administrations is responsible for our weak intelligence on North Korea. The opposition blames the deterioration of South-North relations since the launch of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In fact, both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should take responsibility for this dangerous intelligence crisis.
The frightening vulnerability of our intelligence on the North primarily stems from the politicization of the NIS. All previous governments — including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 are notorious for all-out efforts to use the central intelligence arm to their own benefit. And intelligence officials in the higher echelons, in particular, sought political gains by connecting themselves with the frontrunner in presidential elections. And after their candidates were elected president, they purged their rivals inside the NIS, who were favored by previous administrations.
Top officers habitually contacted political bigwigs to maintain their current posts or seek promotions later. Kim Man-bok, former NIS head, even dared to appear at a public event accompanied by his subordinates to show off his achievements under the Lee administration despite an obligation to conceal his identity in public.
The United States took measures to combine several intelligence organizations to improve its intelligence gathering after the September 11 attacks. But our intelligence agency has never been revamped since the establishment of the Korean Central Intelligence Agency decades ago. Now, the government must redefine the role of NIS and come up with drastic measures that will sharply improve our intelligence competence on a national and worldwide level.
Above all, the government must prepare measures to prevent any administration from taking advantage of the intelligence agency in the future.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을 북한이 공식 발표할 때까지 우리 정보당국이 완전히 모르고 있었다는 사실을 두고 여야간 치졸한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북한이 사망시각으로 발표한 17일 오전 8시30분부터 발표 시각인 19일 정오까지 꼬박 51시간30분 동안 북한에 경천동지(驚天動地)할 사건이 터졌는데도 까맣게 모른 것이다. 이처럼 취약한 정보 능력에 대해 여야는 서로 책임을 떠넘기는데 몰두하고 있다. 한나라당은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 정보 당국의 대북 휴민트(인적 정보)망을 궤멸시킨 것이 원인이라고 주장하고 민주통합당은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남북관계가 경색됨으로써 대북 정보력이 약해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제3자가 보기엔 양측 모두 책임을 통감해야 할 사안이다. 정보 당국의 대북 정보 수집능력이 취약해진 가장 큰 원인은 국가정보원의 정치화가 가장 큰 이유라고 본다. 현 정부를 포함해 역대 정권은 집권하자마자 국정원 조직을 철저히 뒤흔들었다. 그러자 국정원 직원들은 차기 대선 유력주자에 줄을 대기 위해 애를 썼고 새 정권 줄을 잡은 측은 전 정권에서 잘 나가던 직원들을 ‘척결’했다. 선거철이 아닌 때도 국정원 고위 인사들이 유력 정치인들에게 줄을 대 자리를 보전하고 승진하기 위해 애쓰는 것이 일상화됐다고 한다. 심지어 전임 김만복 국정원장은 업적 과시를 위해 신분 노출을 극도로 자제해야 하는 공작원을 대동하고 공개석상에 나선 적도 있었다. 이래서야 정보 전문가들로 가득 차 있어야 할 국정원에 진짜 전문가들이 양성되고 성장할 수 있겠는가. 미국은 2001년 9.11사태를 당한 뒤 국가 정보기관들을 대거 통폐합하고 기능을 강화하는 조치를 취했다. 그러나 우리는 중앙정보부 시절부터 지금까지 정보당국의 역할과 기능이 크게 달라진 적이 없다. 이제라도 국정원의 역할과 기능을 바닥부터 재점검하고 국가적으로 정보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특히 어떤 정권이 들어서더라도 정보기관을 정권의 이익을 위해 활용할 수 없도록 하는 방안이 있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