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 GNP, substance over styl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or GNP, substance over style

The struggling Grand National Party recently launched an 11-member emergency council under the helm of leader Park Geun-hye. After a week-long study organized by Park, the members promised to make sweeping changes to the ruling party. Some have even called for the party to be completely dismantled and reorganized.

Apart from party members, Park recruited a handful of reform-minded figures ranging in age from their early 20s to their 70s. She included lawmakers and professors who have been critical of both the party and the policies of President Lee Myung-bak as part of her pledge to strip the party down to its “bare bones” and chase wholehearted reform.

The figures on the list include Kim Chong-in, a former presidential secretary of economic affairs who has been pushing to reform large companies. Kim also advocates greater social equality and broader welfare measures. Lee Sang-don, a law professor at Chung-Ang University and an outspoken critic of the president’s four-rivers renovation project, also found his way onto the council.

The team that Park has selected suggests the ruling party may try to distance itself from an increasingly unpopular government when it maps out its future policies. Additionally, the recruitment of 26-year-old Lee Jun-seok, the Harvard-educated chief executive of venture company Classe Studio, is aimed at strengthening ties with younger voters ahead of the legislative elections that are scheduled for April. And with support ratings for the ruling party having dropped, Lee’s move to teach teenagers in poor neighborhoods for free will certainly not hurt in restoring some of its credibility. In fact, the public will be watching closely to see if the emergency council can generate genuine reform in the conservative party by revamping its platforms, traditions, culture, organization and behavior. Party officials also need to be reshuffled.

Whether the party starts anew under a new name or reorganizes is not necessarily that important. What matters is erasing the GNP’s old stigma as an elitist, old-guard party. The phoenix that rises from the ashes must be seen to crack down on corruption and heed the demands of common folk. It has to demonstrate a new vision and field new faces with new ideas at the upcoming election.

If factional disputes or shady deals cast suspicion on the way new candidates are selected - as has often been the case - the party will have no chance of succeeding in next year’s legislative and presidential elections.


한나라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이 어제 본인을 포함해 11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비상대책위(비대위)를 출범시켰다. 그가 일주일 이상 심사숙고한 끝에 선정한 비대위원들은 저마다 한나라당을 철저하게 개혁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당연직 비대위원인 황우여 원내대표와 이주영 정책위의장을 제외한 당내 인사 2명(김세연·주광덕 의원)은 한나라당을 해체하고 재창당을 주장했던 쇄신파의 ‘민본 21’소속이다.
70대에서 20대에 이르는 당외 인사 6명도 모두 개혁적이란 얘기를 듣는 인물들이다. 박 전 대표가 그간 한나라당에 매우 비판적이었던 외부 인사들을 영입한 건 “당을 뼛속까지 바꾸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실천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볼 수 있겠다. 헌법의 경제민주화 조항(119조 2항)을 만든 장본인으로 대기업 개혁과 사회 양극화 해소, 복지 강화 등을 강조해 왔던 김종인 전 의원, 4대강 사업을 강력히 반대했던 이상돈 중앙대 법대 교수를 비대위원으로 임명한 것은 이명박 대통령과 정책차별화를 하겠다는 뜻으로도 읽힐 수 있다. 미국 하버드 대학 출신으로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무료과외를 제공하는 나눔 활동을 해 왔던 26세의 이준석 클라세스튜디오 대표에게 비대위원직을 맡긴 건 젊은 층과의 소통 강화를 염두에 뒀기 때문일 것이다.
이런 ‘박근혜 비대위’에 거는 국민의 기대는 크다. 비대위가 위원들 다짐대로 한나라당을 제대로 탈바꿈시킬 수 있을지 국민은 주시할 것이란 얘기다. 비대위는 한나라당의 부정적인 모든 것을 일소해야 한다. 정강·정책, 기풍과 문화, 조직과 체질뿐 아니라 사람도 과감하게 바꿔야 한다. 리모델링을 하든, 재창당을 하든 중요한 건 ‘기득권 정당’, ‘웰빙 정당’, ‘보수 꼴통 정당’과 굿바이하는 것이다. 이젠 부패에 단호히 대응하고,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솔선수범하며, 서민과 중산층을 챙기는 ‘클린(clean) 정당’, ‘책임 정당’, ‘민생 정당’으로 거듭나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어떤 비전, 어떤 정책, 어떤 사람들로 총선 승부를 걸 것인지 깊이 고민하고, 답을 내놓아야 한다. 특히 인적(人的) 쇄신을 하는 데엔 주저함이 없어야 한다. 계파 안배니, 타협이니 해서 적당한 물갈이로 공천을 매듭지을 경우 총선·대선 때 필패할 것이라는 걸 유념해야 한다. 우리가 관심 갖는 건 비대위의 모양새가 아니고 거기서 나올 쇄신방안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