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간의 과학은 사람을 신에서 멀어지게 하지만 <br>더 많은 과학은 신께 돌아가게 해”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약간의 과학은 사람을 신에서 멀어지게 하지만
더 많은 과학은 신께 돌아가게 해”

“신의 존재를 어떻게 증명할 수 있는가?” “신이 인간을 사랑했다면 왜 고통과 불행과 죽음을 주었는가?” “종교란 무엇이며 왜 인간에게 필요한가?” “우리나라는 두 집 건너 교회가 있고, 신자도 많은데 사회범죄와 시련이 왜 그리 많은가?” “지구의 종말은 오는가?”….
삼성그룹 창업주인 고(故) 이병철 회장이 폐암으로 타계하기 한 달 전인 1987년 10월, 가톨릭 신부에게 던졌다는 24개 항의 질문이 눈길을 끈다. 전속 필경사가 대필한 A4용지 5장 분량의 질문서에는 삶과 죽음, 인간과 신, 과학과 종교에 관한 본질적 질문들이 녹아 있다. 지난 주말 중앙일보(12월 17일자)에는 이 질문들과 함께 차동엽 신부(인천가톨릭대 교수)가 24년 만에 내놓은 답변이 나란히 실렸다.


내가 한 영작
“How can the existence of God be proved?” “If God ⓐloved the humans, why ⓑdid he ⓒgive pains, misery and death?” “What is religion and why do people need belief?” “There are so many churches and believers in Korea, but why are there so many crimes and ordeals?” “Is the end of the world approaching?”
Late Samsung Group founder Lee Myung-cheol had asked 24 questions to a Catholic priest in October, 1987, a month before he died of lung cancer. The ⓓfive-page-long inquiry is filled with intrinsic questions about ⓔlife and death, human and god and science and religion. On December 17, the JoongAng Ilbo featured the questions along with the responses by Father Cha Dong-yeob, ⓕprofessor at Incheon Catholic University, after 24 years.

Korea JoongAng Daily 에디터가 수정한 문장
“How can the existence of God be proven?” “If God ⓐloves humans, why ⓑdoes he ⓒallow pain, misery and death?” “What is religion, and why do people need belief?” “There are so many churches and believers in Korea, but why are there so many crimes?” “Is the end of the world approaching?”
Late Samsung Group founder Lee Byung-chul had asked 24 questions to a Catholic priest in October 1987, a month before he died of lung cancer. The ⓓfive-page inquiry is filled with intrinsic questions about ⓔlife and death, god, science, and religion. On Dec. 17, the JoongAng Ilbo featured the questions along with the responses by Father Cha Dong-yeop, ⓕa professor at Incheon Catholic University, after 24 years.

Writing Tip
ⓐ loved → loves 가정법은 가능성이 없는 경우에 쓰이고 가능성이 있는 경우에는 현재 시제를 사용하여 조건문으로 나타내야 함
ⓑ did → does 조건문이므로 현재시제
ⓒ give → allow 신이 직접 고통을 가하는 것이 아니라 허용한다고 보아야 함
ⓓ five-page-long → five page 불필요한 long 삭제
ⓔ life and death, human and god → life and death, god 삶과 죽음과 인간은 내용상 중복되는 감이 있으므로 human 생략
ⓕ professor → a professor 여러 교수 중에 한 명이므로 부정관사 사용



질문과 대답을 비교해 가며 꼼꼼히 읽은 독자들이 많았을 것 같다. 대한민국 최고 부자도 죽음 앞에서는 결국 나약한 인간으로서 실존적이고 근원적인 문제를 고민했다는 점이 가슴에 와 닿는다. 이 회장의 질문들은 인간이라면 누구나 해봤음 직한 존재론적 고민을 대변하고 있다.


내가 한 영작
Many readers ⓐcompared the questions and answers thoroughly. Even the wealthiest man in ⓑthe Republic of Korea was a vulnerable human being in the end and contemplated existential and fundamental matters before death. The questions posed by ⓒLee Byung-cheol represent the ontological anguish that ⓓany of us has had in life.

Korea JoongAng Daily 에디터가 수정한 문장
Many readers ⓐread the questions and answers thoroughly. Even the wealthiest man in ⓑKorea was a vulnerable human being in the end and contemplated existential and fundamental matters before death. The questions posed by ⓒLee represent the ontological anguish that ⓓall of us may experience at some point in our lives.

Writing Tip
ⓐ compared → read 질문과 답을 비교한다기 보다 읽었다고 표현함
ⓑ the Republic of Korea → Korea 공식적인 내용이 아니므로 그냥 Korea로 표현
ⓒ Lee Byung-cheol → Lee 영어는 똑 같은 표현을 피하는 경향이 있어서 보통 처음에는 정식 이름이나 명칭을 쓰고 점차 간단한 형태나 대명사로 대상을 나타냄
ⓓ any of us has had in life → all of us may experience at some point in our lives. 누구든 존재론적 질문으로 이미 고민했다고 볼 수는 없음, 그렇게 할 가능성이 있다는 표현으로 수정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