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r new medical tourist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ur new medical tourists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received its first patient from Abu Dhabi, the capital and the largest of the seven-member emirates of the United Arab Emirates. The Health Administration of Abu Dhabi signed contracts with Samsung Seoul Hospital, SNU Hospital, Seoul St. Mary’s Hospital and Asan Medical Center in Seoul last month.

Under the patient-exchange contract, a 28-year-old patient with vocal chord disorder was sent to Seoul. It is the first time a foreign government sent a patient to a local hospital and attests to the credibility of Korean medical skills and technology.

Middle Eastern countries boast world-class medical facilities financed by petro dollars, but the quality of treatment and the proficiency of their doctors has been lagging. They send critically ill patients or people with rare illnesses abroad for treatment. Every year, the UAE spends more than 2 trillion won ($1.75 billion) to subsidize their people’s overseas hospital care, or 120 million won per person.

Germany, Singapore, Hong Kong and Thailand have been trying to attract patients from the Middle East. Korean doctors, despite their skills, joined the competition relatively late due to legal problems. The first patient from Abu Dhabi could be a small but valuable beginning to our medical industry.

There is talk that the Abu Dhabi government is considering sending a patient to Seoul for a kidney transplant. Another member of the UAE, Dubai, has also sent a patient for treatment at Asan Medical Center and plans to sign a contract with the hospital next month.

To prepare for more patients from the Middle East, hospitals should create a comfortable environment for Muslim patients. Interpreters and Islamic food should be readied.

Hospitals must make sure they don’t use any drugs derived from pigs. Since prayers are an important part of everyday life for Muslims, mosques or worship rooms should be set up. Customer-friendly environments combined with excellent skills will enhance the country’s reputation in the medical field.

Korean hospitals treated 110,000 foreign patients this year, including 5,000 at Severance Hospital of Yonsei University. Medical care could be one of our future industries after regulations are eased and service is upgraded.


서울대 병원이 아랍에미리트(UAE)의 최대 토후국인 아부다비에서 보낸 환자를 처음으로 맞았다. 지난달 삼성서울·서울대·서울성모·서울아산 등 국내 4개 병원과 환자송출계약을 맺은 아부다비 보건청이 21일 28세의 성대 질환 환자를 보내왔다. 외국 정부 차원에서 보내는 환자를 국내 병원이 유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 의술이 중동 정부의 신뢰를 받은 데 이어 그 지역 환자를 본격 유치하는 물꼬가 터진 것이다.
중동 산유국들은 오일 달러를 바탕으로 의료 시설을 확충하고는 있지만 아직 인력이나 의술이 세계적인 수준과는 거리가 있다. 그래서 희귀환자나 중환자는 외국에 보낸다. 특히 UAE는 매년 해외 진료에 2조원 이상을 지출하며, 1인당 1억2000만원 이상을 쓴다고 한다.
이러한 황금 시장을 놓고 그 동안 독일과 싱가포르·홍콩·태국 등이 경쟁을 벌여왔다. 한국은 의료 인력이 우수함에도 제도적 문제로 비교적 뒤늦게 뛰어들었다. 따라서 이번 아부다비 환자 진료는 비록 작은 시작이지만 앞으로 중동 환자를 본격 유치하는 큰 걸음을 뗀 것으로 평가한다. 벌써 아부다비에서 고난도 신장이식 환자를 보낼 것을 검토 중이라는 소식이 들린다. UAE의 또 다른 토후국인 두바이도 아산병원에 식도종양 환자를 시범적으로 보내왔으며 다음달 중 환자송출계약을 맺게 될 것이라고 한다.
이제 한국의료계는 중동환자 본격 유치를 앞두고 무슬림(이슬람신자) 프렌들리한 의료 환경 조성에도 신경 써야 한다. 통역과 이슬람에서 허용하는 할랄 식품을 준비하고, 금기시하는 돼지의 조직을 원료로 한 젤라틴 캡슐 의약품이나 태반추출물 제제를 배제하며, 기도실을 마련하는 등 문화적으로도 세심하게 배려해야 한다. 뛰어난 의술에 한국인 특유의 손님 배려 전통을 결합하면 어느 나라와 겨뤄도 뒤지지 않는 의료 국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다.
세브란스 병원이 5000명을 유치하는 등 한국 의료계는 올해 11만 명의 외국 환자를 받았다. 외국 환자 진료는 한국의 주요 미래 사업으로 자리 잡고 있다. 이를 더욱 발전시킬 수 있도록 이번 기회에 법적·제도적 정비와 서비스의 국제화를 제대로 이뤄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