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for pyramids to crumbl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me for pyramids to crumble

The JoongAng Ilbo has reported on the devastating lives of 5,000 college students who were roped into modern-day slavery in the form of a new type of pyramid scheme in September. As it turned out, the students were living crammed in the basement of small buildings under appalling conditions in neighborhoods around Songpa District in southeastern Seoul. They were forced to sell products and recruit new clients under constant surveillance by professional agents working for the scheme.

Under strong pressure, they had to deceive families and friends to bolster their sales performances. The young people were tricked into believing that they could make easy money, but instead they fell into an irreversible debt trap. The police eventually raided and arrested several illegal marketing companies in a large-scale crackdown after the paper’s investigative report exposed the dirty marketing practice two months ago.

But a recent follow-up report discovered that the pyramid marketing companies are still active, recruiting workers illegally and running inhabited “boiler rooms,” as they had been before. Thanks to the massive crackdown, however, the number of recruited students decreased from around 5,000 to 1,700, and the indoctrination centers from 113 to 24.

The operators have basically relocated to other parts of Seoul and Gyeonggi to escape the notice of the police. The bigger problem is that there are no specific legal grounds to restrain and punish these illegal marketing activities. Currently, only the law on home sales can regulate pyramid-scheme marketing activities. But these operators abuse loopholes and register the victims as salespeople to gain the licenses they need to operate.

The legislature must pass a revised bill on home sales to effectively regulate and punish new types of illegal marketing activities in order to prevent further abuses and victimization. The Fair Trade Commission’s proposed bill has been sitting idle at the National Assembly for seven months and has only recently passed a subcommittee of the Legislation and Judiciary Committee.

In order to enact the bill, the FTC should raise fines drastically, and the legislators must act fast to end the shameful modern-day slavery of our vulnerable young people. The antitrust watchdog should also continue to keep a close watch on pyramid marketing companies and map out sustainable measures to root out this shameful practice.


중앙일보는 지난 9월21~22일 신종 다단계 판매에 종사하는 대학생 5000여 명의 참담한 현실을 탐사보도로 고발했다. 서울 송파구 거여·마천 지구를 중심으로 좁은 지하방에서 강제로 합숙하고 있어 속칭 ‘거마(거여·마천) 대학생’이라고 불린 이들은 업주의 불법적인 감시와 압박 속에 물품 판매와 회원 모집에 나서야 했다. 실적을 올리기 위해 강매는 물론이고 심지어 불법 대출을 받거나 부모를 속여 송금을 받아 다단계 판매 물품을 직접 구입하도록 강요 받았다. 큰돈을 벌 수 있다는 업주의 꾀임에 빠진 젊은이들이 ‘대박의 꿈’을 좇다 빚의 수렁에 빠진 것이다. 당시 보도가 나간 직후 경찰이 불법 다단계 업체를 무더기로 적발하면서 이런 행위가 뿌리 뽑힐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어제 중앙일보가 1면에 보도한 ‘탐사기획 불법 다단계…슬픈 동거 그 이후’ 기사에 따르면 이런 합숙 영업이 여전히 활개치고 있다. 그 동안 경찰의 집중 수사로 거마 대학생은 5000여 명에서 1700여 명으로, 합숙소는 113개에서 24개로 각각 줄었다. 하지만 업주들은 서울 강동구 암사동·둔촌동, 경기도 성남시 은행동·수진동·태평동, 하남시 등으로 근거지를 옮겨 더욱 은밀하게 움직이고 있다고 한다.
문제는 이들을 단속하고 처벌할 법이 마땅하지 않다는 점이다. 다단계 판매를 규제하는 방문판매법이 있지만 업주들은 피해자들을 먼저 판매원으로 등록한 뒤 물건을 팔면 다단계 판매에 해당하지 않는 법의 허점을 교묘히 이용해 처벌을 피하고 있다.
거마 대학생이 사라지게 하려면 우선 신종 다단계 영업을 단속·처벌할 근거 조항을 담은 방문판매법 개정안부터 국회에서 통과시켜야 한다. 공정거래위가 마련한 이 개정안은 국회에서 7개월간 잠자다 지난 11월17일에야 법사위 소위를 통과됐다. 앞으로 법사위 전체회의와 국회 본회의 심의가 남아있다. 젊은이들을 불법 다단계 판매로 유인하고 합숙 강요와 감시 등 인권유린 행위를 일삼는 업주들이 더 이상 발붙이지 못하도록 국회는 남은 절차를 신속히 진행해야 한다. 공정위도 불법 다단계 영업을 근절할 수 있도록 지속적이고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