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what price comes talen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t what price comes talent?

It’s always hard to find the right person. When Cao Cao was minister in 210 in China, he issued a proclamation to recruit talented people. And the proclamation was scandalous. “If only honest scholars are promoted, how can I dominate the world? I only look at the talents, and so recommend even the ones with flaws, and I will promote based on competency alone,” said Cao Cao.

He declared the principle of prioritizing ability while ignoring status or morality. It was an unthinkable standard in promotions in a time that valued loyalty, filial piety, humanity and integrity. In 214, Cao Cao became the Duke of Wei and reissued the recruiting proclamation once again. This time, it became even more urgent.

“There is no guarantee that a righteous scholar is competent, and a competent scholar righteous. Was Chen Ping, an advisor to Liu Bang, truthful? Did Su Qin keep faith? But Chen Ping helped stabilize the Han Dynasty, and Su Qin helped the weak state of Yan. I have realized this principle, so I will not let talent go wasted or prevent them from taking a part in the government.”

In 217, Cao Cao, now the King of Wei, issued a third proclamation. He was still thirsty for talented officials. “Wu Qi was a greedy commander. He killed his wife to win trust and bought a government position with money. However, when he was with the state of Wei, Qin could not advance eastward. When he was with the state of Chu, the Qin did not pursue the south. Is there anyone who is as capable as Wu Qi? A candidate who may not be respectable but is capable of state affairs or military commanding should be recommended.”

A person of competence is so rare. There are so many people, but it is hard to find a perfect fit. 1800 year later, it is still a challenge to promote the right person. The administration is tarnished, so the ruling party has created an Emergency Leadership Council to pull it back from the brink of the abyss. However, the council’s selection of people created controversy. Cao Cao would have said the GNP is “seeking a noted doctor a thousand miles away from its deathbed.”

The doctor’s prescription is right, but you don’t want to follow it. There are two choices in the end: Scrape out the poison and live or refuse the surgery and die. Discuss the qualifications of the doctor after you recuperate.

*The writer is a culture and sport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Hoon-beom


참으로 사람이 귀하다. 그래서 인사가 어렵다. 삼국지의 조조는 승상으로 있던 210년 구현령(求賢令)을 내린다. 문자 그대로 널리 인재를 구한다는 포고다. 그런데 이게 일대 스캔들이었다.
“반드시 청렴한 선비라야 등용할 수 있다면 어떻게 세상을 제패할 수 있겠는가. 천하에 거친 옷을 입고 낚시를 하고 있는 강태공이 또 없겠는가. 비록 흠결 있는 자라도 오직 재능만 보고 천거해 기용할 수 있게 하라.”
신분과 도덕성을 무시한 능력제일주의를 천명한 것이다. 충효인의(忠孝仁義) 따지던 당시로는 상상도 못할 인재 등용 기준이었다. 조조는 위공(魏公)이 된 이듬해인 214년에도 다시 구현령을 내리는데 어투가 더욱 간절해진다.
“무릇 품행 바른 선비가 능력 있다는 보장이 없고, 능력 있는 선비가 품행 바르다고 할 수 없다. (한고조의 책사인) 진평이 성실한 인물이었던가, 아니면 (합종책을 펼친) 소진이 신의를 지켰던가? 하지만 진평은 한나라를 안정시켰고, 소진은 약소국 연나라를 도왔다. 이 이치를 명확히 깨달아야 인재가 버려지거나 정사가 멈추는 일이 없을 것이다.”
위왕(魏王)이 된 이듬해인 217년 조조는 3차 구현령을 내린다. 능력에 대한 목마름은 더욱 커졌고 다른 조건을 보는 눈은 보다 관대해졌다.
“오기는 탐욕스런 장수다. 아내를 죽여 신용을 얻었고 돈으로 관직을 샀다. 하지만 그가 위나라에 있을 때 진나라가 동쪽으로 나아가지 못했고, 초나라에 있을 땐 진나라가 감히 남쪽을 도모하지 못했다. 천하에 이런 사람이 없단 말인가? 불의한 행동 탓에 존경을 받진 못해도 나라를 다스리고 군사를 부릴 능력을 갖춘 이를 알면 한 명도 빠짐없이 추천해야 할 것이다.”
참으로 사람이 귀하다. 많아도 귀하다. 인구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 1800년 후 우리 땅에서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인선이 어렵고 인사가 벅차다. 잘못된 인사와 공천으로 골병 든 정권의 집권여당이 빈사상태를 벗어나고자 만든 비대위조차 인선을 두고 말썽이다. 도덕성 시비도 나오고 ‘끼리끼리’란 얘기도 들린다. 이런 얘기를 듣는다면 조조는 뭐랄까? "죽어가면서 천리 밖의 명의(名醫) 찾는 격"이라고 하지는 않을까?
듣고 보니 의사(醫師) 얘기가 다 옳지만 귀에 거슬리는 이유는 내 이해가 걸렸기 때문이다. 결국 길은 두 가지다. 뼛속까지 스민 독을 긁어내고 살든지, 아니면 메스를 거부하다 고사하고 말든지다. 의사의 자격 시비는 일단 살고 난 다음의 문제다.
이훈범 문화/스포츠 에디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